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빌닷에 대한 욥의 1차 답변(욥9장)

[레벨:13] 관리자, 2018-01-17 09:22:06

조회 수
84
추천 수
0

욥기 9장입니다.

 

1 욥이 대답하여 가로되

2 내가 진실로 그 일이 그런 줄을 알거니와 인생이 어찌 하나님 앞에 의로우랴

3 사람이 하나님과 쟁변하려 할지라도 천 마디에 한 마디도 대답하지 못하리라

4 하나님은 마음이 지혜로우시고 힘이 강하시니 스스로 강퍅히 하여 그를 거역하고 형통한 자가 누구이랴

5 그가 진노하심으로 산을 무너뜨리시며 옮기실 지라도 산이 깨닫지 못하며

6 그가 땅을 움직여 그 자리에서 미신즉 그 기둥이 흔들리며

7 그가 해를 명하여 뜨지 못하게 하시며 별들을 봉하시며

8 그가 홀로 하늘을 펴시며 바다 물결을 밟으시며

9 북두성과 삼성과 묘성과 남방의 밀실을 만드셨으며

10 측량할 수 없는 큰 일을, 셀 수 없는 기이한 일을 행하시느니라

11 그가 내 앞으로 지나시나 내가 보지 못하며 그가 내 앞에서 나아가시나 내가 깨닫지 못하느니라

12 하나님이 빼앗으시면 누가 막을 수 있으며 무엇을 하시나이까 누가 물을 수 있으랴

13 하나님이 진노를 돌이키지 아니하시나니 라합을 돕는 자들이 그 아래 굴복하겠거든

14 하물며 내가 감히 대답하겠으며 무슨 말을 택하여 더불어 변론하랴

15 가령 내가 의로울지라도 감히 대답하지 못하고 나를 심판하실 그 에게 간구하였을 뿐이며

16 가령 내가 그를 부르므로 그가 내게 대답하셨을지라도 내 음성을 들으셨다고는 내가 믿지 아니하리라

17 그가 폭풍으로 나를 꺾으시고 까닭 없이 내 상처를 많게 하시며

18 나로 숨을 쉬지 못하게 하시며 괴로움으로 내게 채우시는구나

19 힘으로 말하면 그가 강하시고 심판으로 말하면 누가 그를 호출하겠느냐

20 가령 내가 의로울지라도 내 입이 나를 정죄하리니 가령 내가 순전할지라도 나의 패괴함을 증거하리라

21 나는 순전하다마는 내가 나를 돌아보지 아니하고 내 생명을 천히 여기는구나

22 일이 다 일반이라 그러므로 나는 말하기를 하나님이 순전한 자나 악한 자나 멸망시키신다 하나니

23 홀연히 재앙이 내려 도륙될 때에 무죄한 자의 고난을 그가 비웃으시리라

24 세상이 악인의 손에 붙이웠고 재판관의 얼굴도 가리워졌나니 그렇게 되게 한 이가 그가 아니시면 누구이뇨

25 나의 날이 체부보다 빠르니 달려가므로 복을 볼 수 없구나

26 그 지나가는 것이 빠른 배 같고 움킬 것에 날아 내리는 독수리와도 같구나

27 가령 내가 말하기를 내 원통함을 잊고 얼굴 빛을 고쳐 즐거운 모양을 하자 할지라도

28 오히려 내 모든 고통을 두려워하오니 주께서 나를 무죄히 여기지 않으실 줄을 아나이다

29 내가 정죄하심을 입을진대 어찌 헛되이 수고하리이까

30 내가 눈 녹은 물로 몸을 씻고 잿물로 손을 깨끗이 할지라도

31 주께서 나를 개천에 빠지게 하시리니 내 옷이라도 나를 싫어하리이다

32 하나님은 나처럼 사람이 아니신즉 내가 그에게 대답함도 불가하고 대질하여 재판할 수도 없고

33 양척 사이에 손을 얹을 판결자도 없구나

34 주께서 그 막대기를 내게서 떠나게 하시고 그 위엄으로 나를 두렵게 하지 아니 하시기를 원하노라

35 그리하시면 내가 두려움 없이 말하리라 나는 본래 그런 자가 아니니라

 


