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합당한 지도자인가?_누가복음 14:1-14

1 안식일에 예수께서 한 바리새인 지도자의 집에 떡 잡수시러 들어가시니 그들이 엿보고 있더라

2 주의 앞에 수종병 든 한 사람이 있는지라

3 예수께서 대답하여 율법교사들과 바리새인들에게 이르시되 안식일에 병 고쳐 주는 것이 합당하냐 아니하냐

4 그들이 잠잠하거늘 예수께서 그 사람을 데려다가 고쳐 보내시고

5 또 그들에게 이르시되 너희 중에 누가 그 아들이나 소가 우물에 빠졌으면 안식일에라도 곧 끌어내지 않겠느냐 하시니

6 그들이 이에 대하여 대답하지 못하니라

7 청함을 받은 사람들이 높은 자리 택함을 보시고 그들에게 비유로 말씀하여 이르시되

8 네가 누구에게나 혼인 잔치에 청함을 받았을 때에 높은 자리에 앉지 말라 그렇지 않으면 너보다 더 높은 사람이 청함을 받은 경우에

9 너와 그를 청한 자가 와서 너더러 이 사람에게 자리를 내주라 하리니 그 때에 네가 부끄러워 끝자리로 가게 되리라

10 청함을 받았을 때에 차라리 가서 끝자리에 앉으라 그러면 너를 청한 자가 와서 너더러 벗이여 올라 앉으라 하리니 그 때에야 함께 앉은 모든 사람 앞에서 영광이 있으리라

11 무릇 자기를 높이는 자는 낮아지고 자기를 낮추는 자는 높아지리라

12 또 자기를 청한 자에게 이르시되 네가 점심이나 저녁이나 베풀거든 벗이나 형제나 친척이나 부한 이웃을 청하지 말라 두렵건대 그 사람들이 너를 도로 청하여 네게 갚음이 될까 하노라

13 잔치를 베풀거든 차라리 가난한 자들과 몸 불편한 자들과 저는 자들과 맹인들을 청하라

14 그리하면 그들이 갚을 것이 없으므로 네게 복이 되리니 이는 의인들의 부활시에 네가 갚음을 받겠음이라 하시더라

지금까지 유대교가 어떻게 망했는지를 보여 준 누가는(13:10〜35), 이제 유대교를 대체하는 공동체, 교회가 어떻게 세워졌는가를 설명하기 시작합니다(14:1〜35). 이는 기존의 종교적 기득권자들은 하나님께 버려지고, 평범하지만 모든 것을 버리고 주님을 따를 각오가 된 자들이 그 자리에 세워지는 형태로 이뤄집니다.

지도자의 자격이 없는 자들(1~6절)

안식일에 회당에서 귀신들려 꼬부라진 여인을 치유하신 사건(13:10〜21)과 비슷한 일이 바리새인 지도자의 집에서 식사하시는 자리에서 일어났습니다(1〜2절). 여기서 예수님은 바리새인과 율법 교사들이 늘 하는 신학 토론을 사용하셔서 문제를 해결해 가십니다(3절). 즉 “너희가 늘 하던 방식대로 답해 보라”고 요구하시는 셈입니다. 하지만 그들은 아무 말도 하지 못합니다(4a,6절). 이곳은 바리새인 지도자의 집입니다. 지도자가 하는 일은 의사결정 곧 선택이며, 최악의 지도자는 틀린 선택을 하는 지도자가 아니라, 아무 선택도 하지 않는 지도자입니다. 그들이 올바른 지도자였다면 예수님께서 제시하신 두 가지 중 하나를 선택하거나, 제3의 답이라도 제시할 수 있어야 했지만, 이들은 그 일을 감당하지 못합니다. 그에 비해 예수님은 간단히 문제를 해결하십니다. 예수님은 이 사람이 몸에서 수분이 배출되지 않아 몸이 붓는, 비유적으로 ‘물에 빠진’ 것과 같은 수종병을 앓고 있었으므로(2절), 안식일이라 하더라도 물에 빠진 사람이나 가축을 구하는 것은 안식일을 범하는 것이 아니기에 이 병을 고쳐도 된다는 결론을 내리십니다(4b〜5절). 이처럼 고통당하는 자 앞에서 아무 선택을 하지 않은 채 묵묵부답인 바리새인의 리더십은 하나님께 버림받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고통당하는 자에게 공감하며 그의 문제를 해결해 주시는 예수님의 리더십이야말로 참된 지도자의 덕목이었습니다.

하나님 앞에서 합당한 지도자(7~14절)

예수님은 합당한 지도자가 갖춰야 할 두 가지 덕목을 추가로 가르치십니다. 첫째, 지도자는 자신을 낮춰야 합니다. 당시 연회석은 사회적 지위에 따라 높은 자리와 낮은 자리가 분명히 정해져 있었습니다. 그런데 초대받은 이들 중에는 자기가 당연히 상석에 앉을 것으로 여기는 자들이 있었습니다(7절). 예수님은 언제나 낮은 자리에 앉는 것이 지혜로운 행동이라고 가르치시는데, 잠언에도 비슷한 가르침이 있기에 유대인이라면 다들 아는 지혜였습니다(8〜10절; 잠 25:6〜7). 그러나 교만하고 어리석은 자들은 행동을 제어하지 못하고 마음의 교만을 드러내게 마련입니다. 하나님의 나라에서 이런 자들은 높임을 받을 수 없습니다(11절). 둘째, 지도자는 대가를 기대하지 않고 베풀어야 합니다. 예수님은 또한 자신을 식사 자리에 초대한 바리새인 지도자에게 그를 다시 초대하여 연회를 베풀 수 있는 사람을 청하여 접대하지 말고, 갚을 것이 없는 자들을 청하라고 가르치십니다(12~13절). 사실 이런 식사의 목적은 지도층 인사끼리 관계를 돈독히 하고 지위를 공고히 하기 위함입니다. 하지만 예수님은 갚을 것이 없는 자들에게 베풀어야 하나님이 갚으신다고 가르치십니다(14절). 세상에서는 내가 베푼 만큼 대가를 받지만, 하나님께는 내가 행한 것보다 훨씬 많은 대가를 받을 것입니다.

주님이 인정하시는 지도자는 어려운 이들을 돕고, 언제나 자신을 낮추며, 낮은 위치의 사람들과 함께하기를 즐거워하는 사람입니다. 섬김을 받으려고만 하고 군림하기를 좋아하는 자가 한 단체의 지도자가 되면 그 모임 전체가 큰 위험에 빠집니다. 우리는 지도자를 세울 때 어떤 이가 주님의 뜻에 합당한지 고민하고, 또 세워진 사람은 주님의 뜻에 합당한 마음가짐을 갖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

17 오직 주께서 각 사람에게 나눠 주신 대로 하나님이 각 사람을 부르신 그대로 행하라 내가 모든 교회에서 이와 같이 명하노라 18 할례자로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무할례자가 되지 말며 무할례자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할례를 받지 말라 19 할례 받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요 할례 받지 아니하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로되 오직 하나님의 계명을 지킬

1 너희가 쓴 문제에 대하여 말하면 남자가 여자를 가까이 아니함이 좋으나 2 음행을 피하기 위하여 남자마다 자기 아내를 두고 여자마다 자기 남편을 두라 3 남편은 그 아내에 대한 의무를 다하고 아내도 그 남편에게 그렇게 할지라 4 아내는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남편이 하며 남편도 그와 같이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아내가 하나니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