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공동체를 하나되게 하는 겸손_빌립보서 2:1-11

1 그러므로 그리스도 안에 무슨 권면이나 사랑의 무슨 위로나 성령의 무슨 교제나 긍휼이나 자비가 있거든

2 마음을 같이하여 같은 사랑을 가지고 뜻을 합하며 한마음을 품어

3 아무 일에든지 다툼이나 허영으로 하지 말고 오직 겸손한 마음으로 각각 자기보다 남을 낫게 여기고

4 각각 자기 일을 돌볼뿐더러 또한 각각 다른 사람들의 일을 돌보아 나의 기쁨을 충만하게 하라

5 너희 안에 이 마음을 품으라 곧 그리스도 예수의 마음이니

6 그는 근본 하나님의 본체시나 하나님과 동등됨을 취할 것으로 여기지 아니하시고

7 오히려 자기를 비워 종의 형체를 가지사 사람들과 같이 되셨고

8 사람의 모양으로 나타나사 자기를 낮추시고 죽기까지 복종하셨으니 곧 십자가에 죽으심이라

9 이러므로 하나님이 그를 지극히 높여 모든 이름 위에 뛰어난 이름을 주사

10 하늘에 있는 자들과 땅에 있는 자들과 땅 아래에 있는 자들로 모든 무릎을 예수의 이름에 꿇게 하시고

11 모든 입으로 예수 그리스도를 주라 시인하여 하나님 아버지께 영광을 돌리게 하셨느니라

세상은 경쟁을 부추깁니다. 경쟁에서 이겨 높은 곳에 우뚝 서는 것을 추앙 합니다. 그러나 교회는 다릅니다. 혼자 높아지는 것을 경계합니다. 오히려 자신을 낮추고 남을 높여 주라고 말합니다. 그래야 공동체가 갈등 없이 한마음 한뜻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같은 마음을 품는 교회 공동체를 이루기 위해 성도가 가져야 할 마음은 무엇인가요?

바울은 ‘그리스도 안에 무슨 권면이나 사랑의 무슨 위로나 성령의 무슨 교제나 긍휼이나 자비가 있거든’ 한 몸을 이루어야 한다고 권면합니다(1절). 앞에 제시된 조건은 한마디로 같은 믿음을 가진 것을 의미합니다. 우리는 하나 됨의 가장 중요한 전제 조건을 간과하지 말아야 합니다. 그것은 바로‘같은 믿음’입니다. 믿음이 다른 사람과는 결코 한 몸을 이룰 수 없습니다.

바울은 같은 믿음을 가진 성도들에게 마음을 같이하고 뜻을 합하여 한마음을 품으라고 권면합니다(2절). 교회가 갈등과 분열 때문에 한마음 한뜻이 되지 못하면 주님의 사명을 감당하는 일이 요원해집니다. 그러므로 교회가 가장 중요하고 시급하게 할 일은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 것입니다. 교회의 하나 됨은 주님의 마음을 본받고 품을 때 가능해집니다. 주님이 교회의 머리가 되시기 때문입니다.

교회가 하나 되려면 무슨 일을 하든지 겸손한 마음으로 해야 합니다. 겸손한 마음은 나보다 남을 낫게 여기는 것입니다(3절). 겸손한 마음으로 자기 일뿐 아니라 다른 사람의 일도 돌보는 것은 모두에게 큰 기쁨이 됩니다(4절). 자기보다 남을 낫게 여기는 겸손한 마음은 공동체를 하나로 묶어 줍니다. 겸손은 나를 낮추는 것에서 시작됩니다. 나를 낮출 때 공동체는 하나가 됩니다.

바울은 예수님의 낮아지심을 본으로 제시합니다. 성도는 예수님의 마음을 품을 때 낮아질 수 있습니다(5〜6절). 신앙생활은 예수님을 본받는 것입니다. 믿음의 성장도 예수님을 닮아 가는 것입니다. 예수님을 진정으로 따르는 성도라면 자존심도 내려놓아야 합니다. 예수님은 하나님과 동등한 분이지만, 사람의 모습으로 이 땅에 오셨습니다(7절). 그렇다면 성도가 내려가지 못할 곳은 없습니다. 내려감이 곧 예수님을 닮아감입니다.

예수님은 사람의 모양으로 세상에 오셨고, 십자가에서 죽기까지 복종하셨습니다. 성자 예수님이 성부 하나님께 복종하셨습니다(8절). 주님의 겸손에는 하나님을 향한 순종이 있었습니다. 순종은 자아를 깨뜨려 겸손하게 하는 힘이 있습니다. 작은 것부터 순종하는 것을 연습할 때 점점 겸손한 사람이 되어 갑니다. 순종은 겸손의 마중물입니다.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죽기까지 복종하셨고, 하나님은 예수님께 뛰어난 이름을 주셨습니다. 하늘과 땅과 땅 아래 있는 자들로 예수님의 이름 앞에 무릎을 꿇게 하셨습니다(9〜10절). 낮아지는 순종이 영광을 불러옵니다. 성도의 낮아짐은 하나님께 영광이 됩니다. 우리가 겸손하게 공동체를 섬길 때 하나님이 우리를 높여 주실 것입니다.

교회 공동체는 사명 공동체입니다. 머리이신 예수님을 따라 함께 발맞춰 나아가는 공동체입니다. 그래서 한마음, 한뜻을 품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나보다 남을 낫게 여기는 겸손한 마음이 필요합니다. 순종으로 나타나는 겸손한 태도가 필요합니다. 예수님의 본을 따라 그분의 마음을 품고 겸손하게 서로 섬기십시오. 그럴 때 교회가 하나 됨을 이루어 하나님의 영광을 나타낼 것입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베냐민 지파에 기스라 이름하는 유력한 사람이 있으니 그는 아비엘의 아들이요 스롤의 손자요 베고랏의 증손이요 아비아의 현손이며 베냐민 사람이더라 2 기스에게 아들이 있으니 그의 이름은 사울이요 준수한 소년이라 이스라엘 자손 중에 그보다 더 준수한 자가 없고 키는 모든 백성보다 어깨 위만큼 더 컸더라 3 사울의 아버지 기스가 암나귀들을 잃고 그의 아들 사울

10 사무엘이 왕을 요구하는 백성에게 여호와의 모든 말씀을 말하여 11 이르되 너희를 다스릴 왕의 제도는 이러하니라 그가 너희 아들들을 데려다가 그의 병거와 말을 어거하게 하리니 그들이 그 병거 앞에서 달릴 것이며 12 그가 또 너희의 아들들을 천부장과 오십부장을 삼을 것이며 자기 밭을 갈게 하고 자기 추수를 하게 할 것이며 자기 무기와 병거의 장비도 만들

1 사무엘이 늙으매 그의 아들들을 이스라엘 사사로 삼으니 2 장자의 이름은 요엘이요 차자의 이름은 아비야라 그들이 브엘세바에서 사사가 되니라 3 그의 아들들이 자기 아버지의 행위를 따르지 아니하고 이익을 따라 뇌물을 받고 판결을 굽게 하니라 4 이스라엘 모든 장로가 모여 라마에 있는 사무엘에게 나아가서 5 그에게 이르되 보소서 당신은 늙고 당신의 아들들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