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 것까지 통달하게 하시는 성령_고린도전서 2:10-16

10 오직 하나님이 성령으로 이것을 우리에게 보이셨으니 성령은 모든 것 곧 하나님의 깊은 것까지도 통달하시느니라

11 사람의 일을 사람의 속에 있는 영 외에 누가 알리요 이와 같이 하나님의 일도 하나님의 영 외에는 아무도 알지 못하느니라

12 우리가 세상의 영을 받지 아니하고 오직 하나님으로부터 온 영을 받았으니 이는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은혜로 주신 것들을 알게 하려 하심이라

13 우리가 이것을 말하거니와 사람의 지혜가 가르친 말로 아니하고 오직 성령께서 가르치신 것으로 하니 영적인 일은 영적인 것으로 분별하느니라

14 육에 속한 사람은 하나님의 성령의 일들을 받지 아니하나니 이는 그것들이 그에게는 어리석게 보임이요, 또 그는 그것들을 알 수도 없나니 그러한 일은 영적으로 분별되기 때문이라

15 신령한 자는 모든 것을 판단하나 자기는 아무에게도 판단을 받지 아니하느니라

16 누가 주의 마음을 알아서 주를 가르치겠느냐 그러나 우리가 그리스도의 마음을 가졌느니라

구원에 관한 하나님의 지혜는 피조물인 인간의 이해력으로는 감히 깨닫거나 알 수 없습니다. 창조주 하나님을 인간의 제한된 능력으로 이해하려는 것은 어리석은 시도입니다. 그리스도께서 이 땅에 오셔서 십자가 위에서 돌아가심으로써 구원을 이루시리라고는 유대인들조차 상상하지 못했습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의 생각을 자기의 한계 안에서 이해하려고 했기 때문입니다.

복음을 깨닫게 하시는 성령(10〜12절)

하나님의 지혜를 이해하려면 영적인 눈이 열려야 하고, 영적인 깨달음을 얻어야 합니다. 그런데 사람들은 자기의 이성적 테두리 안에서만 이해하려고 하니 하나님의 지혜를 도저히 알 수 없습니다. 오직 성령만이 하나님의 뜻을 아십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지혜는 성령님이 일깨워 주시고 가르쳐 주셔야 비로소 인간이 이해할 수 있는 것입니다(10〜11절). 성령 충만해야 하나님의 지혜에 따라 온전한 신앙생활을 할 수 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제대로 깨닫는 일은 성령의 역사하심으로만 가능합니다. 복음을 온전히 알려면 성령께서 깨닫게 해 주셔야 합니다.

영적으로 분별해야 할 하나님의 지혜(13~15절)

바울은 고린도 교회 안에서 발생한 여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이 세상의 지혜가 아니라 성령을 통해 깨닫게 하시는 하나님의 지혜가 그 무엇보다 필요함을 강조합니다. 구원은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통해 이루어졌다는 아주 단순한 복음의 내용처럼, 교회에 산적한 문제들도 성도들이 고민하고 이성적, 논리적으로 생각하여 해결할 수 있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성령님이 하나님의 지혜를 깨닫게 해 주셔야 해결될 수 있었습니다. 우리는 문제가 발생했을 때 스스로의 힘으로 해결해 보려고 노력합니다. 모든 방법과 수단을 다 동원해 봅니다. 그러나 그러한 것들은 한계가 있습니다. 문제가 발생한 근원적 원인을 해결해야 하는데, 그 원인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할 때도 많습니다. 영적 분별력을 갖고 있지 않기 때문입니다(14절). 성령의 인도함을 받는 자는 모든 일의 가장 근원적인 문제를 파악할 능력을 갖추게 됩니다(15절). 그래서 제대로 된 방향을 잡아갈 수 있게 됩니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그 무엇보다 성령 충만함을 유지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가진 그리스도의 마음(16절)

성령 충만해야 하나님의 지혜에 따라 온전한 신앙생활을 할 수 있습니다. 성령 충만할 때 그리스도의 마음을 헤아릴 수 있고, 그리스도의 마음을 갖게 됩니다(16절). 그리스도의 마음을 갖는다는 것은 우리의 태도와 생각, 이성적 판단, 감정 등을 예수 그리스도와 동일시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런데 그리스도의 마음을 우리 스스로 생각하고 판단하면 안 됩니다. 그리스도의 마음을 우리에게 갖게 하시는 분은 성령이십니다. 성령께서 우리를 온전히 다스리실 때 우리는 그리스도께서 가지셨던 태도와 생각, 이성적 판단, 감정 등을 동일하게 품을 수 있습니다. 이것은 우리가 애쓰고 노력해서 이뤄지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가 성령께 우리 자신을 온전히 맡길 때 성령께서 만들어 가시는 것입니다. 그렇기에 우리가 애써야 할 것은 어떤 행위를 하려고 노력하는 것이 아니라 성령과 깊은 관계를 유지하는 것입니다.

교회 공동체의 여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성령님을 통해 깨닫게 하시는 하나님의 지혜가 그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성령님이 하나님의 뜻을 깨닫게 해 주셔야 문제 해결을 시작할 수 있습니다. 오직 성령님의 인도하심과 하나님의 지혜로 오늘 하루도 살기를 기도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

17 오직 주께서 각 사람에게 나눠 주신 대로 하나님이 각 사람을 부르신 그대로 행하라 내가 모든 교회에서 이와 같이 명하노라 18 할례자로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무할례자가 되지 말며 무할례자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할례를 받지 말라 19 할례 받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요 할례 받지 아니하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로되 오직 하나님의 계명을 지킬

1 너희가 쓴 문제에 대하여 말하면 남자가 여자를 가까이 아니함이 좋으나 2 음행을 피하기 위하여 남자마다 자기 아내를 두고 여자마다 자기 남편을 두라 3 남편은 그 아내에 대한 의무를 다하고 아내도 그 남편에게 그렇게 할지라 4 아내는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남편이 하며 남편도 그와 같이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아내가 하나니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