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이름에 합당한 영광을 돌리라_시편 29:1-11

1 너희 권능 있는 자들아 영광과 능력을 여호와께 돌리고 돌릴지어다

2 여호와께 그의 이름에 합당한 영광을 돌리며 거룩한 옷을 입고 여호와께 예배할지어다

3 여호와의 소리가 물 위에 있도다 영광의 하나님이 우렛소리를 내시니 여호와는 많은 물 위에 계시도다

4 여호와의 소리가 힘 있음이여 여호와의 소리가 위엄차도다

5 여호와의 소리가 백향목을 꺾으심이여 여호와께서 레바논 백향목을 꺾어 부수시도다

6 그 나무를 송아지 같이 뛰게 하심이여 레바논과 시룐으로 들송아지 같이 뛰게 하시도다

7 여호와의 소리가 화염을 가르시도다

8 여호와의 소리가 광야를 진동하심이여 여호와께서 가데스 광야를 진동시키시도다

9 여호와의 소리가 암사슴을 낙태하게 하시고 삼림을 말갛게 벗기시니 그의 성전에서 그의 모든 것들이 말하기를 영광이라 하도다

10 여호와께서 홍수 때에 좌정하셨음이여 여호와께서 영원하도록 왕으로 좌정하시도다

11 여호와께서 자기 백성에게 힘을 주심이여 여호와께서 자기 백성에게 평강의 복을 주시리로다

장엄한 광경을 보면 저절로 탄성이 나옵니다. 웅장한 대자연을 바라보면 감탄사를 연발할 수밖에 없습니다. 하나님을 향한 찬양과 예배도 창조주 하나님의 장엄함을 맞닥뜨릴 때 저절로 나오게 되는 반응입니다. 범접할 수 없는 거룩하신 하나님을 뵐 때 찬양과 경배가 터져 나올 수밖에 없습니다. 예배는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하모니입니다.

거룩한 옷을 입고 예배하라(1~2절)

하나님을 뵙는 모든 존재는 하나님께 영광을 돌릴 수밖에 없습니다. 1절의 ‘권능 있는 자들’은 천군 천사 등의 천상적 존재를 의미합니다. 하나님 앞에서는 천상적 존재들도 예외 없이 하나님께 영광과 능력을 돌릴 수밖에 없습니다. 여호와의 이름에 합당한 영광을 돌리라는 말씀은 전능하신 창조주 하나님의 영광에 걸맞은 찬양으로 영광을 돌리라는 말씀입니다. 이름은 그 존재의 본질과 가치를 의미하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존엄하시고 공의로우시며 거룩하신 분입니다. 그렇기에 지극히 거룩한 모습으로 예배드려야 하나님께 합당한 영광을 돌릴 수 있습니다. 거룩하지 않은 자는 거룩하신 하나님 앞에 감히 나아갈 수 없습니다. 그렇기에 예배자는 거룩한 삶이라는 옷을 입어야 합니다. 마치 구약시대에 대제사장이 거룩한 옷을 입었던 것과 같습니다. 신약시대의 거룩한 옷은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로 인해 구원받아 거룩해진 하나님의 백성은 하나님께 온전한 예배자로 나아갈 수 있습니다.

장엄하신 하나님의 영광을 노래하라(3~9절)

3〜9절은 장엄하신 하나님의 영광을 묘사하고 있습니다. ‘영광’이라는 뜻의 히브리어는 가볍지 않고 묵직한 것, 무거운 것을 의미하는 단어입니다. 하나님의 영광은 함부로 다룰 수 없는 존엄한 것입니다. 시인은 이러한 하나님의 영광을 자연 만물의 장엄한 현상에 빗대어 묘사합니다. 거센 비바람과 천둥 번개가 휘몰아치는 광경, 엄청난 위용으로 덮쳐 오는 파도, 화산에서 솟아오르는 불기둥, 땅이 흔들리고 내려앉는 지진과 해일, 산사태로 인해 속수무책으로 밀려 내려오는 흙더미들과 같은 자연현상은 인간이 지극히 나약한 존재라는 사실 뿐만 아니라 자연의 장엄함을 느끼게 해 줍니다. 그런데 이 모든 현상은 하나님의 손안에 있습니다. 위대하고 놀라운 하나님의 영광은 우리가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광대합니다.

영원한 평강의 왕을 찬양하라(10~11절)

놀랍도록 장엄하신 하나님은 천상뿐만 아니라(1절) 지상에서도 영원토록 왕으로 좌정하십니다(10절). 감히 접근하기도 어려운 영광스러운 하나님이 당신의 백성에게 평강을 주십니다(11절). 하나님은 샬롬의 왕이십니다. 너무 위대하셔서 인간은 거들떠보지도 않으실 것 같은데, 친히 당신의 백성에게 힘을 주시고 그들이 평강을 누리도록 돌보십니다. 장엄하신 하나님을 그저 두려운 존재라고 오해할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영광스러운 하나님은 우리에게 다가오셔서 샬롬을 주십니다. 그래서 하나님을 향해 진실하게 예배드릴 수 있습니다. 하나님은 멀리 계신 존재가 아니라 우리와 함께하시는 샬롬의 왕이십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찬송 받기를 원하십니다{엡 1:6, 14). 당신의 위대하심에 합당한 영광을 하나님의 자녀인 우리를 통해 받기를 원하십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영광에 합당하지 못한 연약한 죄인들입니다. 하지만 우리의 의가 되시고 우리의 거룩함이 되신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하나님께 온전한 예배를 드릴 수 있습니다. 우리에게 주어진 예배의 특권을 온전히 누리길 소망합니다.

1 view

Recent Posts

See All

1 사람이 땅 위에 번성하기 시작할 때에 그들에게서 딸들이 나니 2 하나님의 아들들이 사람의 딸들의 아름다움을 보고 자기들이 좋아하는 모든 여자를 아내로 삼는지라 3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나의 영이 영원히 사람과 함께 하지 아니하리니 이는 그들이 육신이 됨이라 그러나 그들의 날은 백이십 년이 되리라 하시니라 4 당시에 땅에는 네피림이 있었고 그 후에도 하나님

1 이것은 아담의 계보를 적은 책이니라 하나님이 사람을 창조하실 때에 하나님의 모양대로 지으시되 2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셨고 그들이 창조되던 날에 하나님이 그들에게 복을 주시고 그들의 이름을 사람이라 일컬으셨더라 3 아담은 백삼십 세에 자기의 모양 곧 자기의 형상과 같은 아들을 낳아 이름을 셋이라 하였고 4 아담은 셋을 낳은 후 팔백 년을 지내며 자녀들을

16 가인이 여호와 앞을 떠나서 에덴 동쪽 놋 땅에 거주하더니 17 아내와 동침하매 그가 임신하여 에녹을 낳은지라 가인이 성을 쌓고 그의 아들의 이름으로 성을 이름하여 에녹이라 하니라 18 에녹이 이랏을 낳고 이랏은 므후야엘을 낳고 므후야엘은 므드사엘을 낳고 므드사엘은 라멕을 낳았더라 19 라멕이 두 아내를 맞이하였으니 하나의 이름은 아다요 하나의 이름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