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일을 깨닫지 못하는 어리석음_사사기 13:15-25

15.마노아가 여호와의 사자에게 말하되 구하옵나니 당신은 우리에게 머물러서 우리가 당신을 위하여 염소 새끼 하나를 준비하게 하소서 하니

16.여호와의 사자가 마노아에게 이르되 네가 비록 나를 머물게 하나 내가 네 음식을 먹지 아니하리라 번제를 준비하려거든 마땅히 여호와께 드릴지니라 하니 이는 그가 여호와의 사자인 줄을 마노아가 알지 못함이었더라

17.마노아가 또 여호와의 사자에게 말하되 당신의 이름이 무엇이니이까 당신의 말씀이 이루어질 때에 우리가 당신을 존귀히 여기리이다 하니

18.여호와의 사자가 그에게 이르되 어찌하여 내 이름을 묻느냐 내 이름은 기묘자라 하니라

19.이에 마노아가 염소 새끼와 소제물을 가져다가 바위 위에서 여호와께 드리매 이적이 일어난지라 마노아와 그의 아내가 본즉

20.불꽃이 제단에서부터 하늘로 올라가는 동시에 여호와의 사자가 제단 불꽃에 휩싸여 올라간지라 마노아와 그의 아내가 그것을 보고 그들의 얼굴을 땅에 대고 엎드리니라

21.여호와의 사자가 마노아와 그의 아내에게 다시 나타나지 아니하니 마노아가 그제야 그가 여호와의 사자인 줄 알고

22.그의 아내에게 이르되 우리가 하나님을 보았으니 반드시 죽으리로다 하니

23.그의 아내가 그에게 이르되 여호와께서 우리를 죽이려 하셨더라면 우리 손에서 번제와 소제를 받지 아니하셨을 것이요 이 모든 일을 보이지 아니하셨을 것이며 이제 이런 말씀도 우리에게 이르지 아니하셨으리이다 하였더라

24.그 여인이 아들을 낳으매 그의 이름을 삼손이라 하니라 그 아이가 자라매 여호와께서 그에게 복을 주시더니

25.소라와 에스다올 사이 마하네단에서 여호와의 영이 그를 움직이기 시작하셨더라

현실에서 똑같은 일을 당해도 사람에 따라 다른 태도를 보입니다. 어떤 사람은 당장 눈앞에 처한 상황만을 바라보지만, 또 어떤 사람은 더 멀리 내다봅니다. 하나님의 백성은 영적 안목으로 현실 너머를 바라보며 하나님의 뜻을 분별할 줄 알아야 합니다. 그런데 오늘 본문의 마노아는 전혀 그러지 못하고 오히려 어리석은 모습을 보입니다.

천사의 말을 듣고 마노아는 그를 위해 염소 새끼를 잡을 테니 기다려 달라고 부탁했습니다(15절). 이것은 자신의 어리석음을 드러내는 발언이었습니다. 이미 아내가‘하나님의 사람’을 만났다고 말했기 때문입니다(6절). 그러자 천사는 자신은 먹지 않을 테니 여호와께 번제로 드리라고 권면했습니다(16절). 설령 그가 선지자라고 해도 이렇게 좋은 소식을 전해 주었으니 하나님께 먼저 번제를 드리는 것이 당연한 일입니다. 우리에게 특별한 일이 생기면 먼저 하나님께 감사하는 것이 우선입니다. 감사하지 않으면 하나님을 영화롭게 할 수 없습니다(시 50:23).

마노아는 또 천사의 이름을 물어보는 어리석음을 범했습니다. 이름을 가르쳐 주면 아이를 얻고 난 후 그에게 영광을 돌리겠다는 것입니다(17절). 마노아는 이 천사를 선지자 정도로 여겨 훗날 자신이 아들을 낳으면 ‘영험한 선지자’의 이름을 사람들에게 알리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천사는 그런 마노아를 질책하며 자신의 이름은 기묘자(secret)라고 대답했습니다(18절). 이는 하나님이 하시는 일이 너무 놀랍고 특별하다는 뜻입니다. 마노아는 불임 여인이 아이를 낳는 일이 하나님의 특별한 역사임을 몰랐습니다. 하나님의 구원 역사는 인간의 생각으로 측량하지 못합니다. 스스로 자신을 낮추어 십자가에서 죽으신 예수 그리스도의 모습은 상상도 못 한 기묘한 사건이 아닐 수 없습니다.

