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치는 은혜, 풍성한 헌신_고린도후서 8:1-15

1 형제들아 하나님께서 마게도냐 교회들에게 주신 은혜를 우리가 너희에게 알리노니

2 환난의 많은 시련 가운데서 그들의 넘치는 기쁨과 극심한 가난이 그들의 풍성한 연보를 넘치도록 하게 하였느니라

3 내가 증언하노니 그들이 힘대로 할 뿐 아니라 힘에 지나도록 자원하여

4 이 은혜와 성도 섬기는 일에 참여함에 대하여 우리에게 간절히 구하니

5 우리가 바라던 것뿐 아니라 그들이 먼저 자신을 주께 드리고 또 하나님의 뜻을 따라 우리에게 주었도다

6 그러므로 우리가 디도를 권하여 그가 이미 너희 가운데서 시작하였은즉 이 은혜를 그대로 성취하게 하라 하였노라

7 오직 너희는 믿음과 말과 지식과 모든 간절함과 우리를 사랑하는 이 모든 일에 풍성한 것 같이 이 은혜에도 풍성하게 할지니라

8 내가 명령으로 하는 말이 아니요 오직 다른 이들의 간절함을 가지고 너희의 사랑의 진실함을 증명하고자 함이로라

9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를 너희가 알거니와 부요하신 이로서 너희를 위하여 가난하게 되심은 그의 가난함으로 말미암아 너희를 부요하게 하려 하심이라

10 이 일에 관하여 나의 뜻을 알리노니 이 일은 너희에게 유익함이라 너희가 일 년 전에 행하기를 먼저 시작할 뿐 아니라 원하기도 하였은즉

11 이제는 하던 일을 성취할지니 마음에 원하던 것과 같이 완성하되 있는 대로 하라

12 할 마음만 있으면 있는 대로 받으실 터이요 없는 것은 받지 아니하시리라

13 이는 다른 사람들은 평안하게 하고 너희는 곤고하게 하려는 것이 아니요 균등하게 하려 함이니

14 이제 너희의 넉넉한 것으로 그들의 부족한 것을 보충함은 후에 그들의 넉넉한 것으로 너희의 부족한 것을 보충하여 균등하게 하려 함이라

15 기록된 것 같이 많이 거둔 자도 남지 아니하였고 적게 거둔 자도 모자라지 아니하였느니라

바울은 유대 지역에 흉년이 들었을 때, 시리아 교회에서 연보를 모아 유대와 예루살렘 교회를 도운 적이 있습니다(행 11:28〜30). 그는 다시 마게도냐(빌립보, 데살로니가, 베뢰아)의 교회와 아가야(고린도) 교회로부터 연보를 모아 유대의 예루살렘 교회를 도우려 하고 있습니다. 이는 이방인과 유대인이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라는 사실을 선포하는 의미를 갖습니다. 오늘 본문에서 바울은 고린도 성도들에게 이 사역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요청하고 있습니다.

가난 가운데 드러난 풍성함(1~5절)

디도를 통해 알게 된 고린도 교회가 준비한 연보는 그 액수가 바울의 기대에 못 미쳤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바울은 아가야의 고린도에 비해 매우 가난했고 핍박도 많이 겪었던 마게도냐의 빌립보, 데살로니가, 베뢰아 교회에 대해 이야기하기 시작합니다(1절). 마게도냐 성도들은 많은 환난과 시련에도 불구하고 기쁨으로 풍성한 연보를 넘치도록 하는 역설적인 모습을 보였습니다(2절). 마게도냐 성도들은 힘에 지나도록 자원하여 이 일에 동참했습니다(3〜4절). 바울은 이것이 단순히 재물을 바치는 것이 아니라 그들 자신을 주님께 드린 것이라고 평가하고 있습니다(5절). 우리가 주님께 헌금을 바칠 때에도 마게도냐 성도들처럼 돈이 아니라 우리 자신을 바친다는 마음으로 드려야 합니다.

