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제와 나눔_고린도전서 16:1-12

1 성도를 위하는 연보에 관하여는 내가 갈라디아 교회들에게 명한 것 같이 너희도 그렇게 하라

2 매주 첫날에 너희 각 사람이 수입에 따라 모아 두어서 내가 갈 때에 연보를 하지 않게 하라

3 내가 이를 때에 너희가 인정한 사람에게 편지를 주어 너희의 은혜를 예루살렘으로 가지고 가게 하리니

4 만일 나도 가는 것이 합당하면 그들이 나와 함께 가리라

5 내가 마게도냐를 지날 터이니 마게도냐를 지난 후에 너희에게 가서

6 혹 너희와 함께 머물며 겨울을 지낼 듯도 하니 이는 너희가 나를 내가 갈 곳으로 보내어 주게 하려 함이라

7 이제는 지나는 길에 너희 보기를 원하지 아니하노니 이는 만일 주께서 허락하시면 얼마 동안 너희와 함께 머물기를 바람이라

8 내가 오순절까지 에베소에 머물려 함은

9 내게 광대하고 유효한 문이 열렸으나 대적하는 자가 많음이라

10 디모데가 이르거든 너희는 조심하여 그로 두려움이 없이 너희 가운데 있게 하라 이는 그도 나와 같이 주의 일을 힘쓰는 자임이라

11 그러므로 누구든지 그를 멸시하지 말고 평안히 보내어 내게로 오게 하라 나는 그가 형제들과 함께 오기를 기다리노라

12 형제 아볼로에 대하여는 그에게 형제들과 함께 너희에게 가라고 내가 많이 권하였으되 지금은 갈 뜻이 전혀 없으나 기회가 있으면 가리라

교회는 그리스도의 몸이기 때문에 각 지체를 이루고 있는 성도들이 서로 교제하고 나누는 것이 당연합니다. 나아가 교회는 또 다른 교회와도 유기적 관계를 가져야 합니다. 각각의 교회들은 복음을 위해 함께 협력하고, 필요에 따라 서로 섬겨야 합니다. 앞서 지체 간의 존중과 사랑, 그리고 몸의 부활에 관해 가르쳤던 바울은 이제 그 연장 선상에서 교제와 나눔에 대해 교훈하고 있습니다.

다른 공동체를 위한 섬김(1~4절)

고린도 교회는 예루살렘 교회가 기근과 박해로 곤궁에 처했다는 소식을 듣고 헌금을 모아 보내기로 했습니다. 바울은 예루살렘 교회가 어려운 상황을 겪고 있을 때 갈라디아 교회를 비롯한 주변의 다른 교회들이 발 벗고 나서 도운 적이 있음을 언급합니다(1절). 바울은 헌금을 얼마나 해야 하는지, 어떻게 모아야 하는지, 또 어떻게 전달할 것인지 구체적으로 말해주었습니다. 그는 일정 금액을 달성해야 한다고 하지 않고 각자의 수입에 따라 적절한 금액을 매 주일마다 헌금하도록 권면합니다. 또 신뢰받는 사람이 예루살렘 교회에 헌금을 전할 것이라며 전달 방식에도 신중을 기했습니다(3절). 이처럼 다른 교회에 어려움이 생겼을 때 외면하지 않는 것이 진짜 교회입니다. 다른 성도들이 고통받고 있을 때 십시일반 돕는 사람이 진짜 성도입니다. 왜냐하면 모든 교회는 주님이 피 값으로 사신 주님의 교회이고, 모든 교회가 그리스도의 몸을 이루고 있기 때문입니다.

교회 공동체를 향한 사랑(5~9절)

바울은 고린도 교회를 방문하고 싶은 마음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그는 고린도에서 겨울을 지내고 싶다고 말합니다(6절). 여기에서 잠깐의 교제가 아니라 깊은 교제를 원하는 바울의 마음이 전달됩니다. 고린도 교회의 성도들 중에는 바울을 탐탁지 않게 여기는 이들도 있었습니다. 그래도 고린도 교회를 향한 바울의 사랑은 그치지 않았습니다. 이것이 진정한 교제입니다. 바울은 에베소 사역 때문에 당장은 고린도로 갈 수 없다고 말합니다(8〜9절). 하나님이 에베소에서 복음의 문을 열어 주셨기에 사역을 잘 마무리하고 고린도로 가겠다는 것입니다. 바울이 사역과 교제의 균형을 이루어 두 가지를 조화롭게 이루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 두 가지가 조화를 이룰 때 열매가 더 풍성해집니다.

교회 공동체를 위한 선택(10~12절)

바울은 자기보다 먼저 디모데를 고린도에 보냈습니다. 디모데를 보내면서 혹시라도 그가 젊다는 이유로 홀대당하지 않을까 염려했습니다(10〜11절). 그래서 바울은 디모데도 자신처럼 주님의 일에 힘쓰는 자라고 강조합니다. 디모데는 어려서 연륜이 많이 쌓이지는 않았지만, 주님께 쓰임 받는 귀한 일꾼이었습니다. 이처럼 다른 조건이 아니라, 주님께 쓰임 받는 일꾼인가가 중요합니다. 그런데 고린도 교회 성도들은 아볼로가 고린도에 방문하길 원했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바울이 아볼로에게 고린도를 방문하면 좋겠다고 권면했지만 아볼로는 가지 않겠다고 전했습니다(12절). 아마 고린도 교회에 파당이 생겨 분열이 일어났다는 소식을 듣고서 가지 않는 것이 좋겠다고 여긴 듯합니다. 우리 역시 공동체의 평화와 성장을 위해 사려 깊고 신중하게 행동해야 합니다.

교회는 세상에 복음을 전달하는 통로이자, 주님 및 다른 지체들과 연합이 실현되는 현장입니다. 우리는 이 같은 교회 본연의 목적을 위해 힘을 합해야 합니다. 곤궁에 처한 지체들을 돕고 공동체의 화합을 위해 바른길을 선택하는 것은 성도의 의무입니다. 공동체의 성장과 성숙은 곧 그곳에 속한 이들의 신앙과 직결되기 때문입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악을 행하는 자들 때문에 불평하지 말며 불의를 행하는 자들을 시기하지 말지어다 2 그들은 풀과 같이 속히 베임을 당할 것이며 푸른 채소 같이 쇠잔할 것임이로다 3 여호와를 의뢰하고 선을 행하라 땅에 머무는 동안 그의 성실을 먹을 거리로 삼을지어다 4 또 여호와를 기뻐하라 그가 네 마음의 소원을 네게 이루어 주시리로다 5 네 길을 여호와께 맡기라 그를 의

1 악인의 죄가 그의 마음속으로 이르기를 그의 눈에는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빛이 없다 하니 2 그가 스스로 자랑하기를 자기의 죄악은 드러나지 아니하고 미워함을 받지도 아니하리라 함이로다 3 그의 입에서 나오는 말은 죄악과 속임이라 그는 지혜와 선행을 그쳤도다 4 그는 그의 침상에서 죄악을 꾀하며 스스로 악한 길에 서고 악을 거절하지 아니하는도다 5 여호와여

19 부당하게 나의 원수된 자가 나로 말미암아 기뻐하지 못하게 하시며 까닭 없이 나를 미워하는 자들이 서로 눈짓하지 못하게 하소서 20 무릇 그들은 화평을 말하지 아니하고 오히려 평안히 땅에 사는 자들을 거짓말로 모략하며 21 또 그들이 나를 향하여 입을 크게 벌리고 하하 우리가 목격하였다 하나이다 22 여호와여 주께서 이를 보셨사오니 잠잠하지 마옵소서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