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고난 중에도 두려움 없는 인생_시편 34:11-22

11 너희 자녀들아 와서 내 말을 들으라 내가 여호와를 경외하는 법을 너희에게 가르치리로다

12 생명을 사모하고 연수를 사랑하여 복 받기를 원하는 사람이 누구뇨

13 네 혀를 악에서 금하며 네 입술을 거짓말에서 금할지어다

14 악을 버리고 선을 행하며 화평을 찾아 따를지어다

15 여호와의 눈은 의인을 향하시고 그의 귀는 그들의 부르짖음에 기울이시는도다

16 여호와의 얼굴은 악을 행하는 자를 향하사 그들의 자취를 땅에서 끊으려 하시는도다

17 의인이 부르짖으매 여호와께서 들으시고 그들의 모든 환난에서 건지셨도다

18 여호와는 마음이 상한 자를 가까이 하시고 충심으로 통회하는 자를 구원하시는도다

19 의인은 고난이 많으나 여호와께서 그의 모든 고난에서 건지시는도다

20 그의 모든 뼈를 보호하심이여 그 중에서 하나도 꺾이지 아니하도다

21 악이 악인을 죽일 것이라 의인을 미워하는 자는 벌을 받으리로다

22 여호와께서 그의 종들의 영혼을 속량하시나니 그에게 피하는 자는 다 벌을 받지 아니하리로다

34편의 저자 다윗은 목동 시절 푸른 초장에 누워 해와 달, 별들을 바라보면서 하나님의 마음에 합한 사람으로 서서히 성장합니다. 그는 맹수를 만나도, 적군의 장수 앞에서도 두려움 없이 나아가 승리를 거두었습니다. 그런데 그런 그에게도 고난이 찾아왔습니다. 그리고 그 고난 속에서 영적으로 더욱 성숙한 사람으로 성장합니다. 이제 하나님의 사람 다윗은 자신이 고난 중에 체험했던 법도를 다른 이들에게 전하고자 합니다.

시인은 지혜 교사가 되어 성도들을 향해 하나님 경외하는 방법을 가르칠 것이니 와서 들으라고 촉구합니다(11절). “내 말을 들으라”는 말은 하나님을 경외할 수밖에 없었던 자신의 고백을 들으라는 촉구입니다. 그는 고백을 통해 믿음을 더 확증했을 것입니다. 우리는 다른 사람의 믿음을 위해 부지런히 복음을 전해야 하겠지만 나의 믿음을 더욱 견고하게 하기 위해 가르치고 전해야 합니다.

시인은 하나님을 경외하기 원하는 자들에게 두 가지 구체적인 방법을 제안합니다. 첫째는 악한 말과 거짓말을 금하는 것이고, 둘째는 악한 일을 버리고 선한 일을 행하며 화평을 추구하는 것입니다(12〜14절). 이렇듯 하나님을 경외하는 것은 마음의 태도를 넘어 삶의 실천으로 나타나야 합니다. 그리고 그렇게 행한다면 하나님을 경외하는 것이 이웃과의 화평을 누리는 것으로도 나타날 것입니다.

시인은 하나님의 눈이 의인을 향하고, 하나님의 귀는 그들의 부르짖음을 들으시는 반면, 하나님의 얼굴은 악인들을 향하고 그들을 끊어 버린다고 가르칩니다(15〜16절). 시인은 마치 하나님이 우리와 같이 얼굴을 가지신 분인 것처럼 표현합니다. 하나님이 의인에게는 은혜의 얼굴로 대하시고, 악인에게는 진노의 얼굴로 대하신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의의 길을 걷는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은 악인들이 지금 당장은 형통할지라도 하나님이 얼굴을 들어 그들을 주목하시고 반드시 징계하신다는 것입니다.

시인은 의인의 부르짖음에 여호와께서 응답하셨고 모든 환난에서 건져 주셨다고 찬양합니다(17절). ‘부르짖었다’는 것은 인간의 힘으로는 구원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하나님께 구원을 호소한 것을 말합니다. 우리도 자신의 힘으로는 도무지 해결이 불가능한 상황에 직면할 때 낙심하거나 좌절하지 말고 하나님께 부르짖으며 도움을 구해야 합니다. 하나님은 상한 마음으로 부르짖는 자들을 가까이하시고 구원하십니다.

시인은 의인 곧 하나님의 언약 백성이라 할지라도 많은 고난을 받는다고 말합니다(20절). 하나님의 자녀, 백성이 되었다고 고난이 사라지는 것이 아닙니다. 오히려 베드로 사도는 ‘선을 행함으로 고난받는 것이 하나님의 뜻’(벧전 3:17)이라고 더욱 적극적으로 말합니다. 하나님을 경외하는 이에게 주어지는 은혜는 평탄한 삶이 아니라 하나님이 우리 가까이에서 위로하시고 보호하시며 구원하시는 것입니다. 그러니 하나님을 믿는 우리는 두려움보다 담대함으로, 염려보다 기대로 매일의 삶을 살 수 있습니다.

다윗은 인생의 위기 가운데 하나님을 경외하는 믿음을 지켰고, 하나님의 도우심을 경험했습니다. 그리고 예수 그리스도의 조상(마 1:1)의 영광을 누리게 됩니다. 십자가로 나아가는 현재의 고난은 마침내 영광의 면류관으로 변화될 것입니다. 그리고 장차 하나님이 우리에게 무한한 영광과 영원한 안식을 허락해 주실 것입니다.

1 view

Recent Posts

See All

1 베냐민 지파에 기스라 이름하는 유력한 사람이 있으니 그는 아비엘의 아들이요 스롤의 손자요 베고랏의 증손이요 아비아의 현손이며 베냐민 사람이더라 2 기스에게 아들이 있으니 그의 이름은 사울이요 준수한 소년이라 이스라엘 자손 중에 그보다 더 준수한 자가 없고 키는 모든 백성보다 어깨 위만큼 더 컸더라 3 사울의 아버지 기스가 암나귀들을 잃고 그의 아들 사울

10 사무엘이 왕을 요구하는 백성에게 여호와의 모든 말씀을 말하여 11 이르되 너희를 다스릴 왕의 제도는 이러하니라 그가 너희 아들들을 데려다가 그의 병거와 말을 어거하게 하리니 그들이 그 병거 앞에서 달릴 것이며 12 그가 또 너희의 아들들을 천부장과 오십부장을 삼을 것이며 자기 밭을 갈게 하고 자기 추수를 하게 할 것이며 자기 무기와 병거의 장비도 만들

1 사무엘이 늙으매 그의 아들들을 이스라엘 사사로 삼으니 2 장자의 이름은 요엘이요 차자의 이름은 아비야라 그들이 브엘세바에서 사사가 되니라 3 그의 아들들이 자기 아버지의 행위를 따르지 아니하고 이익을 따라 뇌물을 받고 판결을 굽게 하니라 4 이스라엘 모든 장로가 모여 라마에 있는 사무엘에게 나아가서 5 그에게 이르되 보소서 당신은 늙고 당신의 아들들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