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엘리바스의 1차 변론(욥4장)

[레벨:13] 관리자, 2018-01-12 08:30:13

조회 수
48
추천 수
0

욥기 4장입니다.

 

1 데만 사람 엘리바스가 대답하여 가로되

2 누가 네게 말하면 네가 염증이 나겠느냐 날지라도 누가 참고 말하지 아니하겠느냐

3 전에 네가 여러 사람을 교훈하였고 손이 늘어진 자면 강하게 하였고

4 넘어져 가는 자를 말로 붙들어 주었고 무릎이 약한 자를 강하게 하였거늘

5 이제 이 일이 네게 임하매 네가 답답하여 하고 이 일이 네게 당하매 네가 놀라는구나

6 네 의뢰가 경외함에 있지 아니하냐 네 소망이 네 행위를 완전히 함에 있지 아니하냐

7 생각하여 보라 죄 없이 망한 자가 누구인가 정직한 자의 끊어짐이 어디 있는가

8 내가 보건대 악을 밭갈고 독을 뿌리는 자는 그대로 거두나니

9 다 하나님의 입기운에 멸망하고 그 콧김에 사라지느니라

10 사자의 우는 소리와 사나운 사자의 목소리가 그치고 젊은 사자의 이가 부러지며

11 늙은 사자는 움킨 것이 없어 죽고 암사자의 새끼는 흩어지느니라

12 무슨 말씀이 내게 가만히 임하고 그 가는 소리가 내 귀에 들렸었나니

13 곧 사람이 깊이 잠들 때쯤 하여 서니라 내가 그 밤의 이상으로 하여 생각이 번거로울 때에

14 두려움과 떨림이 내게 이르러서 모든 골절이 흔들렸었느니라

15 그 때에 영이 내 앞으로 지나매 내 몸에 털이 주뼛하였었느니라

16 그 영이 서는데 그 형상을 분변치는 못하여도 오직 한 형상이 내 눈앞에 있었느니라 그 때 내가 종용한 중에 목소리를 들으니 이르기를

17 인생이 어찌 하나님보다 의롭겠느냐 사람이 어찌 그 창조하신 이보다 성결하겠느냐

18 하나님은 그 종이라도 오히려 믿지 아니하시며 그 사자라도 미련하다 하시나니

19 하물며 흙 집에 살며 티끌로 터를 삼고 하루살이에게라도 눌려 죽을 자이겠느냐

20 조석 사이에 멸한바 되며 영원히 망하되 생각하는 자가 없으리라

21 장막 줄을 그들에게서 뽑지 아니하겠느냐 그들이 죽나니 지혜가 없느니라

 


의로운 욥이 사탄의 시험을 받아 환난에 처하게 되자 욥의 세 친구가 욥을 찾아옵니다. 그리고 찾아온 세 친구와 함께 욥은 자신에게 일어난 일들에 대해 논의합니다. 본장은 그러한 논의가 시작되는 첫번째 부분입니다. 이 부분은 세 친구 중 가장 연장자인 엘리바스에 의해 시작됩니다. 여기서 엘리바스는 욥을 위로하지 못하고 오히려 욥을 힐난하게 됩니다.

 

1. 엘리바스와 그의 사상

1) 엘리바스

본문에 의하면 엘리바스는 데만 사람입니다. 데만은 우스라고도 불리는 에돔 지역의 일부이거나 아니면 인접 지역입니다. 49:7의 내용에 의하면 이 지역에는 많은 현자들이 있었던 것으로 여겨집니다. 그리고 그러한 지역적 특성으로 보아 엘리바스 역시 지혜가 뛰어났던 사람인 것 같습니다.한편 에돔은 하나님을 거역한 사람들이 살던 땅입니다(참조, 25:12-13).그럼에도 그 곳에 엘리바스와 같이 하나님을 아는 사람이 있었다는 것은 이방 땅에도 하나님을 아는 사람이 적지 않았다는 것을 말해 줍니다.

2) 인과응보

엘리바스가 욥에게 한 말의 핵심은 하나님 앞에서 죄 없이 망한 사람은 없다는 것입니다. 다시 말하면, 욥이 재난을 받은 것은 그가 하나님 앞에서 범죄하였기 때문이라는 말입니다. 이 사실로 볼 때 엘리바스는 철저하게 모든 사물을 인과응보의 관점에서만 보는 사상을 가졌던 인물로 보여집니다. 사실 구약의 모든 사상은 인과응보가 주된 사상입니다. 그런 면에서 엘리바스는 그 시대 안에서 바른 사상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는 구약 사상의 내면에 있는 은혜의 사상은 보지 못했던 것입니다. 이런 면에서 엘리바스는 핵심을 보지 못하는 단편적인 인물이었습니다.

