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큰 계명에 관해_마태복음 22:34-46

34.예수께서 사두개인들로 대답할 수 없게 하셨다 함을 바리새인들이 듣고 모였는데

35.그 중의 한 율법사가 예수를 시험하여 묻되

36.선생님 율법 중에서 어느 계명이 크니이까

37.예수께서 이르시되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하셨으니

38.이것이 크고 첫째 되는 계명이요

39.둘째도 그와 같으니 네 이웃을 네 자신 같이 사랑하라 하셨으니

40.이 두 계명이 온 율법과 선지자의 강령이니라

41.바리새인들이 모였을 때에 예수께서 그들에게 물으시되

42.너희는 그리스도에 대하여 어떻게 생각하느냐 누구의 자손이냐 대답하되 다윗의 자손이니이다

43.이르시되 그러면 다윗이 성령에 감동되어 어찌 그리스도를 주라 칭하여 말하되

44.주께서 내 주께 이르시되 내가 네 원수를 네 발 아래에 둘 때까지 내 우편에 앉아 있으라 하셨도다 하였느냐

45.다윗이 그리스도를 주라 칭하였은즉 어찌 그의 자손이 되겠느냐 하시니

46.한 마디도 능히 대답하는 자가 없고 그 날부터 감히 그에게 묻는 자도 없더라

예수님을 시험하기 위해 바리새인들이 또 다른 질문을 던집니다. 율법 중에서 가장 큰 계명이 무엇이냐는 질문입니다. 그들은 예수님의 대답에 문제를 제기하고 논쟁을 이어가면서 예수님의 명성에 흠집을 내려고 했지만, 예수님은 그들이 대꾸할 수 없는 대답을 통해 귀한 진리를 가르쳐 주십니다.

1. 하나님을 사랑하라.

예수님이 크고 첫째 되는 계명이라고 선언하신 것은 신명기 6:5에 기록된 “마음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하나님 여호와를 사랑하라’는 계명입니다. 유대인이라면 누구나 매일 암송하며 되새기는 이 말씀을 첫째 계명으로 말씀하십니다. 하나님과의 올바른 관계는 하나님 백성의 특징입니다. 하나님과 올바른 관계를 맺으려면 자신의 전부를 다해 하나님을 사랑해야 합니다. 그러나 바리새인들은 매일 그 말씀을 암송하면서도 하나님을 사랑하지 않았습니다. 그렇기에 이 말씀은 질문에 대한 답인 동시에 그들의 불순종을 꾸짖으시는 책망이었습니다. 이 말씀은 우리도 잘 알고 있는 말씀입니다. 그래서 바리새인들을 향해 도전하신 이 말씀은 우리를 향한 도전이기도 합니다. 예수님은 우리가 그 어떤 대상보다 하나님을 가장 사랑하며 살고 있는지를 질문하십니다. 우리 안에 숨겨진 우상들을 버리고 진정 하나님을 사랑하는 삶으로 되돌아가라고 말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추구하던 우상들은 한 번의 결심, 한 번의 기도로 완전히 제거되지 않습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동안, 이 우상들은 계속 우리 주변을 맴돌며 언제든지 우리 마음을 지배하려고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매일 하나님을 사랑하라는 이 계명 앞에 우리 자신을 세우고 스스로 점검해야 합니다. 그렇게 할 때 예수님은 이 말씀으로 우리 영혼을 각성시키시고, 하나님을 전심으로 사랑하도록 이끌어 주실 것입니다.

2. 이웃을 사랑하라

예수님은 둘째 계명으로 “네 이웃을 네 자신같이 사랑하라”를 말씀하십니다. 그런데 “둘째도 그와 같으니”라고 하시면서 둘째 계명을 첫째 계명과 동등한 위치에 두셨습니다. 성경은 하나님을 사랑하는 자는 그 이웃을 마땅히 사랑한다고 가르칩니다. 예수님은 이웃을 사랑하되 사랑받을 만한 사람만을 사랑해서는 안 된다고 분명히 말씀하십니다. 예수님은 하나님이 선한 사람과 악한 사람 모두에게 자비를 베풀어 주시는 분임을 강조하셨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가 도저히 사랑할 수 없는 대상, 원수까지 사랑해야 한다고 가르치셨습니다. 우리는 우리가 사랑할 대상을 선택하고 제한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자기와 성향이 비슷하거나 일정한 수준의 조건을 갖춘 사람들과만 친분을 쌓으려 합니다. 나아가 상대방을 통해 유익을 얻을 수 있는지를 먼저 계산하고 만나기도 합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이웃을 사랑하되 자기 자신을 사랑 하는 것처럼 사랑하라고 말씀하십니다. 이웃의 허물과 약점은 가려주고, 함부로 무시하거나 이용하려 들면 안 된다는 것입니다. 이러한 이웃 사랑의 가르침은 예수님이 이 땅에 세우기 원하시는 하나님 나라의 모습을 명확하게 보여 줍니다. 예수님은 십자가에서 보여 주신 사랑을 우리가 본받아 사랑하며 살아가기를 원하십니다. 이웃을 조건 없이 사랑함으로 우리가 예수님의 본을 따라 살아갈 때 세상은 우리가 예수님의 참된 제자임을 알게 될 것입니다.

예수님은 우리가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며 살기를 원하십니다. 하나님 사랑과 이웃 사랑은 결코 분리될 수 없습니다. 하나님을 향한 사랑은 반드시 사람들을 향한 사랑으로 나타나게 되어 있습니다. 하나님이 우리 주변에 허락하신 이웃과 지체들에게 다가가고, 그들의 허물을 보듬어 용서하며, 그들의 필요를 채움으로 사랑을 실천하십시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2 너희가 모든 일에 나를 기억하고 또 내가 너희에게 전하여 준 대로 그 전통을 너희가 지키므로 너희를 칭찬하노라 3 그러나 나는 너희가 알기를 원하노니 각 남자의 머리는 그리스도요 여자의 머리는 남자요 그리스도의 머리는 하나님이시라 4 무릇 남자로서 머리에 무엇을 쓰고 기도나 예언을 하는 자는 그 머리를 욕되게 하는 것이요 5 무릇 여자로서 머리에 쓴 것

23 모든 것이 가하나 모든 것이 유익한 것은 아니요 모든 것이 가하나 모든 것이 덕을 세우는 것은 아니니 24 누구든지 자기의 유익을 구하지 말고 남의 유익을 구하라 25 무릇 시장에서 파는 것은 양심을 위하여 묻지 말고 먹으라 26 이는 땅과 거기 충만한 것이 주의 것임이라 27 불신자 중 누가 너희를 청할 때에 너희가 가고자 하거든 너희 앞에 차려 놓

14 그런즉 내 사랑하는 자들아 우상 숭배하는 일을 피하라 15 나는 지혜 있는 자들에게 말함과 같이 하노니 너희는 내가 이르는 말을 스스로 판단하라 16 우리가 축복하는 바 축복의 잔은 그리스도의 피에 참여함이 아니며 우리가 떼는 떡은 그리스도의 몸에 참여함이 아니냐 17 떡이 하나요 많은 우리가 한 몸이니 이는 우리가 다 한 떡에 참여함이라 18 육신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