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난으로의 초대_디모데후서 2:1-13

1 내 아들아 그러므로 너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은혜 가운데서 강하고

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3 너는 그리스도 예수의 좋은 병사로 나와 함께 고난을 받으라

4 병사로 복무하는 자는 자기 생활에 얽매이는 자가 하나도 없나니 이는 병사로 모집한 자를 기쁘게 하려 함이라

5 경기하는 자가 법대로 경기하지 아니하면 승리자의 관을 얻지 못할 것이며

6 수고하는 농부가 곡식을 먼저 받는 것이 마땅하니라

7 내가 말하는 것을 생각해 보라 주께서 범사에 네게 총명을 주시리라

8 내가 전한 복음대로 다윗의 씨로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아나신 예수 그리스도를 기억하라

9 복음으로 말미암아 내가 죄인과 같이 매이는 데까지 고난을 받았으나 하나님의 말씀은 매이지 아니하니라

10 그러므로 내가 택함 받은 자들을 위하여 모든 것을 참음은 그들도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구원을 영원한 영광과 함께 받게 하려 함이라

11 미쁘다 이 말이여 우리가 주와 함께 죽었으면 또한 함께 살 것이요

12 참으면 또한 함께 왕 노릇 할 것이요 우리가 주를 부인하면 주도 우리를 부인하실 것이라

13 우리는 미쁨이 없을지라도 주는 항상 미쁘시니 자기를 부인하실 수 없으시리라

오늘 본문에서 바울은 하나님이 맡기신 사역을 감당해 나가는 방법을 디모데에게 제시하고 있습니다. 그 내용은 모든 그리스도인이 주의 깊게 살펴보고 실천해야 할 권면입니다. 오늘은 바울의 권면을 하나씩 살펴보며 사역의 방법과 자세, 각오에 대해 묵상하고 적용해 보고자 합니다.

사역의 방법(1~2절)

디모데를 ‘사랑하는 아들’(1:2)이라고 불렀던 바울은, 이제 2장에서 복음을 부끄러워하지 말고, 복음으로 인해 찾아오는 고난에 참여하라고 권면합니다. 바울은 아들 같은 디모데가 고난을 감당할 능력을 가지기를 원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은혜 안에서 강해지라고 말합니다. 그리스도 예수로 말미암는 은혜는 분명히 우리를 강하게 만듭니다. 은혜를 경험한 성도는 연약하지 않습니다. 우리를 향한 그리스도의 놀라운 사랑의 은혜가 우리를 강하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바울은 디모데가 강해져 혼자 사역을 감당하라고 말하지 않습니다. 바울은 동역자들을 세워나가라고 말합니다. 사명을 함께 나누고, 그들이 다른 사람들을 가르치게 하라고 말합니다. 동역자의 중요한 자질은 충성입니다. 충성된 사람이 주님이 맡기신 사역을 감당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스도의 사역을 감당하는 놀라운 비밀은 우리가 그리스도의 은혜를 경험하고, 이 은혜를 경험한 많은 동역자와 함께하는 것입니다. 자기 혼자의 힘과 능력으로는 하나님이 맡기신 일을 감당할 수 없습니다. 하나님의 은혜로 동역자들과 함께할 때, 하나님 나라의 일을 감당할 수 있습니다.

병사, 경기하는 자, 농부(3~6절)

사도는 복음을 위해 고난받는 삶을 설명하기 위해 세 가지 비유를 듭니다. 병사, 경기하는 자, 농부가 그것입니다. 이들의 삶의 공통점은 고난입니다. 좋은 병사는 자기 생활에 얽매이지 않고 주어진 고난을 감당함으로 병사로 모집한 자를 기쁘게 합니다. 경기하는 자는 규칙에 따라 경기함으로 승리의 관을 얻습니다. 농부는 고난을 통해 열매를 얻습니다. 바울은 복음으로 인해 감당해야 하는 고난은 이들이 원하는 것을 얻는 과정처럼 필연적인 것이라고 가르칩니다. 복음 안에서 사명을 감당하기 위해서는 마땅히 고난을 당해야 합니다. 고난을 통해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고, 승리의 면류관을 얻으며, 열매를 얻는 것입니다.

주와 함께 죽었으면 주와 함께 살 것이요(7~13절)

바울이 고난을 능히 감당해야 할 것으로 확신한 이유는 십자가의 죽음을 이기신 예수 그리스도를 기억했기 때문입니다. 사도는 복음 때문에 엄청난 고난을 받았지만 거침없이 복음을 전했습니다(행 28:31). 그는 또한 구원 얻을 자들을 위해 어떤 고난도 참았습니다. 자신이 고난을 받음으로 그들이 구원을 얻는다면 능히 감당한 것입니다. 이 같은 확신은 단순히 고난을 견디겠다는 의지가 아닙니다. 예수님과 함께 죽는 자는 예수님과 함께 살 것이라는 믿음이 그에게 있었습니다. 따라서 인내하는 자가 장차 왕 노릇 할 것이라는 믿음을 고백할 수 있었습니다. 그는 디모데도 이 같은 믿음으로 고난을 견디기를 권면했습니다. 우리도 고난 때문에 움츠러들지 말고 하늘의 영광을 바라보면서 예수 그리스도를 전하는 사명을 감당해야 합니다.

바울은 아들과도 같은 디모데를 복음의 고난으로 초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 고난은 슬프고 절망스러운 고난이 아닙니다. 항상 신실하신 예수 그리스도의 영광이 보장된 고난입니다. 만약 이 고난을 외면한다면 우리의 믿음은 구원을 얻을 만한 참된 믿음이 아닐 것입니다. 따라서 고난으로의 초대는 구원과 영광으로의 초대입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

17 오직 주께서 각 사람에게 나눠 주신 대로 하나님이 각 사람을 부르신 그대로 행하라 내가 모든 교회에서 이와 같이 명하노라 18 할례자로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무할례자가 되지 말며 무할례자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할례를 받지 말라 19 할례 받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요 할례 받지 아니하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로되 오직 하나님의 계명을 지킬

1 너희가 쓴 문제에 대하여 말하면 남자가 여자를 가까이 아니함이 좋으나 2 음행을 피하기 위하여 남자마다 자기 아내를 두고 여자마다 자기 남편을 두라 3 남편은 그 아내에 대한 의무를 다하고 아내도 그 남편에게 그렇게 할지라 4 아내는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남편이 하며 남편도 그와 같이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아내가 하나니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