본장은 빌닷의 변론에 대한 욥의 답변이 전개됩니다. 빌닷은 욥을 공격하고 정죄하는 변론으로 일관하지만 욥은 빌닷의 공격에 일체 대응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빌닷의 논리 중 하나님이 결코 심판을 굽게 하시는 분이 아니라는 사실에 동의하였고, 자신에 대한 정죄를 스스로 하였습니다. 그는 계속해서 하나님은 너무나도 지혜로우시고 전능하신 존재인데 반하여 인간은 미약하고 불완전하며, 무지하며 꾀 많은 존재라고 고백하면서 중재자를 구합니다.

 

1. 하나님 앞에 의로운 자가 없음

1) 변론하는 욥

욥의 친구 빌닷은 인과응보론적 고난관을 주장하며 욥에게 회개와 의로운 삶을 권면하였습니다. 이에 대해 욥은 빌닷의 전통적 교리에 대하여 일단은 긍정을 내립니다. 그러나 그는 하나님 앞에서는 인간이 절대적 의를 소유할 수 없음을 말하며 빌닷이 펼친 논리의 허점을 공격합니다. 인생이 어찌 하나님 앞에 의로우랴 라는 욥의 말의 의미는 인간이 하나님의 의의 수준에 결코 미치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2) 지혜와 능력과 창조의 하나님

욥은 사람과 하나님과의 차이를 드러내기 위해 쟁변한다 해도 사람은 한 마디도 대답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는 사람이 의로운 행위를 통해 의로운 자라 칭한다 해도 하나님 앞에서는 새 발의 피 정도에 불과할 뿐이라는 뜻입니다. 그는 하나님은 마음이 지혜로우시고 힘이 강하시다고 고백하였습니다. 세상에서 일어나는 자연 현상 속에서 하나님의 위대한 전능성을 고백한 욥은, 이어서 하나님께서는 세상의 창조주이심을 고백합니다. 이러한 욥의 신 인식은 성도 모두의 고백이 되어야 합니다.

3) 하나님과 변론할 수 없는 인생

하나님의 위대한 능력과 전능성을 묘사하여 자신의 무력함을 대비시킨 욥은, 피조물인 우리 인생으로서는 하나님을 도저히 알 수 없으며 하시고자 하는 하나님의 뜻을 막을 수 없다고 하였습니다. 욥은 하나님의 위대한 능력을 표현한 후 하물며 내가 감히 대답하겠으며 무슨 말을 택하여 더불어 변론하랴고 했습니다. 곧 천지 만물을 지으시고 또한 기이한 능력으로 그것을 운행하시며 세상의 어떤 존재보다도 위대하신 분 앞에 보잘것없는 한 피조물이 무슨 할 말이 있겠느냐는 뜻입니다.

 

2. 하나님 앞에서의 욥

1) 인간의 나약함

지금까지 하나님의 전능성과 위대성을 시편의 기자처럼 장엄한 시적 문체로 표현하던 욥은 이제 자신 스스로 의롭지 못하다고 말함으로써 인간의 나약함을 토로하고 있습니다. 인간은 하나님이 펼치신 대자연 앞에서조차 머리를 숙일 수밖에 없는 연약한 존재들입니다. 인간은 육신의 질병과 죽음 앞에 무력한 존재입니다. 욥은 이렇게 자기 존재에 대한 연약함을 말하고 하나님의 구원을 갈망하였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욥의 신앙 고백을 기쁘게 여기시고 은혜를 베푸셨듯, 모든 죄인인 인간들에게 의인의 자리로 옮길 기회를 허락해 주셨습니다.

