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큰 계명에 관해_마태복음 22:34-46

34.예수께서 사두개인들로 대답할 수 없게 하셨다 함을 바리새인들이 듣고 모였는데

35.그 중의 한 율법사가 예수를 시험하여 묻되

36.선생님 율법 중에서 어느 계명이 크니이까

37.예수께서 이르시되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하셨으니

38.이것이 크고 첫째 되는 계명이요

39.둘째도 그와 같으니 네 이웃을 네 자신 같이 사랑하라 하셨으니

40.이 두 계명이 온 율법과 선지자의 강령이니라

41.바리새인들이 모였을 때에 예수께서 그들에게 물으시되

42.너희는 그리스도에 대하여 어떻게 생각하느냐 누구의 자손이냐 대답하되 다윗의 자손이니이다

43.이르시되 그러면 다윗이 성령에 감동되어 어찌 그리스도를 주라 칭하여 말하되

44.주께서 내 주께 이르시되 내가 네 원수를 네 발 아래에 둘 때까지 내 우편에 앉아 있으라 하셨도다 하였느냐

45.다윗이 그리스도를 주라 칭하였은즉 어찌 그의 자손이 되겠느냐 하시니

46.한 마디도 능히 대답하는 자가 없고 그 날부터 감히 그에게 묻는 자도 없더라

예수님을 시험하기 위해 바리새인들이 또 다른 질문을 던집니다. 율법 중에서 가장 큰 계명이 무엇이냐는 질문입니다. 그들은 예수님의 대답에 문제를 제기하고 논쟁을 이어가면서 예수님의 명성에 흠집을 내려고 했지만, 예수님은 그들이 대꾸할 수 없는 대답을 통해 귀한 진리를 가르쳐 주십니다.

1. 하나님을 사랑하라.

예수님이 크고 첫째 되는 계명이라고 선언하신 것은 신명기 6:5에 기록된 “마음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하나님 여호와를 사랑하라’는 계명입니다. 유대인이라면 누구나 매일 암송하며 되새기는 이 말씀을 첫째 계명으로 말씀하십니다. 하나님과의 올바른 관계는 하나님 백성의 특징입니다. 하나님과 올바른 관계를 맺으려면 자신의 전부를 다해 하나님을 사랑해야 합니다. 그러나 바리새인들은 매일 그 말씀을 암송하면서도 하나님을 사랑하지 않았습니다. 그렇기에 이 말씀은 질문에 대한 답인 동시에 그들의 불순종을 꾸짖으시는 책망이었습니다. 이 말씀은 우리도 잘 알고 있는 말씀입니다. 그래서 바리새인들을 향해 도전하신 이 말씀은 우리를 향한 도전이기도 합니다. 예수님은 우리가 그 어떤 대상보다 하나님을 가장 사랑하며 살고 있는지를 질문하십니다. 우리 안에 숨겨진 우상들을 버리고 진정 하나님을 사랑하는 삶으로 되돌아가라고 말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추구하던 우상들은 한 번의 결심, 한 번의 기도로 완전히 제거되지 않습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동안, 이 우상들은 계속 우리 주변을 맴돌며 언제든지 우리 마음을 지배하려고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매일 하나님을 사랑하라는 이 계명 앞에 우리 자신을 세우고 스스로 점검해야 합니다. 그렇게 할 때 예수님은 이 말씀으로 우리 영혼을 각성시키시고, 하나님을 전심으로 사랑하도록 이끌어 주실 것입니다.

2. 이웃을 사랑하라

예수님은 둘째 계명으로 “네 이웃을 네 자신같이 사랑하라”를 말씀하십니다. 그런데 “둘째도 그와 같으니”라고 하시면서 둘째 계명을 첫째 계명과 동등한 위치에 두셨습니다. 성경은 하나님을 사랑하는 자는 그 이웃을 마땅히 사랑한다고 가르칩니다. 예수님은 이웃을 사랑하되 사랑받을 만한 사람만을 사랑해서는 안 된다고 분명히 말씀하십니다. 예수님은 하나님이 선한 사람과 악한 사람 모두에게 자비를 베풀어 주시는 분임을 강조하셨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가 도저히 사랑할 수 없는 대상, 원수까지 사랑해야 한다고 가르치셨습니다. 우리는 우리가 사랑할 대상을 선택하고 제한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자기와 성향이 비슷하거나 일정한 수준의 조건을 갖춘 사람들과만 친분을 쌓으려 합니다. 나아가 상대방을 통해 유익을 얻을 수 있는지를 먼저 계산하고 만나기도 합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이웃을 사랑하되 자기 자신을 사랑 하는 것처럼 사랑하라고 말씀하십니다. 이웃의 허물과 약점은 가려주고, 함부로 무시하거나 이용하려 들면 안 된다는 것입니다. 이러한 이웃 사랑의 가르침은 예수님이 이 땅에 세우기 원하시는 하나님 나라의 모습을 명확하게 보여 줍니다. 예수님은 십자가에서 보여 주신 사랑을 우리가 본받아 사랑하며 살아가기를 원하십니다. 이웃을 조건 없이 사랑함으로 우리가 예수님의 본을 따라 살아갈 때 세상은 우리가 예수님의 참된 제자임을 알게 될 것입니다.

예수님은 우리가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며 살기를 원하십니다. 하나님 사랑과 이웃 사랑은 결코 분리될 수 없습니다. 하나님을 향한 사랑은 반드시 사람들을 향한 사랑으로 나타나게 되어 있습니다. 하나님이 우리 주변에 허락하신 이웃과 지체들에게 다가가고, 그들의 허물을 보듬어 용서하며, 그들의 필요를 채움으로 사랑을 실천하십시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고난 속에서 도우시는 하나님_출애굽기 4:24-31

24.모세가 길을 가다가 숙소에 있을 때에 여호와께서 그를 만나사 그를 죽이려 하신지라 25.십보라가 돌칼을 가져다가 그의 아들의 포피를 베어 그의 발에 갖다 대며 이르되 당신은 참으로 내게 피 남편이로다 하니 26.여호와께서 그를 놓아 주시니라 그 때에 십보라가 피 남편이라 함은 할례 때문이었더라 27.여호와께서 아론에게 이르시되 광야에 가서 모세를 맞으

하나님이 주신 것_출애굽기 4:18-23

18.모세가 그의 장인 이드로에게로 돌아가서 그에게 이르되 내가 애굽에 있는 내 형제들에게로 돌아가서 그들이 아직 살아 있는지 알아보려 하오니 나로 가게 하소서 이드로가 모세에게 평안히 가라 하니라 19.여호와께서 미디안에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애굽으로 돌아가라 네 목숨을 노리던 자가 다 죽었느니라 20.모세가 그의 아내와 아들들을 나귀에 태우고 애굽으로 돌

모세의 핑계_출애굽기 4:10-17

10.모세가 여호와께 아뢰되 오 주여 나는 본래 말을 잘 하지 못하는 자니이다 주께서 주의 종에게 명령하신 후에도 역시 그러하니 나는 입이 뻣뻣하고 혀가 둔한 자니이다 11.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누가 사람의 입을 지었느냐 누가 말 못 하는 자나 못 듣는 자나 눈 밝은 자나 맹인이 되게 하였느냐 나 여호와가 아니냐 12.이제 가라 내가 네 입과 함께 있

  • Facebook
  • YouTube

Hanmaum Korean Presbyterian Church

714∙357∙0042. 2 Main Street, Johnson City, NY 13790. hanmaum.pch@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