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답했던 엘리후_욥기 32:11-22

11 보라 나는 당신들의 말을 기다렸노라 당신들의 슬기와 당신들의 말에 귀 기울이고 있었노라

12 내가 자세히 들은즉 당신들 가운데 욥을 꺾어 그의 말에 대답하는 자가 없도다

13 당신들이 말하기를 우리가 진상을 파악했으나 그를 추궁할 자는 하나님이시요 사람이 아니라 하지 말지니라

14 그가 내게 자기 이론을 제기하지 아니하였으니 나도 당신들의 이론으로 그에게 대답하지 아니하리라

15 그들이 놀라서 다시 대답하지 못하니 할 말이 없음이었더라

16 당신들이 말 없이 가만히 서서 다시 대답하지 아니한즉 내가 어찌 더 기다리랴

17 나는 내 본분대로 대답하고 나도 내 의견을 보이리라

18 내 속에는 말이 가득하니 내 영이 나를 압박함이니라

19 보라 내 배는 봉한 포도주통 같고 터지게 된 새 가죽 부대 같구나

20 내가 말을 하여야 시원할 것이라 내 입을 열어 대답하리라

21 나는 결코 사람의 낯을 보지 아니하며 사람에게 영광을 돌리지 아니하리니

22 이는 아첨할 줄을 알지 못함이라 만일 그리하면 나를 지으신 이가 속히 나를 데려가시리로다

엘리후는 자신이 부득불 할 말을 해야겠다고 선언합니다. 비록 자신이 상대적으로 연소하지만, 연장자들의 어리석음을 더는 견딜 수 없기 때문이라고 밝힙니다.

욥의 친구들을 향한 엘리후의 발언(11~14절)

엘리후는 세 친구를 향해 거침없이 자신의 실망감을 드러냅니다. 그는 나이 많은 친구들이 욥에게 슬기롭고 지혜로운 말을 해줄 것이라 생각하고 기다렸는데, 욥의 질문과 대답에 타당한 대답을 하는 사람이 아무도 없었다고 결론 내리고 있습니다. 자신들의 지혜 없음을 탓하지는 않고, 욥이 굴복하지 않으니 그를 설득하고 굴복시킬 분은 하나님밖에 없다고 핑계 대고 있다고 비난합니다. 이제 자신은 새로운 논리로 욥에게 대응할 것이라고 선언합니다.

욥의 친구들의 주장에 대한 엘리후의 평가는 매우 정확합니다. 선한 사람이 복을 받고, 악한 사람은 벌을 받는다는 그들의 주장은 현실적 모순을 전혀 해결하지 못했으며, 논리적으로 욥을 설득하지도 못했습니다. 그런데도 자신들이 마치 하나님 편에 서 있는 것처럼 감정적으로 주장한 내용은 아무도 동의할 수 없는 결론이었습니다.

할 말은 하겠다는 엘리후(15~20절)

엘리후는 독백처럼 자신의 주장을 말하기 시작합니다. 이제 자신의 의견을 그들에게 제시하겠다고 말합니다. 말하지 않고는 견딜 수 없을 만큼 자신 안에 해야 할 말들이 가득하기 때문입니다. 엘리후는 지금 욥의 친구들을 향한 답답한 마음과 욥에게 하고 싶은 말로 견딜 수 없는 상태라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사람들은 자신이 해야 할 말이나 하고 싶은 말을 하지 못할 때 힘들어합니다. 특히 자신의 의로움이나 지식을 자랑하고 싶을 때 더욱 그러합니다. 그러나 성도는 다른 것 때문에 말하지 않고는 견딜 수 없어야 합니다. “내가 복음을 전할지라도 자랑할 것이 없음은 내가 부득불 할 일임이라 만일 복음을 전하지 아니하면 내게 화가 있을 것이로다”(고전 9:16). 바울은 복음을 전하지 않고는 견딜 수 없다고 고백했습니다. 성도는 복음에 대해 침묵할 수 없습니다. 죽어가는 자에게 생명을 전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복음을 전하지 않는다면 죽을 것이고, 복음을 전한다면 살아날 것을 진심으로 안다면 복음을 전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복음 전하는 것을 참을 수 없어 답답한 마음이 바로 성도가 품어야 할 마음입니다.

엘리후의 발언 자세(21~22절)

엘리후는 자신이 어떤 자세로 말할 것인지를 밝힙니다. 그는 사람의 얼굴을 보지 않고, 사람에게 영광을 돌리지 않겠다고 선언합니다. 욥이나 친구들의 눈치를 보거나 그들의 비위를 맞추는 발언을 하지 않겠다는 것입니다. 엘리후의 자세는 매우 긍정적으로 보입니다. 사람에게 아첨하지 않겠다고 하니, 무엇인가 올바른 말을 할 것 같은 기대감을 줍니다. 하지만 그 역시 욥의 친구들과 마찬가지로 매우 중요한 잘못을 반복하고 있습니다. 욥의 상황을 바르게 이해하거나 그를 위로할 마음이 전혀 없는 것입니다. 어쩌면 지금 가장 필요한 것은 사람에게 영광을 돌리지 않고 아첨하지 않는 공정한 말이 아닙니다. 욥을 위로하고 격려하는 말입니다. 이후에 어떤 말들이 엘리후를 통해 나올지 알 수는 없지만 그의 발언도 욥을 살리는 발언이 될 수 없을 것입니다.

엘리후의 주장은 자신감과 의로움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하지만 그의 태도에서 긍휼이나 사랑을 전혀 느낄 수 없다는 것은 너무도 안타까운 일입니다. 사람의 방언과 천사의 말을 할지라도 사랑이 없으면 아무 소용이 없다는 말씀을 잊지 말고, 언제나 사랑으로 말하는 성도가 되어야 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9 부당하게 나의 원수된 자가 나로 말미암아 기뻐하지 못하게 하시며 까닭 없이 나를 미워하는 자들이 서로 눈짓하지 못하게 하소서 20 무릇 그들은 화평을 말하지 아니하고 오히려 평안히 땅에 사는 자들을 거짓말로 모략하며 21 또 그들이 나를 향하여 입을 크게 벌리고 하하 우리가 목격하였다 하나이다 22 여호와여 주께서 이를 보셨사오니 잠잠하지 마옵소서 주

1 여호와여 나와 다투는 자와 다투시고 나와 싸우는 자와 싸우소서 2 방패와 손 방패를 잡으시고 일어나 나를 도우소서 3 창을 빼사 나를 쫓는 자의 길을 막으시고 또 내 영혼에게 나는 네 구원이라 이르소서 4 내 생명을 찾는 자들이 부끄러워 수치를 당하게 하시며 나를 상해하려 하는 자들이 물러가 낭패를 당하게 하소서 5 그들을 바람 앞에 겨와 같게 하시고

11 너희 자녀들아 와서 내 말을 들으라 내가 여호와를 경외하는 법을 너희에게 가르치리로다 12 생명을 사모하고 연수를 사랑하여 복 받기를 원하는 사람이 누구뇨 13 네 혀를 악에서 금하며 네 입술을 거짓말에서 금할지어다 14 악을 버리고 선을 행하며 화평을 찾아 따를지어다 15 여호와의 눈은 의인을 향하시고 그의 귀는 그들의 부르짖음에 기울이시는도다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