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심이 아닌 기쁨이 되는 자_고린도후서 1:23-2:11

23 내가 내 목숨을 걸고 하나님을 불러 증언하시게 하노니 내가 다시 고린도에 가지 아니한 것은 너희를 아끼려 함이라

24 우리가 너희 믿음을 주관하려는 것이 아니요 오직 너희 기쁨을 돕는 자가 되려 함이니 이는 너희가 믿음에 섰음이라

1 내가 다시는 너희에게 근심 중에 나아가지 아니하기로 스스로 결심하였노니

2 내가 너희를 근심하게 한다면 내가 근심하게 한 자밖에 나를 기쁘게 할 자가 누구냐

3 내가 이같이 쓴 것은 내가 갈 때에 마땅히 나를 기쁘게 할 자로부터 도리어 근심을 얻을까 염려함이요 또 너희 모두에 대한 나의 기쁨이 너희 모두의 기쁨인 줄 확신함이로라

4 내가 마음에 큰 눌림과 걱정이 있어 많은 눈물로 너희에게 썼노니 이는 너희로 근심하게 하려 한 것이 아니요 오직 내가 너희를 향하여 넘치는 사랑이 있음을 너희로 알게 하려 함이라

5 근심하게 한 자가 있었을지라도 나를 근심하게 한 것이 아니요 어느 정도 너희 모두를 근심하게 한 것이니 어느 정도라 함은 내가 너무 지나치게 말하지 아니하려 함이라

6 이러한 사람은 많은 사람에게서 벌 받는 것이 마땅하도다

7 그런즉 너희는 차라리 그를 용서하고 위로할 것이니 그가 너무 많은 근심에 잠길까 두려워하노라

8 그러므로 너희를 권하노니 사랑을 그들에게 나타내라

9 너희가 범사에 순종하는지 그 증거를 알고자 하여 내가 이것을 너희에게 썼노라

10 너희가 무슨 일에든지 누구를 용서하면 나도 그리하고 내가 만일 용서한 일이 있으면 용서한 그것은 너희를 위하여 그리스도 앞에서 한 것이니

11 이는 우리로 사탄에게 속지 않게 하려 함이라 우리는 그 계책을 알지 못하는 바가 아니로라

자신의 결정이나 행동이 공동체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잘 살피는 자가 신실한 믿음의 사람입니다. 어떤 사람은 자기의 생각과 감정에만 몰두한 나머지 공동체나 다른 사람들은 전혀 고려하지 못합니다. 그래서 공동체에 큰 근심거리가 되고 맙니다. 바울은 고린도를 방문하려고 계획할 때 자기가 아니라 고린도 교회를 먼저 생각했습니다. 주관하는 자가 아닌 돕는 자(23~24절) 바울은 갑작스럽게 고린도를 방문한 이후에 원래 고린도를 방문하려 했던 계획을 취소했습니다. 이에 대해 고린도 교회 안에서는 말이 많았습니다. 바울은 이 일이 고린도 교회 성도들을 아끼기 때문이었다고 해명합니다(23절). 그를 여전히 힘들게 하는 대적들이 고린도 교회 안에 남아 있었기 때문에 그 상황에서 고린도를 방문한다면 교회 안의 갈등이 더 심해졌을 것이고, 결국 상처받는 이들이 많아졌을 것입니다. 바울이 고린도 교회를 방문하지 않았던 것은 이러한 상황을 고려했기 때문입니다. 지도자인 바울은 자신이 고린도 성도들을 주관하는 자가 아니라 돕는 자가 되려 한다고 말합니다(24절). 교회의 지도자는 주관자가 아닙니다. 주관한다는 것은 지배한다는 의미입니다. 주관한다는 것은 주관자에게 초점이 맞춰진 표현이지만, 돕는다는 것은 상대방에게 초점이 맞춰진 표현입니다. 주님의 사역을 할 때는 오직 주님과 지체들에게 초점을 맞추어야 합니다.