2) 일이 다 일반이라

욥에게 닥친 고난은 그가 가진 재산과 자녀를 졸지에 잃는 아픔보다, 직접적으로 자신의 육체를 괴롭히고 있는 극한 상처 때문에 더욱 고통스러운 것이었습니다. 하나님의 전능성과 위대성을 강조하고 대조적으로 인간의 나약함을 역설한 바 있는 욥은 자신의 처지 또한 비관적으로 말하며 그 나약성을 드러내었습니다. 자신이 스스로 돌이켜보건대 의도적인 죄를 짓지 않았다고 자부하였지만 고난은 찾아왔습니다. 욥은 마침내 일이 다 일반이라고 결론짓습니다. 욥의 이 말 또한 하나님의 공의를 자극하여 구원을 얻고자 하는 의도에서 되어진 말로 이해해야 합니다.

3) 악인이 득세하는 세상

욥은 세상이 악인의 손에서 놀아나는 것과 재판관이 잘못된 판단을 내리는 것은 모두 하나님에게 그 책임이 있다고 하였습니다. 순전하다고 생각했던 자신에게 고난이 찾아오자 욥의 눈에는 온통 악한 자가 세상에서 득세하는 것처럼 보여집니다. 세상은 욥의 관찰대로 의인은 눈에 띄지 않고 악한 자가 온통 판을 칩니다.

 

3. 탄식하는 욥

1) 고통을 두려워함

인생이 덧없이 빠르게 흘러가기에 욥은 극심한 육체적 고통과 친구들의 질책이 가져다 준 정신적 혼란에서부터 새로운 결심을 합니다. 그러나 자신의 원통함을 잊고자 결심하여 얼굴빛을 고쳐 즐거운 모양을 할지라도 고통은 가중될 뿐임을 욥은 토로합니다. 사실 마음 깊숙이 새겨진 고통은 잊으려 하면 할수록 더 심화되게 마련입니다. 이 또한 인간의 한계성을 보여 주는 것이라 하겠습니다.

2) 욥의 탄식

욥은 자신의 고통을 잊어버리려는 노력에도 불구하고 그 고통이 지속되었기 때문에 결국 하나님께서 자기를 죄인으로 단정하셨다고 결론을 내렸습니다. 이 말은 욥이 사실적 죄를 지었기 때문에 한 말이 아닙니다. 단지 자기 자신을 지상의 어떤 것으로도 제어할 수 없기에 하나님의 절대 공의 앞에 무릎 꿇을 수밖에 없다는 의미입니다. 욥은 자신을 정화하기 위해 눈 녹은 물로 몸을 씻고 잿물로 손을 씻는다 해도 헛될 뿐임을 고백합니다. 더 나아가 그는 자신이 죄를 씻기 위해 노력한다 해도 하나님이 유죄를 인정하면 죄인이 될 수밖에 없다고 고백합니다.

3) 중보자가 필요한 인생

욥은 하나님께서 인간이 아니시므로 자신이 하나님과 대면하여 대화할 수도 없고 또한 자신과 하나님 사이의 문제를 재판할 수도 없다고 하였습니다. 그리하여 그는 사람과 하나님을 모두 이해하며 그 양자를 화해시키는 판결자, 즉 중재자를 요구하였습니다. 중재자를 찾는 욥의 외침 속에서 구약의 계시의 충족성을 볼 수 있습니다. 인간과 하나님 사이의 중보자이신 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과 인간 사이에 막힌 담을 헐고 분리된 두 세계를 하나로 잇기 위해 희생 제물이 되셨습니다.

 

중재자를 찾는 욥의 모습을 우리는 살펴보았습니다. 가장 빠르고 안전하게 목적지에 도달하려면 길을 따로 찾아야 합니다. 모든 일에는 정도가 있게 마련이며 이 길로 가야만 빠르고 안전하게 목적지에 도달할 수 있습니다. 인생도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인생의 문제들에 대한 근원적인 해결은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만 가능함을 분명히 인식하는 성도가 되어야 하겠습니다.

0 댓글

Board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