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되는 신앙_고린도전서 3:1-15

1 형제들아 내가 신령한 자들을 대함과 같이 너희에게 말할 수 없어서 육신에 속한 자 곧 그리스도 안에서 어린 아이들을 대함과 같이 하노라

2 내가 너희를 젖으로 먹이고 밥으로 아니하였노니 이는 너희가 감당하지 못하였음이거니와 지금도 못하리라

3 너희는 아직도 육신에 속한 자로다 너희 가운데 시기와 분쟁이 있으니 어찌 육신에 속하여 사람을 따라 행함이 아니리요

4 어떤 이는 말하되 나는 바울에게라 하고 다른 이는 나는 아볼로에게라 하니 너희가 육의 사람이 아니리요

5 그런즉 아볼로는 무엇이며 바울은 무엇이냐 그들은 주께서 각각 주신 대로 너희로 하여금 믿게 한 사역자들이니라

6 나는 심었고 아볼로는 물을 주었으되 오직 하나님께서 자라나게 하셨나니

7 그런즉 심는 이나 물 주는 이는 아무 것도 아니로되 오직 자라게 하시는 이는 하나님뿐이니라

8 심는 이와 물 주는 이는 한가지이나 각각 자기가 일한 대로 자기의 상을 받으리라

9 우리는 하나님의 동역자들이요 너희는 하나님의 밭이요 하나님의 집이니라

10 내게 주신 하나님의 은혜를 따라 내가 지혜로운 건축자와 같이 터를 닦아 두매 다른 이가 그 위에 세우나 그러나 각각 어떻게 그 위에 세울까를 조심할지니라

11 이 닦아 둔 것 외에 능히 다른 터를 닦아 둘 자가 없으니 이 터는 곧 예수 그리스도라

12 만일 누구든지 금이나 은이나 보석이나 나무나 풀이나 짚으로 이 터 위에 세우면

13 각 사람의 공적이 나타날 터인데 그 날이 공적을 밝히리니 이는 불로 나타내고 그 불이 각 사람의 공적이 어떠한 것을 시험할 것임이라

14 만일 누구든지 그 위에 세운 공적이 그대로 있으면 상을 받고

15 누구든지 그 공적이 불타면 해를 받으리니 그러나 자신은 구원을 받되 불 가운데서 받은 것 같으리라

바울은 고린도 교회의 성도들이 각각 세력을 형성하여 서로 분쟁한 원인을 미성숙한 신앙 때문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오늘 본문에서 바울은 그리스도 안에서 거듭났음에도 불구하고 그 후에는 전혀 성장하지 못한 성도들을 책망하고 있습니다. 오늘날을 사는 그리스도인도 신앙의 성장과 성숙을 이루어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 되어야 합니다.

어린아이같이 육신에 속한 자(1~4절)

바울은 아직도 어린아이 같은 고린도 성도들을 향해 안타까운 마음을 전합니다(1절). ‘어린아이’와 육신에 속한 자는 같은 의미입니다. 그리스도인이 되었지만, 아직도 분별력이 없는 상태를 의미합니다. 그래서 바울은 그들을 아주 단순한 말씀으로 양육할 수밖에 없었습니다(2절). 영적 깊이가 조금만 깊어져도 그들이 깨닫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육신에 속한 이들, 아직 영적으로 어린이들의 특징은 시기와 분쟁이 잦다는 것입니다(3절). 시야가 넓기는커녕 자신에게만 집중되어 있으니 하나님의 시선으로 다른 이들을 바라보지 못합니다. 그러니 바울에게 혹은 아볼로에게 속했다고 주장하면서 파당을 나눈 것입니다(4절). 영적으로 성숙한 이들은 그리스도께 초점을 맞추기에 비본질적인 것으로 파당을 나누는 어리석음을 범하지 않습니다.

