0

성전 재건 공사방해(스4장)

[레벨:11] 관리자, 2017-12-10 15:23:18

조회 수
10
추천 수
0

에스라 4장입니다.

 

1.유다와 베냐민의 대적이 사로잡혔던 자의 자손이 이스라엘 하나님 여호와를 위하여 전을 건축한다 함을 듣고

2.스룹바벨과 족장들에게 나아와 이르되 우리로 너희와 함께 건축하게 하라 우리도 너희 같이 너희 하나님을 구하노라 앗수르 왕 에살핫돈이 우리를 이리로 오게한 날부터 우리가 하나님께 제사를 드리노라

3.스룹바벨과 예수아와 기타 이스라엘 족장들이 이르되 우리 하나님의 전을 건축하는데 너희는 우리와 상관이 없느니라 바사 왕 고레스가 우리에게 명하신대로 우리가 이스라엘 하나님 여호와를 위하여 홀로 건축하리라 하였더니

4.이로부터 그 땅 백성이 유다 백성의 손을 약하게 하여 그 건축을 방해하되

5.바사 왕 고레스의 시대부터 바사 왕 다리오가 즉위할 때까지 의사들에게 뇌물을 주어 그 경영을 저희하였으며

6.또 아하수에로가 즉위할 때에 저희가 글을 올려 유다와 예루살렘 거민을 고소하니라

7.아닥사스다 때에 비슬람과 미드르닷과 다브엘과 그 동료들이 바사 왕 아닥사스다에게 글을 올렸으니 그 글은 아람 문자와 아람 방언으로 써서 진술하였더라

8.방백 르훔과 서기관 심새가 아닥사스다왕에게 올려 예루살렘 백성을 고소한 그 글에

9.방백 르훔과 서기관 심새와 그 동료 디나 사람과 아바삿 사람과 다블래 사람과 아바새 사람과 아렉 사람과 바벨론 사람과 수산 사람과 데해 사람과 엘람 사람과

10.기타 백성 곧 존귀한 오스납발이 사마리아 성과 강 서편 다른 땅에 옮겨 둔 자들과 함께 고한다 하였더라

11.아닥사스다왕에게 올린 그 글의 초본은 이러하니 강 서편에 있는 신복들은

12.왕에게 고하나이다 왕에게서 올라온 유다 사람들이 우리의 곳 예루살렘에 이르러 이 패역하고 악한 성읍을 건축하는데 이미 그 지대를 수축하고 성곽을 건축하오니

13.이제 왕은 아시옵소서 만일 이 성읍을 건축하며 그 성곽을 마치면 저 무리가 다시는 조공과 잡세와 부세를 바치지 아니하리니 필경 왕들에게 손해가 되리이다

14.우리가 이제 궁의 소금을 먹는고로 왕의 수치 당함을 참아 보지못하여 보내어 왕에게 고하오니

15.왕은 열조의 사기를 살피시면 그 사기에서 이 성읍은 패역한 성읍이라 예로부터 그 중에서 항상 반역하는 일을 행하여 열왕과 각 도에 손해가 된 것을 보시고 아실찌라 이 성읍이 훼파됨도 이 까닭이니이다

16.이제 감히 왕에게 고하오니 이 성읍이 중건되어 성곽을 필역하면 이로 말미암아 왕의 강 서편 영지가 없어지리이다 하였더라

17.왕이 방백 르훔과 서기관 심새와 사마리아에 거한 저희 동료와 강 서편 다른 땅 백성에게 조서를 내리니 일렀으되 너희는 평안할지어다

18.너희의 올린 글을 내 앞에서 낭독시키고

19.명하여 살펴보니 과연 이 성읍이 예로부터 열왕을 거역하며 그 중에서 항상 패역하고 모반하는 일을 행하였으며

20.옛적에는 예루살렘을 주재하는 큰 군왕이 있어서 강 서편 모든 땅도 주재하매 조공과 잡세와 부세를 저에게 다 바쳤도다

21.이제 너희는 명을 전하여 그 사람들로 역사를 그치게 하여 그 성을 건축지 못하게 하고 내가 다시 조서 내리기를 기다리라

22.너희는 삼가서 이 일에 게으르지 말라 어찌하여 화를 더하여 왕들에게 손해가 되게 하랴 하였더라

23.아닥사스다왕의 조서 초본이 르훔과 서기관 심새와 그 동료 앞에서 낭독되매 저희가 예루살렘으로 급히 가서 유다 사람들을 보고 권력으로 억제하여 그 역사를 그치게 하니

24.이에 예루살렘에서 하나님의 전 역사가 그쳐서 바사 왕 다리오 제 이년까지 이르니라

 


하나님의 일을 하는데 있어서 늘 평탄하고 좋은 일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예수께서 타신 배도 풍랑을 만났듯이(참조, 4:35-37), 하나님을 위하여 선한 의도를 가지고 시작한 일도 중도에 어려움을 만나게 됩니다. 본장은 성전 재건을 시작한 유대 민족에게 일어난 반대와 어려움에 대하여 기록하고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나름대로의 계획과 의도를 가지고 이렇게 일하시는 것입니다.

 

1. 재건 동역 요청

유다 왕국은 주전 586년에 바벨론에게 함락되었고, 북이스라엘 왕국은 그보다 이전인 주전 722년에 앗수르에 의해 함락되었습니다. 그 후 앗수르는 북왕국의 수도인 사마리아를 중심으로 하여 강제적인 이주 정책을 시행했습니다. 유대인들은 다른 지역으로 보내고, 외국인들을 사마리아로 이주시켰던 것입니다. 그래서 사마리아인은 유대인과 외국인들의 혼혈족이 되었고, 그들의 종교 역시 여호와 하나님과 이방 신들을 함께 믿는 혼합 종교의 모습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이들은 그 이후 남유다와 그 백성들에 대하여 적대적인 관계를 가져왔던 것입니다.