꾸준하고 간절한 헌신(6~12절)

고린도 교회에서 연보를 모금하기 시작한 것은 1년 전이었습니다. 그때는 성도들이 뜨거운 마음으로 동참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그 마음이 식었던 모양입니다(10〜11절). 이에 바울은 그들보다 훨씬 가난한 마게도냐 교회가 풍성히 연보했음을 알리면서 고린도 교회에게 어울리는 풍성한 연보를 기대한다고 합니다(7절). 물론 바울도 이런 말 하기가 쉽지 않았을 것입니다. 그러나 신앙은 실천으로 드러나고 증명되기에, 가난한 교회보다 적은 연보를 드린 교회라면 입으로만 사랑을 말하는 교회라 말할 수밖에 없습니다(8, 12절). 세상에서 가장 부요하시지만 우리를 위해 가난하게 되신 예수님을 따르는 사람이 많은 재산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어려운 사람을 돕는 일에 소극적일 수는 없기 때문입니다.

균등하게 하는 은혜(13~15절)

바울은 연보의 중요한 기능을 또 한 가지 언급합니다. 바로 균등하게 하는 것입니다(13〜14절). 바울은 출애굽한 이스라엘이 만나를 거둘 때의 일을 언급하면서(15절; 출 16:18), 연보를 통해 함께 나누는 공동체가 되는 것이야말로 말씀에 대한 순종이라고 강조합니다. 바울은 고린도 교회가 재물은 넉넉하게 가지고 있으나 유대 교회처럼 영적 자산이 넉넉하지는 않음을 암시하면서 연보를 통해 고린도와 유대의 교회가 서로 부족한 점을 보충할 수 있다고 가르칩니다. 즉 금과 은의 풍성함만이 풍요가 아니라는 말입니다. 사실 연보(헌금)는 교회가 세상을 변화시키는 도구입니다. 우리가 재물에 대한 태도를 바꾸고, 먼저 우리가 받은 큰 은혜를 기억하며 기꺼이 나눈다면 교회가 건강해질 뿐 아니라 세상이 변화하는 기적을 일으킬 수 있을 것입니다.

사실 비교적 가난한 교회가 부유한 교회보다 더 열심히 베푸는 현상은 현대 교회에도 자주 나타납니다. 사람들은 내가 이미 받은 복을 보며 감사하기보다는 내 소유 중에 얼마나 많이 나가는가에 초점을 맞춥니다. 이렇게 이미 가진 것은 생각하지 못하고 내놓는 것만 아까워하는 태도가 결국 탐욕으로 발전합니다. 탐욕에 한 번 붙잡히면 영원히 풍요를 누릴 수 없습니다. 진정한 풍요 가운데 거하며 넉넉한 마음으로 나눔을 실천하는 교회가 되어야 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사람이 땅 위에 번성하기 시작할 때에 그들에게서 딸들이 나니 2 하나님의 아들들이 사람의 딸들의 아름다움을 보고 자기들이 좋아하는 모든 여자를 아내로 삼는지라 3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나의 영이 영원히 사람과 함께 하지 아니하리니 이는 그들이 육신이 됨이라 그러나 그들의 날은 백이십 년이 되리라 하시니라 4 당시에 땅에는 네피림이 있었고 그 후에도 하나님

1 이것은 아담의 계보를 적은 책이니라 하나님이 사람을 창조하실 때에 하나님의 모양대로 지으시되 2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셨고 그들이 창조되던 날에 하나님이 그들에게 복을 주시고 그들의 이름을 사람이라 일컬으셨더라 3 아담은 백삼십 세에 자기의 모양 곧 자기의 형상과 같은 아들을 낳아 이름을 셋이라 하였고 4 아담은 셋을 낳은 후 팔백 년을 지내며 자녀들을

16 가인이 여호와 앞을 떠나서 에덴 동쪽 놋 땅에 거주하더니 17 아내와 동침하매 그가 임신하여 에녹을 낳은지라 가인이 성을 쌓고 그의 아들의 이름으로 성을 이름하여 에녹이라 하니라 18 에녹이 이랏을 낳고 이랏은 므후야엘을 낳고 므후야엘은 므드사엘을 낳고 므드사엘은 라멕을 낳았더라 19 라멕이 두 아내를 맞이하였으니 하나의 이름은 아다요 하나의 이름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