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구원의 길, 하나님_신명기 4:41-49

[레벨:16] 관리자, 2020-04-05 07:55:46

조회 수
22
추천 수
0

구원의 길, 하나님_신명기 4:41-49

 

41.그 때에 모세가 요단 이쪽 해 돋는 쪽에서 세 성읍을 구별하였으니

42.이는 과거에 원한이 없이 부지중에 살인한 자가 그 곳으로 도피하게 하기 위함이며 그 중 한 성읍으로 도피한 자가 그의 생명을 보전하게 하기 위함이라

43.하나는 광야 평원에 있는 베셀이라 르우벤 지파를 위한 것이요 하나는 길르앗 라못이라 갓 지파를 위한 것이요 하나는 바산 골란이라 므낫세 지파를 위한 것이었더라

44.모세가 이스라엘 자손에게 선포한 율법은 이러하니라

45.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서 나온 후에 모세가 증언과 규례와 법도를 선포하였으니

46.요단 동쪽 벳브올 맞은편 골짜기에서 그리하였더라 이 땅은 헤스본에 사는 아모리 족속의 왕 시혼에게 속하였더니 모세와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서 나온 후에 그를 쳐서 멸하고

47.그 땅을 기업으로 얻었고 또 바산 왕 옥의 땅을 얻었으니 그 두 사람은 아모리 족속의 왕으로서 요단 이쪽 해 돋는 쪽에 살았으며

48.그 얻은 땅은 아르논 골짜기 가장자리의 아로엘에서부터 시온 산 곧 헤르몬 산까지요

49.요단 이쪽 곧 그 동쪽 온 아라바니 비스가 기슭 아래 아라바의 바다까지이니라

무죄추정의 원칙은 재판이 끝나기 전까지 피고인들에게 정죄와 징벌을 내리지 않는다는 뜻의 법정 용어입니다. 하나님이 제정하신 율법에서도 이 원리가 발견됩니다. 그분은 공의롭고 사랑과 자비와 긍휼이 풍성하신 분이기 때문입니다.

 

1. 피난처되신 하나님

모세는 하나님의 명령에 따라 요단 동편에 세 성읍을 구별해 도피성을 만들었습니다(19:3). 하나님은 요단 동편과 서편에 3개씩 6개의 도피성을 만들 것을 지시하셨습니다. 도피성은 우발적으로 사람을 죽인 자가 정식으로 재판을 받기 전에 피의 복수자에 의해 죽임 당하지 않도록 하는 피난처였습니다. 살인자가 도피성으로 피하면 피의 복수자가 그에게 복수할 수 없었고, 그는 정식 재판을 통해 형벌을 받게 되었습니다. 하나님은 의도적으로 살인한 자와 실수로 살인한 자를 구별하셨습니다. 정식 재판을 통해 살인자에게 의도성이 없었음이 밝혀지면, 그는 도피성에서 거하는 한 생명을 보존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당시의 대제사장이 죽으면 도피성에서 나와 자유롭게 살수 있었습니다. 만일 대제사장이 죽기 전에 도피성에서 나왔다가 복수를 당하면, 그 책임은 스스로 져야 했습니다.

이러한 도피성은, 하나님이 공의로 죄를 심판하시지만, 실수로 저지른 범죄에 대해서는 긍휼을 베풀어 주심을 보여 줍니다. 또한 도피성은 죄인들의 피난처가 되시는 예수 그리스도의 구속의 은혜를 예표합니다(46:1; 11:28-30). 죄로 인해 죽을 수밖에 없는 죄인이 예수 그리스도 안에 거함으로 정죄받지 않는 은혜를 누리게 되는 것입니다(8:1). 하나님은 구약의 율법 속에서도 예수 그리스도를 통한 구원의 계획과 사랑을 미리 계시하셨습니다. 성도는 구약과 신약의 말씀 전체를 통해 하나님이 계시하신 공의와 사랑의 법을 배우고 그 법대로 행해야 합니다.

 

2. 약속하시고 성취하시는 하나님

모세가 이스라엘 백성을 이끌고 애굽에서 나온 후에 하나님은 시내산에서 모세를 불러 율법을 내리셨습니다. 그 후에 모세는 약 40년 동안 광야에서 이스라엘 백성을 인도하다가 요단 동쪽 벳브올 맞은편 골짜기에 이르러 과거에 하나님이 주신 율법을 다시 백성에게 선포했습니다. 그 땅은 바로 이스라엘이 아모리 족속 왕 시혼을 멸하고 차지한 땅이었습니다. 또한 이스라엘은 바산 왕 옥의 땅을 차지했고, 그 외에도 요단 동편의 땅을 정복했습니다. 시내산에서 율법을 받을 때가 애굽에서 탈출하여 약속의 땅을 향해 첫걸음을 내딛는 단계였다면, 이때는 이미 하나님의 많은 역사를 체험하고 약속의 땅을 차지하기 시작한 때였습니다. 특히 모세는 므리바 사건으로 인해 요단강을 건너 가나안 땅에 들어갈 수 없는 처지였습니다. 그러므로 모세는 하나님이 이스라엘에 내리신 율법과 그동안 체험한 하나님의 역사를 근거로 이스라엘 백성에게 마지막 유언과 같은 설교를 했던 것입니다. 모세는 이제까지 약속하신 말씀을 이루신 하나님이 앞으로도 약속을 성취하실 것임을 확신시키고 싶었을 것입니다. 그러므로 이스라엘 백성은 더욱 믿음을 가지고 오직 하나님의 말씀을 따라 순종함으로 약속하신 복을 받아야 했습니다. 이러한 말씀에 대한 바른 자세는 오늘날 모든 성도에게 그대로 요구됩니다. 성경에 기록된 이스라엘의 역사, 우리가 경험하는 하나님의 일하심은 믿음의 근거가 됩니다. 우리는 소망 가운데 담대하게 신앙의 길을 걸어야 합니다.

 

하나님이 이스라엘 백성에게 율법을 내리신 목적은, 율법을 통해 죄를 깨닫고 피난처이신 하나님의 긍훌과 은혜로 나아오게 하려는 것이었습니다. 성도는 죄인의 피난처이신 주님의 보좌 앞에 믿음으로 나아가 하나님의 긍휼하심과 돕는 은혜를 입어야 합니다.

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