하나님의 밭, 하나님의 집(5~9절)

바울이나 아볼로 모두 하나님의 사역자입니다(4〜5절). 각 사역자들은 자신이 맡은 사역을 수행합니다. 그러나 그 모든 사역의 주권자는 하나님이십니다. 하나님이 사역을 주관하시고 이루어 가십니다(6〜8절). 근시안적으로 바라보면 눈앞에 있는 사역자만 보이고, 그 속에서 역사하시는 하나님께는 미처 시선이 미치지 못합니다. 교회 공동체는 하나님의 밭이요, 하나님의 집입니다. 그 안에서 일하는 자들은 모두 하나님이 보내 주신 동역자일 뿐입니다. 사역자들이 일을 잘 감당하면 그것을 통해 하나님이 역사하십니다. 아무리 밭을 갈고, 씨를 뿌리고, 물을 주어도 자라게 하는 것까지 마음대로 할 수 있는 사역자는 없습니다. 모든 것을 주관하시는 하나님께 마음과 시선을 집중하지 않으면 당장 눈앞에 보이는 것들로 인해 일희일비하게 됩니다. 그러면 시기와 분쟁이 생깁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그리스도의 마음을 품어 교회 안에서 시기와 분쟁을 방지해야 합니다.

예수 그리스도 위에서(10~15절)

바울 사도는 사역을 건축에 비유합니다. 집을 건축할 때 그 기초는 매우 중요합니다. 바울은 사역자마다 각기 다른 일을 하지만, 모두 그 기초는 예수 그리스도라고 가르칩니다(11절). 예수 그리스도 외에 다른 터는 있을 수 없습니다. 위대한 인물이나 유명한 종교인이 그 기초를 대신할 수 없습니다. 신앙은 오직 예수 그리스도 위에 세워져야 합니다. 마지막 날에는 그 사역의 공적이 검증될 것입니다. 그때에 사역자의 공적이 그대로 남으면 그는 하나님께 상을 받고, 공적이 검증을 통과하지 못하면 해를 받을 것입니다(12〜15절). 따라서 그리스도인들은 서로 다른 사역자에게 소속되어 있음을 내세우며 경쟁할 것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라는 하나의 기초 위에서 각자 맡은 사역을 감당해야 합니다.

바울은 미성숙한 신앙으로 인한 교회 내의 갈등을 해결하려면 예수 그리스도께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고 권면했습니다. 우리의 신앙도 예수 그리스도라는 하나의 토대 위에 세워졌습니다. 그러니 사역자들을 따라 혹은 세상의 기준으로 나뉜 집단을 따라 분쟁하지 말아야 합니다. 우리를 주님 안에서 하나 되게 하신 하나님의 뜻을 헤아리는 것이 성숙한 그리스도인의 아름다운 모습입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2 악인이 의인 치기를 꾀하고 그를 향하여 그의 이를 가는도다 13 그러나 주께서 그를 비웃으시리니 그의 날이 다가옴을 보심이로다 14 악인이 칼을 빼고 활을 당겨 가난하고 궁핍한 자를 엎드러뜨리며 행위가 정직한 자를 죽이고자 하나 15 그들의 칼은 오히려 그들의 양심을 찌르고 그들의 활은 부러지리로다 16 의인의 적은 소유가 악인의 풍부함보다 낫도다 1

1 악을 행하는 자들 때문에 불평하지 말며 불의를 행하는 자들을 시기하지 말지어다 2 그들은 풀과 같이 속히 베임을 당할 것이며 푸른 채소 같이 쇠잔할 것임이로다 3 여호와를 의뢰하고 선을 행하라 땅에 머무는 동안 그의 성실을 먹을 거리로 삼을지어다 4 또 여호와를 기뻐하라 그가 네 마음의 소원을 네게 이루어 주시리로다 5 네 길을 여호와께 맡기라 그를 의

1 악인의 죄가 그의 마음속으로 이르기를 그의 눈에는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빛이 없다 하니 2 그가 스스로 자랑하기를 자기의 죄악은 드러나지 아니하고 미워함을 받지도 아니하리라 함이로다 3 그의 입에서 나오는 말은 죄악과 속임이라 그는 지혜와 선행을 그쳤도다 4 그는 그의 침상에서 죄악을 꾀하며 스스로 악한 길에 서고 악을 거절하지 아니하는도다 5 여호와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