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은 자가 높아지는 영적 원리_마태복음 20:17-34

17.예수께서 예루살렘으로 올라가려 하실 때에 열두 제자를 따로 데리시고 길에서 이르시되

18.보라 우리가 예루살렘으로 올라가노니 인자가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에게 넘겨지매 그들이 죽이기로 결의하고

19.이방인들에게 넘겨 주어 그를 조롱하며 채찍질하며 십자가에 못 박게 할 것이나 제삼일에 살아나리라

20.그 때에 세베대의 아들의 어머니가 그 아들들을 데리고 예수께 와서 절하며 무엇을 구하니

21.예수께서 이르시되 무엇을 원하느냐 이르되 나의 이 두 아들을 주의 나라에서 하나는 주의 우편에, 하나는 주의 좌편에 앉게 명하소서

22.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너희는 너희가 구하는 것을 알지 못하는도다 내가 마시려는 잔을 너희가 마실 수 있느냐 그들이 말하되 할 수 있나이다

23.이르시되 너희가 과연 내 잔을 마시려니와 내 좌우편에 앉는 것은 내가 주는 것이 아니라 내 아버지께서 누구를 위하여 예비하셨든지 그들이 얻을 것이니라

24.열 제자가 듣고 그 두 형제에 대하여 분히 여기거늘

25.예수께서 제자들을 불러다가 이르시되 이방인의 집권자들이 그들을 임의로 주관하고 그 고관들이 그들에게 권세를 부리는 줄을 너희가 알거니와

26.너희 중에는 그렇지 않아야 하나니 너희 중에 누구든지 크고자 하는 자는 너희를 섬기는 자가 되고

27.너희 중에 누구든지 으뜸이 되고자 하는 자는 너희의 종이 되어야 하리라

28.인자가 온 것은 섬김을 받으려 함이 아니라 도리어 섬기려 하고 자기 목숨을 많은 사람의 대속물로 주려 함이니라

29.그들이 여리고에서 떠나 갈 때에 큰 무리가 예수를 따르더라

30.맹인 두 사람이 길 가에 앉았다가 예수께서 지나가신다 함을 듣고 소리 질러 이르되 주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 다윗의 자손이여 하니

31.무리가 꾸짖어 잠잠하라 하되 더욱 소리 질러 이르되 주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 다윗의 자손이여 하는지라

32.예수께서 머물러 서서 그들을 불러 이르시되 너희에게 무엇을 하여 주기를 원하느냐

33.이르되 주여 우리의 눈 뜨기를 원하나이다

34.예수께서 불쌍히 여기사 그들의 눈을 만지시니 곧 보게 되어 그들이 예수를 따르니라

높은 자리에서 권세를 누리고 싶은 마음은 사람들이 느끼는 매우 강렬한 욕망입니다. 오늘 본문에서는 야고보와 요한의 어머니가 예수님께 아들들의 높은 지위를 요청하는 장면이 나옵니다. 이 요청은 높아지고자 하는 제자들의 마음을 대변하고 있습니다.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이러한 욕망을 대하는 바른 자세를 가르쳐 주십니다.

1. 삶의 목적을 바꿔야 합니다.

야고보와 요한의 어머니의 요청을 들으신 예수님은 당신이 받으실 고난을 다시 한번 상기시켜 주십니다. 제자들은 이미 앞으로 다가올 예수님의 죽음과 고난에 대해 듣고서도 자신들이 누릴 지위와 특권에만 집중하고 있었습니다. 이러한 관심은 예수님의 제자에게는 어울리지 않는 것이었습니다. 예수님은 높은 권력을 차지하여 그것을 행사하는 것이 성공이 아니라 죄인들을 위해 낮아지시고 결국에는 죽음을 맞이하시는 고난의 길이 참된 성공이라고 가르치십니다. 예수님이 제시하시는 참된 성공을 살기 위해 제자들은 먼저 삶의 목적부터 새롭게 변화시켜야 했습니다. 예수님이 많은 사람을 위해 자신을 내어 주기 위해 오셨다면 제자들의 삶의 목적도 예수님과 동일해야 합니다. 세상을 살아가는 목적이 달라진 사람은 삶의 태도와 방식도 새로워질 것입니다.

