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누시고 채우시는 하나님_창세기 1:1-13

1 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2 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 흑암이 깊음 위에 있고 하나님의 영은 수면 위에 운행하시니라

3 하나님이 이르시되 빛이 있으라 하시니 빛이 있었고

4 빛이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더라 하나님이 빛과 어둠을 나누사

5 하나님이 빛을 낮이라 부르시고 어둠을 밤이라 부르시니라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이는 첫째 날이니라

6 하나님이 이르시되 물 가운데에 궁창이 있어 물과 물로 나뉘라 하시고

7 하나님이 궁창을 만드사 궁창 아래의 물과 궁창 위의 물로 나뉘게 하시니 그대로 되니라

8 하나님이 궁창을 하늘이라 부르시니라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이는 둘째 날이니라

9 하나님이 이르시되 천하의 물이 한 곳으로 모이고 뭍이 드러나라 하시니 그대로 되니라

10 하나님이 뭍을 땅이라 부르시고 모인 물을 바다라 부르시니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더라

11 하나님이 이르시되 땅은 풀과 씨 맺는 채소와 각기 종류대로 씨 가진 열매 맺는 나무를 내라 하시니 그대로 되어

12 땅이 풀과 각기 종류대로 씨 맺는 채소와 각기 종류대로 씨 가진 열매 맺는 나무를 내니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더라

13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이는 셋째 날이니라

창세기는 신구약 성경 전체의 기초가 되는 책이고, 창조 이야기 역시 모든 성경 이야기의 기초가 되는 내용입니다. 하지만 창조 이야기는 대부분의 성도들에게 익숙한 것 같으면서도 일목요연하게 정리되지 않는 듯 보입니다. 오늘 우리는 본문을 통해 하나님의 창조가 어떤 식으로 이루어졌는지, 그리고 하나님의 창조 행위가 우리에게 교훈하고 요구하는 바가 무엇인지에 생각해 보려 합니다.

창조의 시작과 방향(1~5절)

하나님은 태초에 ‘혼돈’과 ‘공허’를 기준으로 천지창조를 행하셨습니다(2절). 2절이 제시한 상태도 1절이 선언한 하나님의 창조 결과이긴 하지만, 이후의 창조 행위는 원창조된 세상의 기초를 좀 더 정교하게 다듬어 가는 방향으로 진행됩니다. 2절이 말하는 ‘혼돈’은 뒤죽박죽 질서가 없는 상태를, ‘공허’는 텅 비어 있는 상태를 가리킵니다. 그래서 이후의 창조과정은 뒤죽박죽 섞여 있는 것들을 나누어 질서를 세우고, 텅 비어 있는 곳을 풍성하게 채우는 방향으로 진행됩니다. 하나님은 가장 먼저 빛을 만드시고, 그 빛을 기준으로 삼아 빛과 어둠, 낮과 밤을 나누십니다(3〜5절). 원창조된 세상에 대한 2절의 묘사와 첫째 날의 창조는 앞으로 이루어질 창조의 방향을 가늠하게 해 주는 기준이 됩니다.

궁창을 나누심(6~8절)

하나님은 둘째 날에 궁창, 즉 하늘을 만드시어 지구를 온통 덮고 있는 깊은 물(2절의 ‘깊음’)을 위아래 둘로 나누십니다. 이 나눔은 셋째 날에 이어질, 뭍을 물에서부터 드러나게 하기 위한 기초작업이기도 합니다. 첫째 날에 이어 둘째 날에도 진행되는 ‘나누는’ 작업은 훗날 제사장의 사역으로 제시된 나눔 작업으로 이어집니다. 즉 거룩한 것과 속된(일반적인) 것, 부정한 것과 정결한 것을 ‘분별하는’ 행위(레 10:10)로 연결됩니다. 구약시대에는 분별하는 사역이 제사장의 주된 사역으로 제시되는데(겔 22:26; 44:23), 신약시대로 넘어와서는 ‘왕 같은 제사장’(벧전 2:9; 계 1:6; 5:10)으로 불리는 모든 그리스도인이 이 사역을 감당해야 합니다. 우리는 하나님이 명하신 대로 거룩한 것과 속된 것, 부정한 것과 정결한 것을 올바르게 나누고 분별할 수 있어야 합니다.

물과 뭍을 나누심(9~13절)

하나님은 셋째 날에 궁창 아래에 있는 물을 한곳에 모으셔서 뭍이 드러나게 하십니다. 이것은 결국 물과 뭍, 바다와 땅을 나누시는 행동이고, 이로써 드디어 인간의 생활 터전인 땅이 존재하게 되었음을 보여 줍니다. 하지만 사람은 덩그러니 건축만 막 끝낸 황량한 집에 들어가서 살 수는 없습니다. 그래서 뒤이어 하나님은 사람이 살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필요한 가구와 생활용품들을 채우는 것과 흡사한 사역을 진행하십니다. 우선적으로 하나님은 지표면을 각종 식물들로 채우기 시작하십니다. 그리고 이어지는 창조의 날 역시 인간이 살게 될 세상의 여러 공간을 이것저것으로 채우시는 시간이 됩니다.

우리가 살펴본 창조과정은 하나님이 뒤죽박죽인 상태를 질서 있게 나누시고, 텅 비어 있는 것을 채우시는 과정이었습니다. 이 창조과정은 하나님의 주된 관심의 대상이요 사랑의 대상이 우리 인간들임을 암시합니다. 즉 창조는 하나님이 인간의 거주지를 만들어 가신 과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이러한 창조과정을 살펴보면서 인간들을 향한 하나님의 사랑과 배려가 얼마나 깊은지 짐작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이 태초부터 이렇게 놀라운 사랑과 은혜를 베풀어 주셨으니, 우리도 하나님의 거룩하심을 닮아가야 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사람이 땅 위에 번성하기 시작할 때에 그들에게서 딸들이 나니 2 하나님의 아들들이 사람의 딸들의 아름다움을 보고 자기들이 좋아하는 모든 여자를 아내로 삼는지라 3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나의 영이 영원히 사람과 함께 하지 아니하리니 이는 그들이 육신이 됨이라 그러나 그들의 날은 백이십 년이 되리라 하시니라 4 당시에 땅에는 네피림이 있었고 그 후에도 하나님

1 이것은 아담의 계보를 적은 책이니라 하나님이 사람을 창조하실 때에 하나님의 모양대로 지으시되 2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셨고 그들이 창조되던 날에 하나님이 그들에게 복을 주시고 그들의 이름을 사람이라 일컬으셨더라 3 아담은 백삼십 세에 자기의 모양 곧 자기의 형상과 같은 아들을 낳아 이름을 셋이라 하였고 4 아담은 셋을 낳은 후 팔백 년을 지내며 자녀들을

16 가인이 여호와 앞을 떠나서 에덴 동쪽 놋 땅에 거주하더니 17 아내와 동침하매 그가 임신하여 에녹을 낳은지라 가인이 성을 쌓고 그의 아들의 이름으로 성을 이름하여 에녹이라 하니라 18 에녹이 이랏을 낳고 이랏은 므후야엘을 낳고 므후야엘은 므드사엘을 낳고 므드사엘은 라멕을 낳았더라 19 라멕이 두 아내를 맞이하였으니 하나의 이름은 아다요 하나의 이름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