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높은 도덕 기준_욥기 31:1-23

1 내가 내 눈과 약속하였나니 어찌 처녀에게 주목하랴

2 그리하면 위에 계신 하나님께서 내리시는 분깃이 무엇이겠으며 높은 곳의 전능자께서 주시는 기업이 무엇이겠느냐

3 불의한 자에게는 환난이 아니겠느냐 행악자에게는 불행이 아니겠느냐

4 그가 내 길을 살피지 아니하시느냐 내 걸음을 다 세지 아니하시느냐

5 만일 내가 허위와 함께 동행하고 내 발이 속임수에 빨랐다면

6 하나님께서 나를 공평한 저울에 달아보시고 그가 나의 온전함을 아시기를 바라노라

7 만일 내 걸음이 길에서 떠났거나 내 마음이 내 눈을 따랐거나 내 손에 더러운 것이 묻었다면

8 내가 심은 것을 타인이 먹으며 나의 소출이 뿌리째 뽑히기를 바라노라

9 만일 내 마음이 여인에게 유혹되어 이웃의 문을 엿보아 문에서 숨어 기다렸다면

10 내 아내가 타인의 맷돌을 돌리며 타인과 더불어 동침하기를 바라노라

11 그것은 참으로 음란한 일이니 재판에 회부할 죄악이요

12 멸망하도록 사르는 불이니 나의 모든 소출을 뿌리째 뽑기를 바라노라

13 만일 남종이나 여종이 나와 더불어 쟁론할 때에 내가 그의 권리를 저버렸다면

14 하나님이 일어나실 때에 내가 어떻게 하겠느냐 하나님이 심판하실 때에 내가 무엇이라 대답하겠느냐

15 나를 태 속에 만드신 이가 그도 만들지 아니하셨느냐 우리를 뱃속에 지으신 이가 한 분이 아니시냐

16 내가 언제 가난한 자의 소원을 막았거나 과부의 눈으로 하여금 실망하게 하였던가

17 나만 혼자 내 떡덩이를 먹고 고아에게 그 조각을 먹이지 아니하였던가

18 실상은 내가 젊었을 때부터 고아 기르기를 그의 아비처럼 하였으며 내가 어렸을 때부터 과부를 인도하였노라

19 만일 내가 사람이 의복이 없이 죽어가는 것이나 가난한 자가 덮을 것이 없는 것을 못본 체 했다면

20 만일 나의 양털로 그의 몸을 따뜻하게 입혀서 그의 허리가 나를 위하여 복을 빌게 하지 아니하였다면

21 만일 나를 도와 주는 자가 성문에 있음을 보고 내가 주먹을 들어 고아를 향해 휘둘렀다면

22 내 팔이 어깨 뼈에서 떨어지고 내 팔 뼈가 그 자리에서 부스러지기를 바라노라

23 나는 하나님의 재앙을 심히 두려워하고 그의 위엄으로 말미암아 그런 일을 할 수 없느니라

31장은 욥이 법정에서 피고가 무죄를 주장하는 것 같은 어조로 자신은 하나님이 금하신 것을 행한 적이 없으며, 만약 그런 적이 있다면 처벌을 받겠다고 선언하는 부분입니다. 오늘 본문은 욥이 언급한 11가지 죄악 중 6가지를 다루는데, 이를 통해 우리가 피해야할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정욕과 거짓: 세상보다 높은 가준(1~6절)

욥은 자신의 정결함을 강조하기 위해 우선 자기가 처녀에게 눈길을 주지 않았다고 주장합니다(1절). 고대 근동에서는 처녀에게 관심을 두고 여러 아내를 거느리는 것이 그리 큰 문제가 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욥은 ‘하나님이 내리시는 분깃을 기대하며 세상의 윤리 기준보다 더 높은 수준에 따라 살았고(2절), 하나님을 의식하며 행동했다고 주장합니다(3〜4절). 또한 거짓을 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데, ‘저울’을 언급하는 것을 보아 부정한 방법으로 상거래를 하지 않았다는 의미로 생각됩니다(5〜6절). 사실 고대 근동의 대상 무역에 대한 기록을 보면 상인들이 조금씩 속이는 일은 문제가 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욥은 일반적으로 용인되는 수준의 부정함도 행하지 않았음을 주장합니다. 이처럼 하나님의 백성은 세상보다 높은 기준을 가져야 합니다.