미국 뉴욕에서 태어난 로제타 셔우드 홀은 남편 윌리엄 홀과 함께 1890년에 한국에 들어왔습니다. 두 부부는 의사이자 선교사로서 의료 선교에 힘썼습니다. 남편이 1894년에 사망한 후에도 그는 평양에 기홀병원(紀忽病院)과 광혜여원(廣惠女院)을 세웠고 당시 한국인 중에 그녀의 도움을 받지 않은 사람이 없다고 할 만큼 많은 사역을 감당했습니다. 그는 예수님처럼 타인을 위한 삶을 자신의 것으로 받아들였습니다. 예수님은 당신을 따르는 우리에게도 우리가 무엇을 위해 살아가고 있는지 물으십니다.

2. 삶의 자세를 바꿔야 합니다.

제자들 사이에서 분쟁이 일어났습니다. 야고보와 요한이 자기들보다 높은 자리를 차지할 수도 있다는 생각 때문에 나머지 제자들이 분노한 것입니다. 예수님은 제자들의 그러한 모습을 보시면서 그들이 익혀야 하는 올바른 제자의 자세를 교훈해 주십니다. 그 자세란 그들이 지금까지 익혀 온 높은 자와 낮은 자의 개념을 완전히 뒤바꾸는 것이었습니다. 다른 사람보다 높아지려는 자는 오히려 사람들을 섬기고 다른 사람들의 종이 되어야 한다는 말씀입니다. 세상의 모든 조직에는 서열이 존재합니다. 학교에는 선배와 후배가 있고 직장에는 상사와 직원이 있습니다. 그 서열은 자연스럽게 서열에 합당한 태도와 자세를 요구합니다. 그것은 아랫사람이 윗사람을 섬기는 것입니다. 세상의 권력과 질서는 이런 모습입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이러한 통념을 완전히 뒤집으셨습니다. 마땅히 사람들의 섬김을 받으셔야 하는 만유의 주인이신 예수님이 오히려 사람들을 생명을 다해 섬겨 주셨습니다. 예수님은 섬김을 통해 제자들이 살아야 할 종의 삶을 몸소 보여 주신 것입니다. 그러므로 예수님의 섬김을 받은 우리는 세상의 권력과 서열에 대한 욕망을 버리고 예수님이 보여 주신 섬김의 자세를 배워야 합니다. 우리가 다른 사람을 섬기기 위해 자신을 낮추며 살아갈 때, 예수님은 예비하신 하늘의 상급으로 우리를 높여 주실 것입니다.

사람은 누구나 말단의 자리보다는 힘과 권력을 휘두를 수 있는 으뜸의 자리를 원합니다. 말단의 자리는 다른 사람을 위해 더 많이 수고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예수님은 스스로 섬기는 자로 오셨으며 당신을 따르는 제자들을 또한 섬기는 자리로 부르셨습니다. 우리가 이 부르심에 응답하여 살아간다면 우리를 통해 예수님이 높임 받으시는 결과를 보게 될 것입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고난 속에서 도우시는 하나님_출애굽기 4:24-31

24.모세가 길을 가다가 숙소에 있을 때에 여호와께서 그를 만나사 그를 죽이려 하신지라 25.십보라가 돌칼을 가져다가 그의 아들의 포피를 베어 그의 발에 갖다 대며 이르되 당신은 참으로 내게 피 남편이로다 하니 26.여호와께서 그를 놓아 주시니라 그 때에 십보라가 피 남편이라 함은 할례 때문이었더라 27.여호와께서 아론에게 이르시되 광야에 가서 모세를 맞으

하나님이 주신 것_출애굽기 4:18-23

18.모세가 그의 장인 이드로에게로 돌아가서 그에게 이르되 내가 애굽에 있는 내 형제들에게로 돌아가서 그들이 아직 살아 있는지 알아보려 하오니 나로 가게 하소서 이드로가 모세에게 평안히 가라 하니라 19.여호와께서 미디안에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애굽으로 돌아가라 네 목숨을 노리던 자가 다 죽었느니라 20.모세가 그의 아내와 아들들을 나귀에 태우고 애굽으로 돌

모세의 핑계_출애굽기 4:10-17

10.모세가 여호와께 아뢰되 오 주여 나는 본래 말을 잘 하지 못하는 자니이다 주께서 주의 종에게 명령하신 후에도 역시 그러하니 나는 입이 뻣뻣하고 혀가 둔한 자니이다 11.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누가 사람의 입을 지었느냐 누가 말 못 하는 자나 못 듣는 자나 눈 밝은 자나 맹인이 되게 하였느냐 나 여호와가 아니냐 12.이제 가라 내가 네 입과 함께 있

  • Facebook
  • YouTube

Hanmaum Korean Presbyterian Church

714∙357∙0042. 2 Main Street, Johnson City, NY 13790. hanmaum.pch@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