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너무 늦기 전에 기억해야 할 것들_전도서 12:1-14

1 너는 청년의 때에 너의 창조주를 기억하라 곧 곤고한 날이 이르기 전에, 나는 아무 낙이 없다고 할 해들이 가깝기 전에

2 해와 빛과 달과 별들이 어둡기 전에, 비 뒤에 구름이 다시 일어나기 전에 그리하라

3 그런 날에는 집을 지키는 자들이 떨 것이며 힘 있는 자들이 구부러질 것이며 맷돌질 하는 자들이 적으므로 그칠 것이며 창들로 내다 보는 자가 어두워질 것이며

4 길거리 문들이 닫혀질 것이며 맷돌 소리가 적어질 것이며 새의 소리로 말미암아 일어날 것이며 음악하는 여자들은 다 쇠하여질 것이며

5 또한 그런 자들은 높은 곳을 두려워할 것이며 길에서는 놀랄 것이며 살구나무가 꽃이 필 것이며 메뚜기도 짐이 될 것이며 정욕이 그치리니 이는 사람이 자기의 영원한 집으로 돌아가고 조문객들이 거리로 왕래하게 됨이니라

6 은 줄이 풀리고 금 그릇이 깨지고 항아리가 샘 곁에서 깨지고 바퀴가 우물 위에서 깨지고

7 흙은 여전히 땅으로 돌아가고 영은 그것을 주신 하나님께로 돌아가기 전에 기억하라

8 전도자가 이르되 헛되고 헛되도다 모든 것이 헛되도다

9 전도자는 지혜자이어서 여전히 백성에게 지식을 가르쳤고 또 깊이 생각하고 연구하여 잠언을 많이 지었으며

10 전도자는 힘써 아름다운 말들을 구하였나니 진리의 말씀들을 정직하게 기록하였느니라

11 지혜자들의 말씀들은 찌르는 채찍들 같고 회중의 스승들의 말씀들은 잘 박힌 못 같으니 다 한 목자가 주신 바이니라

12 내 아들아 또 이것들로부터 경계를 받으라 많은 책들을 짓는 것은 끝이 없고 많이 공부하는 것은 몸을 피곤하게 하느니라

13 일의 결국을 다 들었으니 하나님을 경외하고 그의 명령들을 지킬지어다 이것이 모든 사람의 본분이니라

14 하나님은 모든 행위와 모든 은밀한 일을 선악 간에 심판하시리라

우리는 시간이 ‘흐른다’고 표현합니다. 흐르는 강물을 잡을 수 없듯 시간도 잡을 수 없기에 흐른다고 표현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본문은 전도서의 마지막 부분입니다. 해 아래 허무한 인생에 관한 지혜를 열성껏 쏟아부은 전도자는 이제 무심히 흐르는 시간 앞에서 우리가 기억해야 할 마지막 지혜에 관해 이야기합니다.

전도자는 청년들을 향해 창조주 하나님을 기억하라고 권합니다(1절). ‘하나님’ 대신 창조자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은 바로 우리의 생명이 하나님에게서 났고, 또 하나님이 우리의 생명을 거두실 것이기 때문입니다. 또한 세상에서 하나님의 손길이 담기지 않은 곳이 없기 때문입니다. 청년의 시기는 인생의 방향을 결정짓는 황금기와 같습니다. 하나님이 나의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주관하시고, 해 아래 모든 것이 하나님으로 인해 이루어진 것을 기억한다면 인생의 곤고함 중에도 방황하지 않을 것입니다.

전도자는 우주의 발광체들과 비 뒤의 구름들로 세상이 어두워지듯 인생의 어두움이 오기 전에 창조주를 기억하라고 말합니다(2절). ‘어두움’은 생명이 꺼지는 것, 죽음을 의미합니다. 곧 죽음에 이르기 전에 어서 그리하라는 것입니다. 인생의 연수는 저마다 다르지만 죽음 앞에 섰을 때 공통적으로 깨닫게 되는 것은 시간이 너무도 짧다는 사실입니다. 그 짧은 인생이 다 흐르고 마지막 순간이 다가오기 전에 우리는 창조주 하나님을 기억해야 합니다.

