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적 화해를 이끄신 하나님의 섭리_창세기 33:1-11

1 야곱이 눈을 들어 보니 에서가 사백 명의 장정을 거느리고 오고 있는지라 그의 자식들을 나누어 레아와 라헬과 두 여종에게 맡기고

2 여종들과 그들의 자식들은 앞에 두고 레아와 그의 자식들은 다음에 두고 라헬과 요셉은 뒤에 두고

3 자기는 그들 앞에서 나아가되 몸을 일곱 번 땅에 굽히며 그의 형 에서에게 가까이 가니

4 에서가 달려와서 그를 맞이하여 안고 목을 어긋맞추어 그와 입맞추고 서로 우니라

5 에서가 눈을 들어 여인들과 자식들을 보고 묻되 너와 함께 한 이들은 누구냐 야곱이 이르되 하나님이 주의 종에게 은혜로 주신 자식들이니이다

6 그 때에 여종들이 그의 자식들과 더불어 나아와 절하고

7 레아도 그의 자식들과 더불어 나아와 절하고 그 후에 요셉이 라헬과 더불어 나아와 절하니

8 에서가 또 이르되 내가 만난 바 이 모든 떼는 무슨 까닭이냐 야곱이 이르되 내 주께 은혜를 입으려 함이니이다

9 에서가 이르되 내 동생아 내게 있는 것이 족하니 네 소유는 네게 두라

10 야곱이 이르되 그렇지 아니하니이다 내가 형님의 눈앞에서 은혜를 입었사오면 청하건대 내 손에서 이 예물을 받으소서 내가 형님의 얼굴을 뵈온즉 하나님의 얼굴을 본 것 같사오며 형님도 나를 기뻐하심이니이다

11 하나님이 내게 은혜를 베푸셨고 내 소유도 족하오니 청하건대 내가 형님께 드리는 예물을 받으소서 하고 그에게 강권하매 받으니라

가족관계는 가장 가까우면서 또한 가장 멀어질 수 있는 사이입니다. 야곱과 에서는 형제였지만 오랜 세월 서로에 대한 미음과 갈등을 품고 헤어져 살아왔습니다. 그러나 이제 하나님은 그들이 극적인 만남과 화해를 하도록 역사하십니다.

야곱은 400명의 장정을 거느리고 자신을 향해 달려오는 에서를 보았습니다(1절). ‘400명의 장정’은 싸움을 위해 소집된 에서의 부하들입니다. 야곱은 두 여종과 그들의 자식들을 1진에, 레아와 그 자식들을 2진에, 그리고 사랑하는 라헬과 요셉을 3진에 배치합니다(2절). 야곱이 브니엘에서 하나님을 대면하고 절대적인 안정감을 가졌음에도 여전히 인간적인 두려움을 극복하지 못했음을 보여 줍니다. 하나님의 은혜를 체험했다고 해서 모든 걱정과 두려움을 단번에 떨쳐 버릴 수는 없습니다. 우리의 연약함 때문입니다. 지속적으로 하나님을 의지하고 붙잡아야 합니다.

그러나 야곱은 두려움 속에서도 뭔가 다른 모습을 보여 줍니다. 행렬의 맨 앞으로 나아가 몸을 일곱 번 땅에 굽히며 에서에게 가까이 나아간 것입니다(3절). 이는 최대한 예우를 갖추는 동시에 지난날의 잘못을 뉘우치는 참회를 나타냅니다. 야곱이 이런 태도를 취할 수 있었던 것은 하나님의 복 때문입니다. 우리의 모든 문제는 하나님과 바른 관계를 정립하지 못해 발생합니다. 따라서 인간적인 방법이나 재물이 아닌 오직 하나님의 은혜만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습니다.

에서는 야곱에게 달려와 그의 목을 안고 입을 맞추며 서로 기쁨의 눈물을 흘립니다(4절). 야곱을 보자마자 모든 미움과 복수심이 눈 녹듯 사라진 것입니다. 야곱과 에서는 얼싸안고 기쁨과 감격의 눈물을 쏟았습니다. 이런 모습을 전혀 기대할 수 없었지만 하나님이 그들의 마음을 주관하셔서 증오와 갈등을 화해로 바꾸어 주셨습니다. 자신의 마음도 마음대로 하지 못하는 우리가 다른 사람의 마음을 어떻게 바꾸겠습니까? 하나님만이 우리 마음을 선으로 바꾸실 수 있습니다.

에서는 자신이 오는 도중에 만난 가축 떼가 무엇인지 물었습니다. 야곱은 형 에서의 은혜를 구하기 위한 예물이라고 대답합니다(8절). 에서는 자신의 소유가 충분하다며 거절하지만 야곱은 자신에게 은혜 베풀고자 한다면 예물을 기쁘게 받아줄 것을 강권합니다(8절). 야곱은 하나님이 약속하신 복과 은혜가 형 에서를 통해 자신에게 나타나기를 바란 것입니다. 하나님의 은혜는 직접 우리에게 임하기도 하지만 관계를 통해 주어지기도 합니다.

에서는 자신의 소유도 충분하기에 예물 받기를 거절하지만 야곱은 강권하면서 “형님의 얼굴을 뵈온즉 하나님의 얼굴을 본 것 같다”고 고백합니다(10절). 이는 얍복 강에서의 경험이 에서와의 만남을 위한 하나님의 은혜였음을 인정한 것입니다. 하나님의 얼굴을 마주 보는 은혜를 체험했기에 형 에서의 얼굴을 그렇게 마주 볼 수 있게 된 것임을 야곱은 고백한 것입니다.

야곱과 에서가 20년 만에 만나서 그동안 쌓여 있던 미움과 갈등을 다 풀어 버리고 눈물로 서로를 용서하고 화해하는 모습은 참으로 감동적인 장면입니다. 이로써 야곱과 에서는 오랜 고통을 씻어 버리고 참된 평안을 누리게 됩니다. 오늘, 하나님은 우리에게 미움이 아닌 사랑을, 복수가 아닌 화해를 실천하기를 원하십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9 부당하게 나의 원수된 자가 나로 말미암아 기뻐하지 못하게 하시며 까닭 없이 나를 미워하는 자들이 서로 눈짓하지 못하게 하소서 20 무릇 그들은 화평을 말하지 아니하고 오히려 평안히 땅에 사는 자들을 거짓말로 모략하며 21 또 그들이 나를 향하여 입을 크게 벌리고 하하 우리가 목격하였다 하나이다 22 여호와여 주께서 이를 보셨사오니 잠잠하지 마옵소서 주

1 여호와여 나와 다투는 자와 다투시고 나와 싸우는 자와 싸우소서 2 방패와 손 방패를 잡으시고 일어나 나를 도우소서 3 창을 빼사 나를 쫓는 자의 길을 막으시고 또 내 영혼에게 나는 네 구원이라 이르소서 4 내 생명을 찾는 자들이 부끄러워 수치를 당하게 하시며 나를 상해하려 하는 자들이 물러가 낭패를 당하게 하소서 5 그들을 바람 앞에 겨와 같게 하시고

11 너희 자녀들아 와서 내 말을 들으라 내가 여호와를 경외하는 법을 너희에게 가르치리로다 12 생명을 사모하고 연수를 사랑하여 복 받기를 원하는 사람이 누구뇨 13 네 혀를 악에서 금하며 네 입술을 거짓말에서 금할지어다 14 악을 버리고 선을 행하며 화평을 찾아 따를지어다 15 여호와의 눈은 의인을 향하시고 그의 귀는 그들의 부르짖음에 기울이시는도다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