3) 하나님 절대 주권

엘리바스의 첫번째 변론에서 나타나는 두번째 핵심 사상은 하나님 절대 주권 사상입니다. 이는 엘리바스가 인간 세계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을 하나님의 섭리의 일환으로 보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는 하나님만이 의로우시고 전능하시며 그러한 여호와 하나님에 의해 세상의 만사가 진행된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었습니다. 또한 그 앞에서 모든 인생은 보잘 것 없는 존재라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즉 엘리바스는 하나님 경외의 마음을 알고 있었던 것입니다.

 

2. 엘리바스가 욥에게 하고자 하는 말

1) 욥은 죄인이다

앞에서도 이미 언급했듯이 엘리바스는 욥이 죄를 지었기 때문에 고난에 처하게 되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모든 사물과 사건을 천편일률적으로 인과응보의 관점에서만 보는 엘리바스에게 있어서, 욥이 받는 고난의 원인은 그 관점으로밖에 해석될 수 없었던 것입니다. 곧 하나님께서는 당신의 사랑하시는 자에게 때로 더 큰 연단을 주신다는 사실을, 그가 알지 못하였기 때문에 고난받는 욥에게 위로를 준다는 것이 오히려 비난하는 결과에 다다른 것입니다. 이처럼 인간은 둘은 모르고 하나만 알 때 사물을 바로 파악하지 못하게 되고 그로 인해 실수하게 되며 타인에게 원치 않는 상처를 주게 됩니다.

2) 죄를 인정하라

엘리바스는 자신의 생각이 결코 옳다고 여겼기에 자신의 잘못을 깨닫지 못하고 상대의 잘못만을 인정하도록 강요했습니다. 엘리바스는 자신의 사고 체계 속에 갇혀 그 밖을 보지 못한 채 상대의 잘못만을 보는 근시안적인 상태에 빠져 있었던 것입니다. 그리고 더 나아가서 그것을 절대화하여 상대를 옳지 않다고 판단하기에 이른 것입니다. 이것은 자기 잣대가 틀렸음에도, 상대의 잣대가 틀렸다고 하는 적반하장의 태도입니다. 이런 태도에 이르면 사람은 그릇된 의를 내세우는 오류에 빠지게 됩니다.

3) 죄값을 순순히 받아들여라

엘리바스는 욥은 범죄하였고 그 죄로 인해 고난에 처하게 되었으므로 다른 변명을 하지 말고 그 고난을 순순히 받아들일 것을 말하였습니다. 그러나 행위의 측면에서 욥은 그런 고난을 받을 만한 행동을 하지 않았습니다. 따라서 엘리바스는 부당한 처방을 내린 것입니다. 진정 욥에게 필요한 처방은 다름 아닌 그가 하나님만을 믿고 인내하면 승리한다는 처방이었습니다. 바른 이해가 선행되지 않으면 바른 처방을 줄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사물을 바로 이해하여 상대에게 가장 적절한 처방을 줄 줄 아는 지혜로운 상담자가 되어야 하겠습니다.

 

3. 엘리바스의 교훈에서 나타나는 문제점

1) 핵심을 파악하지 못한 교훈

앞에서 언급하였듯이, 엘리바스는 욥이 어떤 이유에서 고난에 처하게 되었는가를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그는 이해하지도 못했으면서 자신이 가진 척도로 욥의 고난의 상황을 자의적으로 해석했습니다. 그 결과, 그는 욥에게 잘못된 처방을 내렸습니다. 핵심을 놓치면 이처럼 그릇된 종착점에 도달하게 마련입니다.

2) 원초적이고 추상적인 교훈

엘리바스는 욥이 처한 고난의 상황을 이해하는데 있어서 잘못된 접근을 했을 뿐만 아니라, 자기 나름대로 내린 해석을 근거로 처방을 내리면서도 분명하고 구체적인 것을 제시하지 못하고 원초적이고 추상적인 것을 제시했을 뿐입니다. 원초적이고 추상적인 교훈은 상대를 변화시키지도, 감동시키지도, 움직이게 하지도 못합니다.

3) 사랑이 결여된 교훈

엘리바스에게 있어 가장 결의된 것은 사랑이었습니다. 설령 엘리바스의 이해대로 욥이 범죄하였기 때문에 고난에 처하게 되었다 하더라도 그는 친구로서 먼저 욥을 감싸주어야 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그러지 아니하고 단도직입적으로 욥을 정죄하는 행동을 취했습니다. 인간은 사랑의 따뜻함을 느낄 때 마음을 여는 법입니다. 따라서 엘리바스의 처방은 원리적으로는 옳았으나 전체적으로는 그릇된 방법이었습니다.

 

사람에게 일어나는 일들의 배경과 원인은 다양합니다. 어떤 이는 그 죄값으로, 어떤 이는 성장을 위한 시련으로, 어떤 이는 사탄의 시기로 고난을 당합니다. 그 원인을 바로 규명할 때 바른 처방을 내려 일을 바로 해결할 수 있습니다. 영적 친구들에게는 그것을 보고 해결하는 능력이 필요합니다.

0 댓글

Board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