근심이 아닌 가쁨을 주려고(2:1~4)

바울이 계획대로 고린도를 다시 방문하지 않은 이유는 고린도 성도들에게 근심을 끼칠까 우려했기 때문입니다(1절). 고린도 성도들은 바울에게 기쁨인데, 바울의 방문이 그들에게 아픔이 되면 안 되기 때문입니다(2절). 상황적으로 바울이 고린도에 다시 가지 않는 것이 모두에게 나은 일임을 알았기에(3절) 그는 성도들을 향한 넘치는 사랑으로 방문 계획을 취소했습니다(4절). 고린도에서 자신을 대적하는 성도들을 대면하면 혼란이 발생할 것을 예상한 바울은 자기가 가지 않아도 고린도 교회는 그 문제를 잘 처리할 수 있을 정도로 믿음에 굳건히 섰음을 알았기에(1:24) 가지 않기로 결심한 것입니다. 우리도 무엇이 교회 공동체에 더 유익이 되는가를 세심히 살피고 배려해야 합니다.

근심하게 한 자를 향한 관용과 용서(5~11절)

바울은 교회 공동체 안에서 잘못한 자들을 용서하라고 권면합니다. 고린도 교회를 근심하게 한 자는 아마 바울을 대적한 자들이었을 것입니다. 이들은 바울만 아니라 교회를 혼란에 빠뜨려 성도들을 근심하게 만들었습니다(5절). 고린도 교회는 이들을 치리하여 징계했습니다(6절). 바울은 이제 징계를 받은 이들을 용서하고 위로하라고 권면합니다(7절). 그 이유는 용서와 위로가 교회 공동체를 평안하게 하고 견고하게 세워 가기 때문입니다. 교회 공동체 안에 죄악이 있다면 반드시 치리해야 합니다. 그리고 돌이키는 자들에게는 관용과 용서를 베풀어야 합니다. 교회는 공의와 함께 하나님의 사랑이 드러나는 곳이기 때문입니다(8절). 끝까지 용서하지 않는 마음은 사탄이 주는 마음입니다(11절). 잘못을 정죄하여 넘어뜨리기보다 바로잡아 온전히 세우는 것이 주님의 마음입니다.

우리는 주님을 섬기는 자들입니다. 주님을 섬긴다고 말하면서 자기의 생각을 더 고집하여 공동체에 근심을 끼친다면 주님의 참된 종이라고 할 수 없습니다. 우리의 섬김은 전적으로 그리스도의 몸 된 교회 공동체에게 초점이 맞추어져 있어야 합니다. 주님의 마음으로 행동하는 것이 진정한 종의 자세입니다. 참된 섬김이 주님과 교회에 기쁨을 줍니다.

1 view

Recent Posts

See All

1 악을 행하는 자들 때문에 불평하지 말며 불의를 행하는 자들을 시기하지 말지어다 2 그들은 풀과 같이 속히 베임을 당할 것이며 푸른 채소 같이 쇠잔할 것임이로다 3 여호와를 의뢰하고 선을 행하라 땅에 머무는 동안 그의 성실을 먹을 거리로 삼을지어다 4 또 여호와를 기뻐하라 그가 네 마음의 소원을 네게 이루어 주시리로다 5 네 길을 여호와께 맡기라 그를 의

1 악인의 죄가 그의 마음속으로 이르기를 그의 눈에는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빛이 없다 하니 2 그가 스스로 자랑하기를 자기의 죄악은 드러나지 아니하고 미워함을 받지도 아니하리라 함이로다 3 그의 입에서 나오는 말은 죄악과 속임이라 그는 지혜와 선행을 그쳤도다 4 그는 그의 침상에서 죄악을 꾀하며 스스로 악한 길에 서고 악을 거절하지 아니하는도다 5 여호와여

19 부당하게 나의 원수된 자가 나로 말미암아 기뻐하지 못하게 하시며 까닭 없이 나를 미워하는 자들이 서로 눈짓하지 못하게 하소서 20 무릇 그들은 화평을 말하지 아니하고 오히려 평안히 땅에 사는 자들을 거짓말로 모략하며 21 또 그들이 나를 향하여 입을 크게 벌리고 하하 우리가 목격하였다 하나이다 22 여호와여 주께서 이를 보셨사오니 잠잠하지 마옵소서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