마노아가 염소와 곡식 예물을 하나님께 드리자 불꽃이 일어나 하늘로 올라가는 동시에 여호와의 사자가 불꽃에 휩싸여 올라갔습니다(19-20절). 마노아는 그제야 천사를 알아보고 하나님을 보았으니 죽게 되었다며 두려워했습니다(21-22절). 그러나 아내는‘만일 하나님이 우리를 죽이려 하셨다면 제물을 받지 않았을 것이며 이 모든 일을 보이거나 말씀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논리로 그를 달랬습니다(23절). 자신이 신뢰하지 않았던 여인이 도리어 그를 깨우쳐 준 것입니다. 믿음이 부족하면 두려워 떨 수밖에 없습니다. 하나님이 이루실 일들을 믿음의 눈으로 바라보십시오.

부모는 아들에게 삼손이라는 이름을 지어 주었습니다(24절). 이는‘작은 태양’이라는 뜻인데, 삼손이 거주한 마하네단 근처의 벳세메스(‘태양의 집’이라는 뜻)가 태양숭배의 중심지였기 때문에 이런 이름을 지은 것으로 보입니다. 영안이 어두우면 하나님의 뜻을 분별하지 못합니다.

그럼에도 하나님은 그 아이에게 복을 주셨습니다(24절). 아이가 자라서 마하네단에 있을 때 여호와의 영이 처음으로 그에게 임했습니다(25절). 성령님이 그를 움직이기 시작하신 것입니다. 패역한 이스라엘을 위해 하나님은 새로운 구원의 역사를 시작하셨습니다. 성령님이 우리에게 역사하시면 과거에 없던 새로운 파동이 일어납니다.

삼손은 분명 이스라엘을 구원하기 위해 하나님이 선택한 특별한 사람입니다. 그러나 그의 부모는 하나님의 기묘한 역사를 알지 못했습니다. 오늘날 세상 역시 구원의 비밀을 알지 못합니다. 하나님의 구원은 우리의 생각과 달리 깊고 신비한 방식으로 이루어집니다. 이를 깨닫도록 성령님이 친히 역사하시기를 기도합시다.

1 view

Recent Posts

See All

2 너희가 모든 일에 나를 기억하고 또 내가 너희에게 전하여 준 대로 그 전통을 너희가 지키므로 너희를 칭찬하노라 3 그러나 나는 너희가 알기를 원하노니 각 남자의 머리는 그리스도요 여자의 머리는 남자요 그리스도의 머리는 하나님이시라 4 무릇 남자로서 머리에 무엇을 쓰고 기도나 예언을 하는 자는 그 머리를 욕되게 하는 것이요 5 무릇 여자로서 머리에 쓴 것

23 모든 것이 가하나 모든 것이 유익한 것은 아니요 모든 것이 가하나 모든 것이 덕을 세우는 것은 아니니 24 누구든지 자기의 유익을 구하지 말고 남의 유익을 구하라 25 무릇 시장에서 파는 것은 양심을 위하여 묻지 말고 먹으라 26 이는 땅과 거기 충만한 것이 주의 것임이라 27 불신자 중 누가 너희를 청할 때에 너희가 가고자 하거든 너희 앞에 차려 놓

14 그런즉 내 사랑하는 자들아 우상 숭배하는 일을 피하라 15 나는 지혜 있는 자들에게 말함과 같이 하노니 너희는 내가 이르는 말을 스스로 판단하라 16 우리가 축복하는 바 축복의 잔은 그리스도의 피에 참여함이 아니며 우리가 떼는 떡은 그리스도의 몸에 참여함이 아니냐 17 떡이 하나요 많은 우리가 한 몸이니 이는 우리가 다 한 떡에 참여함이라 18 육신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