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하나님의 백성인가?_예레미야 38:1-13

1.맛단의 아들 스바댜와 바스훌의 아들 그다랴와 셀레먀의 아들 유갈과 말기야의 아들 바스훌이 예레미야가 모든 백성에게 이르는 말을 들은즉 이르기를

2.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되 이 성에 머무는 자는 칼과 기근과 전염병에 죽으리라 그러나 갈대아인에게 항복하는 자는 살리니 그는 노략물을 얻음 같이 자기의 목숨을 건지리라

3.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니라 이 성이 반드시 바벨론의 왕의 군대의 손에 넘어가리니 그가 차지하리라 하셨다 하는지라

4.이에 그 고관들이 왕께 아뢰되 이 사람이 백성의 평안을 구하지 아니하고 재난을 구하오니 청하건대 이 사람을 죽이소서 그가 이같이 말하여 이 성에 남은 군사의 손과 모든 백성의 손을 약하게 하나이다

5.시드기야 왕이 이르되 보라 그가 너희 손 안에 있느니라 왕은 조금도 너희를 거스를 수 없느니라 하는지라

6.그들이 예레미야를 끌어다가 감옥 뜰에 있는 왕의 아들 말기야의 구덩이에 던져 넣을 때에 예레미야를 줄로 달아내렸는데 그 구덩이에는 물이 없고 진창뿐이므로 예레미야가 진창 속에 빠졌더라

7.왕궁 내시 구스인 에벳멜렉이 그들이 예레미야를 구덩이에 던져 넣었음을 들으니라 그 때에 왕이 베냐민 문에 앉았더니

8.에벳멜렉이 왕궁에서 나와 왕께 아뢰어 이르되

9.내 주 왕이여 저 사람들이 선지자 예레미야에게 행한 모든 일은 악하니이다 성 중에 떡이 떨어졌거늘 그들이 그를 구덩이에 던져 넣었으니 그가 거기에서 굶어 죽으리이다 하니

10.왕이 구스 사람 에벳멜렉에게 명령하여 이르되 너는 여기서 삼십 명을 데리고 가서 선지자 예레미야가 죽기 전에 그를 구덩이에서 끌어내라

11.에벳멜렉이 사람들을 데리고 왕궁 곳간 밑 방에 들어가서 거기에서 헝겊과 낡은 옷을 가져다가 그것을 구덩이에 있는 예레미야에게 밧줄로 내리며

12.구스인 에벳멜렉이 예레미야에게 이르되 당신은 이 헝겊과 낡은 옷을 당신의 겨드랑이에 대고 줄을 그 아래에 대시오 예레미야가 그대로 하매

13.그들이 줄로 예레미야를 구덩이에서 끌어낸지라 예레미야가 시위대 뜰에 머무니라

예레미야는 예루살렘 주민들이 하나님의 말씀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을 알면서도 하나님이 주신 메시지를 계속 전했고, 그 일로 곤경에 빠졌습니다. 하지만 그때마다 하나님이 그를 건지셨습니다. 그 과정에서 또 쓰임 받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이렇듯 혼란과 위기의 상황일수록 하나님의 참된 백성이 누구인지가 잘 드러납니다.

1. 말씀을 거절하는 유다인

예레미야는 하나님이 말씀을 주실 때마다 주저하지 않고 유다 백성에게 말씀을 선포했습니다. 그런데 그가 선포하는 말씀을 듣고 있자면 마치 그가 바벨론과 내통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당연히 들었을 것입니다. 예레미야가 외친 메시지는 예루살렘 성에 머물러서는 안 되고, 빨리 바벨론에게 항복해야 목숨을 건질 수 있다는 내용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고관들이 시드기야 왕에게 예레미야를 죽여야 한다고 고발했습니다. 이들은 그 아버지의 이름들이 언급되는 것으로 보아 유력한 가문에 속한 자들이었을 것입니다. 시드기야 왕은 예레미야를 죽일 마음은 없었지만, 고관들의 요청을 물리칠 힘은 더더욱 없었습니다. 왕의 허락을 얻어 낸 이들은 예레미야를 잡아 구덩이에 던져 버립니다. 예레미야를 즉시 죽이지 않은 이유는 신성모독이나 우상숭배, 살인, 간음 등의 죄를 저지르지 않은 이상 사형에 처할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이들은 예레미야를 바닥이 진창으로 된 구덩이에 던져 넣고 물과 음식을 주지 않았습니다. 이러한 행위는 직접 죽이지 않을 뿐이지 생존할 수 없는 공간에 선지자를 던져 놓고는 그가 자연사했다고 주장하려는, 하나님을 우롱하는 비열한 행위입니다. 이처럼 당시 유다 왕실의 고관들이 하나님의 말씀을 무시하고 편법을 사용하는 모습은 그들에게 아무 소망이 없었음을 잘 보여 주고 있습니다.

