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로부터 온 권위인가?_누가복음 20:1-8

1 하루는 예수께서 성전에서 백성을 가르치시며 복음을 전하실새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이 장로들과 함께 가까이 와서

2 말하여 이르되 당신이 무슨 권위로 이런 일을 하는지 이 권위를 준 이가 누구인지 우리에게 말하라

3 대답하여 이르시되 나도 한 말을 너희에게 물으리니 내게 말하라

4 요한의 세례가 하늘로부터냐 사람으로부터냐

5 그들이 서로 의논하여 이르되 만일 하늘로부터라 하면 어찌하여 그를 믿지 아니하였느냐 할 것이요

6 만일 사람으로부터라 하면 백성이 요한을 선지자로 인정하니 그들이 다 우리를 돌로 칠 것이라 하고

7 대답하되 어디로부터인지 알지 못하노라 하니

8 예수께서 이르시되 나도 무슨 권위로 이런 일을 하는지 너희에게 이르지 아니하리라 하시니라

예수님은 성전에서 장사하는 자들을 쫓아내심으로 성전을 정결하게 하신 후에 성전에서 백성을 가르치시며 복음을 전하십니다. 성전에서 이루어져야 마땅한 일을 몸소 보이신 것입니다. 예수님은 성전에서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하셨는데, 이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자들이 있었습니다. 역시 종교 지도자들이었습니다.

시비를 거는 종교 지도자들(1~2절)

예수님이 성전에서 백성을 가르치신 것은 종교 지도자들에게 매우 불쾌한 일이었습니다. 성전에서 가르치는 일은 산헤드린에서 공인한 자들만 할 수 있는 일이었기 때문입니다. 또한 허락도 받지 않고 가르치시는 예수님을 많은 백성이 따랐습니다. 자기들의 허락을 받고 성전에서 장사하는 사람들을 예수님이 내쫓으셔서 몹시 불쾌한 상황이었는데, 예수님이 자신들의 규칙을 따르지 않고 불법적으로 성전에서 가르치시는 것을 보니 그냥 놔둘 수 없었을 것입니다. 그래서 떼로 몰려가 마치 검문하듯이 “무슨 권위로 이런 일을 하느냐?”고 따져 물었습니다(2절). 성전에서 가르치는 일에 관한 규칙이 있는데 왜 이 규칙을 어기며 마음대로 성전에서 가르치느냐고 묻는 것입니다. 성전의 질서를 위해 성전에서 아무나 가르치지 못하게 하는 규정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들은 예수님의 가르침의 내용을 문제 삼는 것이 아니라 예수님의 가르침이 자기들이 추구하는 것과 달리 너무 분명한 진리임을 알았기에 더 불편했을 것입니다. 자기들의 문제점을 꿰뚫어 보신 예수님이 껄끄러웠을 것입니다.

본질보다는 주변 상황에 민감한 이들(3〜8절)

예수님은 이들에게 대답 대신 다른 질문을 던지셨습니다(3절). 즉답 대신 다른 질문을 던져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당시 랍비들이 사용하던 방법이었습니다. 예수님은 세례 요한의 세례에 대해 질문하십니다(4절). 요한의 세례는 누가 허락한 것이냐는 질문입니다. 요한의 세례는 큰 파장을 일으켰고, 헤롯왕도 어찌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사람이 요한에게 세례를 받았습니다. 그렇기에 종교 지도자들은 요한의 세례를 부정할 수도, 인정할 수도 없는 진퇴양난의 상황에 빠졌습니다. 그래서 모른다고 대답할 수밖에 없었습니다(7절). 제사장과 서기관들은 진리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었고, 자기들의 체면과 권리를 지키는 데만 관심이 있었습니다. 그들은 오로지 자신들의 권위와 권력만이 중요했습니다. 그것을 유지하고 지킬 수만 있다면 언제든지 누구와도 타협할 여지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늘 자기들의 잘못과 모순을 지적하셨기에 예수님에 대해서는 늘 쌍심지를 켤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들에게 예수님의 말씀이 진리인지 아닌지는 중요하지 않았습니다. 자신들의 권위와 이득에 위협을 가하고 있다는 사실만이 중요했습니다. 반면에 예수님은 사람들에게 하나님 나라에 대한 복음을 전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했습니다. 그래서 산헤드린의 허락과 관계없이 성전에서 복음을 전하셨습니다. 산헤드린은 예수님께 성전에서 가르칠 권한을 주지 않을 것이 뻔했기 때문입니다. 후에 예수님의 제자들이 이 모습을 본받아 종교 지도자들의 협박과 억압에도 불구하고 당당하게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복음을 전했습니다. 이제 우리가 세상의 권세에 맞서 하나님 나라의 복음을 담대하게 전해야 합니다.

상황이나 자리 때문에 타협하게 될 때가 없지 않습니다. 너무 곧으면 부러지기 쉽다는 핑계를 대며 적당히 넘어가려 합니다. 그러나 진리를 전하고 복음을 전파하는 것은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일이며 하나님의 명령이기 때문에 그 어떤 것과도 타협해서는 안 되는 일입니다. 성도는 하나님이 주신 권위로 진리와 복음을 전하는 데 힘써야 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

17 오직 주께서 각 사람에게 나눠 주신 대로 하나님이 각 사람을 부르신 그대로 행하라 내가 모든 교회에서 이와 같이 명하노라 18 할례자로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무할례자가 되지 말며 무할례자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할례를 받지 말라 19 할례 받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요 할례 받지 아니하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로되 오직 하나님의 계명을 지킬

1 너희가 쓴 문제에 대하여 말하면 남자가 여자를 가까이 아니함이 좋으나 2 음행을 피하기 위하여 남자마다 자기 아내를 두고 여자마다 자기 남편을 두라 3 남편은 그 아내에 대한 의무를 다하고 아내도 그 남편에게 그렇게 할지라 4 아내는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남편이 하며 남편도 그와 같이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아내가 하나니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