전도자는 인체의 노화현상을 여러 가지 비유로 표현하는데, 세월이 가면서 집이 무너짐과 같이 육체의 집도 언젠가 무너지게 됨을 말합니다(3〜8절). 우리의 몸을 집에 비유하는 것은 우리의 영혼이 돌아갈 ‘영원한 집’이 있음을 암시합니다. 이를 사도 바울은 장막 집, 곧 임시 거처에 비유함으로 영원한 집을 사모할 것을 강조합니다(고후 5:1). 이처럼 우리는 삶과 죽음을 대면하며 살아가야 합니다. 다시 오지 않을 오늘을 맞이하며 인생의 헛됨을 인정하고 창조주 하나님을 기억하는 복된 인생이 되기를 바랍니다.

전도자는 자신의 지혜를 헛되게 사용하거나 게으르게 사용하지 않았고, 백성에게 지식을 가르쳤고, 또 깊이 연구하고 진리의 말씀들을 정직하게 기록했다고 고백합니다(9〜10절). 오늘날 우리도 지혜의 말씀을 날마다 깊이 연구하고 묵상하는 자세를 가져야 합니다. 연구와 묵상을 통해 깨닫게 된 지혜의 말씀들을 사람들에게 전하고 가르쳐야 합니다.

전도자는 지혜의 말씀의 특징에 관해 ‘찌르는 채찍’과 같고 ‘잘 박힌 못’과 같다고 말합니다(11절). 하나님의 지혜의 말씀들은 찌르는 채찍처럼 우리를 아프게도 하지만 우리가 그릇된 길로 가는 것을 막아 줍니다. 그리고 쉽게 흔들리는 우리의 삶을 잘 박힌 못처럼 견고하고 든든하게 세워 줍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말씀 앞에 날마다 우리의 생각과 마음을 재조정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전도자는 마지막으로 하나님을 경외하고 그 명령들을 지키라고 명하고, 이것이 사람의 본분이라고 말합니다(13〜14절). 해 아래 삶의 모순과 부조리, 그리고 허무함에 관해 가르친 전도자는 그 모든 것을 극복할 길은 하나님을 경외함과 말씀을 지키는 것이라고 단언합니다. 그것은 또한 하나님의 심판을 대비하는 길이기도 합니다. 창조주 하나님을 기억하고 그분을 경외함으로 허무함과 후회가 아닌 참 만족과 감사함으로 살아갈 수 있기를 간절히 소원합니다.

1 view

Recent Posts

See All

1 베냐민 지파에 기스라 이름하는 유력한 사람이 있으니 그는 아비엘의 아들이요 스롤의 손자요 베고랏의 증손이요 아비아의 현손이며 베냐민 사람이더라 2 기스에게 아들이 있으니 그의 이름은 사울이요 준수한 소년이라 이스라엘 자손 중에 그보다 더 준수한 자가 없고 키는 모든 백성보다 어깨 위만큼 더 컸더라 3 사울의 아버지 기스가 암나귀들을 잃고 그의 아들 사울

10 사무엘이 왕을 요구하는 백성에게 여호와의 모든 말씀을 말하여 11 이르되 너희를 다스릴 왕의 제도는 이러하니라 그가 너희 아들들을 데려다가 그의 병거와 말을 어거하게 하리니 그들이 그 병거 앞에서 달릴 것이며 12 그가 또 너희의 아들들을 천부장과 오십부장을 삼을 것이며 자기 밭을 갈게 하고 자기 추수를 하게 할 것이며 자기 무기와 병거의 장비도 만들

1 사무엘이 늙으매 그의 아들들을 이스라엘 사사로 삼으니 2 장자의 이름은 요엘이요 차자의 이름은 아비야라 그들이 브엘세바에서 사사가 되니라 3 그의 아들들이 자기 아버지의 행위를 따르지 아니하고 이익을 따라 뇌물을 받고 판결을 굽게 하니라 4 이스라엘 모든 장로가 모여 라마에 있는 사무엘에게 나아가서 5 그에게 이르되 보소서 당신은 늙고 당신의 아들들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