2. 말씀에 순종하는 구스인

유다의 왕실 고관들은 이렇게 하나님의 말씀을 무시하고 있었지만, 왕궁 내시 구스인 에벳멜렉은 그들이 행한 일이 악하다고 시드기야에게 고발합니다. 이방인이 오히려 유다의 고관들보다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는 선지자에게 호의적인 모습을 보인 것입니다. 무능한 왕이었던 시드기야도 예레미야가 죽는 것을 바라지는 않았기에 에벳멜렉에게 30명의 군사를 붙여 예레미야를 구해 내도록 했습니다. 그 구덩이는 절대로 혼자 힘으로는 빠져나올 수 없는 장소였습니다. 30명이나 되는 사람이 밧줄과 헝겊과 낡은 옷을 사용해 함께 끌어올려야 할 정도였습니다. 에벳멜렉은 죽을 운명에 처했던 예레미야를 구해 내는 일을 행했고, 예레미야를 구덩이에 던져 넣은 자들은 모두 살인자나 다름이 없음이 드러난 것입니다. 에벳멜렉이 이스라엘 민족이 아니라 이방인이었기에 유다 왕실에서 그렇게 영향력 있는 중요한 인물로 여겨지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하지만 에벳멜렉이야말로 당시 왕실에서 유일하게 담대히 불의를 지적하고 의를 위해 힘쓴 사람이었고, 아합 왕 때의 오바댜처럼 선지자를 구한 사람이었습니다. 하나님을 의지함으로 두려움 없이 하나님의 말씀을 전했던 예레미야는 이처럼 또 다른 진짜 신앙인, 구스인 에벳멜렉에 의해 구원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하나님을 의뢰하고 그분의 뜻을 따르고자 하면 반드시 하나님이 지켜 주십니다. 물론 그 과정에서 어려운 일을 겪을 수 있지만, 결국에는 귀한 열매를 맺게 됩니다. 하나님은 대다수 권력자들이 예레미야를 죽이려는 상황에서 구스인 에벳멜렉을 통해 그를 구해 내시고 지키셨습니다. 하나님은 언제나 우리 곁에 돕는 자들을 예비하십니다. 그러므로 두려워하지 말고 담대히 믿음의 길을 걸으십시오.

6 views

Recent Posts

See All

2 너희가 모든 일에 나를 기억하고 또 내가 너희에게 전하여 준 대로 그 전통을 너희가 지키므로 너희를 칭찬하노라 3 그러나 나는 너희가 알기를 원하노니 각 남자의 머리는 그리스도요 여자의 머리는 남자요 그리스도의 머리는 하나님이시라 4 무릇 남자로서 머리에 무엇을 쓰고 기도나 예언을 하는 자는 그 머리를 욕되게 하는 것이요 5 무릇 여자로서 머리에 쓴 것

23 모든 것이 가하나 모든 것이 유익한 것은 아니요 모든 것이 가하나 모든 것이 덕을 세우는 것은 아니니 24 누구든지 자기의 유익을 구하지 말고 남의 유익을 구하라 25 무릇 시장에서 파는 것은 양심을 위하여 묻지 말고 먹으라 26 이는 땅과 거기 충만한 것이 주의 것임이라 27 불신자 중 누가 너희를 청할 때에 너희가 가고자 하거든 너희 앞에 차려 놓

14 그런즉 내 사랑하는 자들아 우상 숭배하는 일을 피하라 15 나는 지혜 있는 자들에게 말함과 같이 하노니 너희는 내가 이르는 말을 스스로 판단하라 16 우리가 축복하는 바 축복의 잔은 그리스도의 피에 참여함이 아니며 우리가 떼는 떡은 그리스도의 몸에 참여함이 아니냐 17 떡이 하나요 많은 우리가 한 몸이니 이는 우리가 다 한 떡에 참여함이라 18 육신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