탐욕과 간음: 심령의 정결(7~12절)

욥은 길에서 떠남, 마음이 눈을 따름, 손에 더러운 것이 묻음이라는 상징적 표현을 쓰는데(7절), 이러한 죄의 대가로 재산의 손실을 언급하는 것을 보아 재물에 대한 탐욕을 의미하는 표현으로 보입니다(8절). 그저 탐내는 마음을 품는 것을 의미합니다. 욥은 마음으로 탐욕을 품은 적도 없다고 주장한 것입니다. 또한 욥은 마음에서조차 여인에게 미혹되는 일도 없었다고 주장합니다. 만약 그런 적이 있다면 자기 아내와 모든 소유를 빼앗겨도 좋다고 선언합니다(9〜12절). 이는 실제로 그렇게 행하지 않은 것은 물론이고, 상상조차 하지 않았다는 말입니다. 욥은 마음의 정결까지 철저히 지켰던 것입니다. 거룩한 백성은 세상의 악하고 음란한 문화로부터 마음을 지킬 줄 알아야 합니다. 실제로 행하지 않았다고 해서 그 안에 해악이 없다고 착각하면 안 됩니다.

종과 가난한 자를 향한 자비(13~23절)

욥은 이어서 종들을 비인간적으로 대우하지 않았다고 말합니다. 그는 하나님 앞에서 떳떳하기 위해 그들의 권리를 저버리지 않았다고 말합니다(13〜15절). 또한 가난한 자, 과부, 고아를 돕지 않고 지나친 적이 없었으며, 적극적으로 그들을 도왔다고 주장합니다(16〜18절). 자기가 만일 그들을 못 본 체하거나 포학을 저질렀다면 자기 팔이 어깨에서 떨어져 나가 부스러져도 좋다고 주장할 만큼 자기는 약한 자를 돕는 데 최선을 다했음을 밝히고 있습니다(19〜22절). 욥이 보기에 약한 자들을 돕지 않는 것은 하나님께 재앙을 당해 마땅한 일이기 때문입니다(23절). 이처럼 사회적 약자들을 무시하거나 도움이 필요한 자를 간과하는 것은 하나님의 백성이 해서는 안 되는 일입니다. 오늘날 그리스도인이 기업체를 운영할 때에도 직원들을 인간적으로 대우하지 않거나, 충분히 도울 힘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손해를 피하려 돕지 않는다면 하나님이 재앙을 허락하셔서 비참한 처지에 떨어지게 된다 하더라도 할 말이 없게 됩니다.

세상은 다른 사람에게 피해만 주지 않으면 된다는 식의 윤리 기준으로 무엇이 옳고 그른지에 대한 절대적 판단 자체를 거부합니다. 상대적 기준을 주장합니다. 이런 때일수록 그리스도인들이 세상에 본을 보여야 합니다. 겉으로 보이는 행동은 물론이고 내면까지 정결하게 함으로 세상에 거룩함을 나타내는 성도들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내가 자유인이 아니냐 사도가 아니냐 예수 우리 주를 보지 못하였느냐 주 안에서 행한 나의 일이 너희가 아니냐 2 다른 사람들에게는 내가 사도가 아닐지라도 너희에게는 사도이니 나의 사도 됨을 주 안에서 인친 것이 너희라 3 나를 비판하는 자들에게 변명할 것이 이것이니 4 우리가 먹고 마실 권리가 없겠느냐 5 우리가 다른 사도들과 주의 형제들과 게바와 같이

1 우상의 제물에 대하여는 우리가 다 지식이 있는 줄을 아나 지식은 교만하게 하며 사랑은 덕을 세우나니 2 만일 누구든지 무엇을 아는 줄로 생각하면 아직도 마땅히 알 것을 알지 못하는 것이요 3 또 누구든지 하나님을 사랑하면 그 사람은 하나님도 알아 주시느니라 4 그러므로 우상의 제물을 먹는 일에 대하여는 우리가 우상은 세상에 아무 것도 아니며 또한 하나님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