이들 사마리아인들의 혼합 종교는 그들로 하여금 여호와 하나님을 섬기는 일에도 열심을 품게 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유다의 귀환민들이 성전을 재건한다는 소식을 듣고서 그 사역에 동참하고자 하는 뜻을 전해 왔습니다. 사실 사마리아에 정착하면서부터 여호와 하나님께 제사를 드려 왔던 그들은, 사마리아에서 잡혀 간 제사장에 의해서 하나님 섬기는 법을 배웠습니다. 그래서 익히 제사와 중앙 성소에 대한 말씀을 알고 있었던 것입니다.

사마리아인들의 요청은 이스라엘 사람들에 의해서 일언지하에 거절당하고 말았습니다. 그것은 여호와 하나님은 유대인의 하나님이시지 사마리아인의 하나님이 아니시라는 것 때문이었습니다. 혼혈인인데다가 혼합 종교를 가지고 있던 사마리아인들은 비록 그들이 하나님을 섬긴다고는 하지만, 성결한 유대인의 유일신 사상과는 다른 체계에 속한 사람들이기 때문입니다. 이때부터 이스라엘은 사마리아인들을 경멸하였고, 상종치 못할 자들로 여겼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편협한 유대주의로서, 하나님은 유대인들만이 아닌 천지의 주재시요 참된 하나님이신 것을 성경은 보여 주고 있습니다.

 

2. 방해

이러한 유대인들의 편협함에서 나온 거절, 그리고 유순하지 못한 대답은 사마리아인들의 분노를 일으키기에 충분했습니다. 비록 혼혈이요, 혼합한 종교인 사마리아인들을 용납할 수 없었다 할지라도 그들에게 대하여 유순하고 지혜로운 대답을 할 수 있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들의 거친 대답은 결국 사마리아인들의 분노를 사 고레스, 다리오, 아하수에로 왕에 이르는 기간까지 성전 재건을 지연시키게 하는 빌미가 되었던 것입니다. 이들과 우리에게는 기드온의 지혜로운 대답이 필요합니다.

유대인들을 대항했던 중심 인물들은 비슬람, 미드르닷, 다브엘을 비롯하여 르훔, 심새, 아바삿, 오스납발, 그리고 주변의 여러 족속들이었습니다. 이들은 바사 왕 아닥사스다에게 고도를 한 자들이며, 이들의 명단은 유대 민족을 시기하고교 반대하던 자들이 얼마나 많고 강력한 세력을 형성했는지를 보여 줍니다. 이들은 아닥사스다만이 아니라 여러 왕들에게 고소문과 뇌물을 주어 가면서 유대인들의 성전 재건을 방해하였던 것입니다. 이것은 하나님의 사역을 방해하는 사단의 끈질긴 모습을 보여 줍니다.

본장 11-16절에는 이스라엘의 대적들이 아닥사스다 왕에게 올린 고소문이 실려 있습니다. 아닥사스다 왕의 통치 기간은 주전 465-424년으로서 다리오 왕보다 더 이후 시대에 속합니다. 그러므로 본서의 기자는 역사적인 순서를 무시하고서 사마리아인들의 끈질긴 방해를 보여 주고자 하는 목적으로 이 고소문을 여기에 실은 것으로 보입니다.

 

3. 성전 재건 중지

아닥사스다 왕은 고소문을 보고 즉시 조서를 내립니다. 아닥사스다는 그의 조서를 통하여 고소문에 기록된 표현대로 유대 민족은 패역하고 모반하는 족속이라고 말합니다. 사실 앗수르나 바벨론 같은 강대국의 입장에서 보면 유대 왕국이 반역적으로 보였을 수도 있습니다. 또한 실제로 유다의 여러 왕들이 강대국들의 세력을 배척했던 것입니다. 아닥사스다는 유대인의 재기에 불안을 느꼈고, 따라서 그들의 사역을 그대로 두면 자신의 왕국에 큰 해가 미칠 것이라고 생각하였습니다. 그리하여 그는 르훔과 심새에게 건축 사역을 중지시키라고 명했습니다.

이에 유대인의 대적들은 왕의 권세를 업고서 그들의 공권력을 동원하여 유대인들의 사역을 억제하여 그치게 했습니다. 성경은 이들이 이 일을 행함에 있어 '급히' 했다고 합니다. 여기서 우리는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권세가 오용되어지는 것을 보게 됩니다. 이들의 권세는 하나님의 뜻이 아니라 사단이 원하는 대로 사용된 것입니다.

이 당시에 유대인들에게는 군사력이 없었으므로 공권력의 남용에 대해 저항할 방법은 전혀 없었습니다. 그리하여 성전의 재건 사역은 한동안 중지되었던 것입니다. 하나님의 사역을 하는 데는 이처럼 어려움이 따르게 마련입니다. 그러나 환경에만 매달려서 끌려 다니는 것은 올바르지 못한 대응 방법입니다. 이들은 더욱 적극적으로 기도하면서 재건 사역을 재개했어야 했습니다.

 

스룹바벨과 예수아를 중심으로 한 성전 재건 사역은 처음에는 순조롭게 시작되었지만, 곧 대적들의 방해로 말미암아 중단케 되었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뜻대로 살면 만사형통할 것이라고 생각하기를 좋아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뜻대로 살아도 고난은 받게 마련입니다. 그러므로 그 가운데서도 견고하게 서서 나아간다면 결국 더 좋은 결과를 얻게 될 것입니다.

0 댓글

Board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