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려워하는 제자들을 위하여_누가복음 12:1-12

1 그 동안에 무리 수만 명이 모여 서로 밟힐 만큼 되었더니 예수께서 먼저 제자들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바리새인들의 누룩 곧 외식을 주의하라

2 감추인 것이 드러나지 않을 것이 없고 숨긴 것이 알려지지 않을 것이 없나니

3 이러므로 너희가 어두운 데서 말한 모든 것이 광명한 데서 들리고 너희가 골방에서 귀에 대고 말한 것이 지붕 위에서 전파되리라

4 내가 내 친구 너희에게 말하노니 몸을 죽이고 그 후에는 능히 더 못하는 자들을 두려워하지 말라

5 마땅히 두려워할 자를 내가 너희에게 보이리니 곧 죽인 후에 또한 지옥에 던져 넣는 권세 있는 그를 두려워하라 내가 참으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그를 두려워하라

6 참새 다섯 마리가 두 앗사리온에 팔리는 것이 아니냐 그러나 하나님 앞에는 그 하나도 잊어버리시는 바 되지 아니하는도다

7 너희에게는 심지어 머리털까지도 다 세신 바 되었나니 두려워하지 말라 너희는 많은 참새보다 더 귀하니라

8 내가 또한 너희에게 말하노니 누구든지 사람 앞에서 나를 시인하면 인자도 하나님의 사자들 앞에서 그를 시인할 것이요

9 사람 앞에서 나를 부인하는 자는 하나님의 사자들 앞에서 부인을 당하리라

10 누구든지 말로 인자를 거역하면 사하심을 받으려니와 성령을 모독하는 자는 사하심을 받지 못하리라

11 사람이 너희를 회당이나 위정자나 권세 있는 자 앞에 끌고 가거든 어떻게 무엇으로 대답하며 무엇으로 말할까 염려하지 말라

12 마땅히 할 말을 성령이 곧 그 때에 너희에게 가르치시리라 하시니라

예수님은 예루살렘을 향해 가시면서 그 길의 의미를 밝히 드러내셨습니다. 그 길은 죄인들에게 회개할 것을 가르치시고, 그들의 죄를 짊어지고 십자가에서 죽어야 하는 길입니다. 자신들이 죄인임이 드러나는 것을 견디지 못하는 바리새인과 율법 교사는 예수님을 강하게 대적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위축되지 않으셨습니다. 오히려 제자들에게 먼저 걸어가시는 그 길의 의미를 가르쳐 주셨습니다.

바리새인의 누룩(1~3절)

바리새인과 율법 교사를 꾸짖으시고, 그들의 거짓 의로움을 책망하신 예수님의 가르침은 많은 사람에게 전해졌습니다. 예수님의 인기가 심히 거슬려 어떻게든 예수님을 흠집 내려는 사람들의 시도와는 반대로, 수많은 사람이 예수님께 몰려왔습니다. 예수님은 그들을 보면서 먼저 제자들에게 바리새인의 누룩 곧 외식을 주의하라고 경계하십니다. 그들의 외식은 마치 누룩처럼 모든 것을 감염시키고 오염시켰습니다. 그리고 예수님은 제자들이 기억해야 하는 매우 중요한 진리를 가르쳐 주셨습니다. 바리새인의 외식이 곧 밝혀질 것이라는 사실입니다. 사람들은 겉으로 드러나는 것과 눈에 보이는 것을 크게 여깁니다. 그리하여 속으로 죄짓고 겉으로는 거룩한 척하기를 좋아합니다. 사람들이 그러한 외식에 속아 넘어가듯이 하나님도 그렇게 속을 줄로 압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속임을 당하지 않으십니다. 하나님은 사람의 마음을 살피십니다. 그 중심을 보십니다. 그분 앞에서 숨길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그러므로 성도는 예수님을 따라가는 삶을 사람들이 인정하거나 알아주지 않는다고 실망하거나 낙담할 필요가 없습니다. 하나님은 이 모든 것을 아시며 때가 되면 이 모든 것을 밝히 드러내실 것이기 때문입니다. 진실한 신앙을 가지십시오. 외적 행동과 내적 신앙이 일치하는 것이 참된 믿음입니다.

두려워하지 말라(4~12절)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그들을 위협하는 세상을 두려워하지 말라고 말씀해 주십니다. 십자가의 길은 죽음의 길입니다. 고난의 길입니다. 고난의 길 앞에서 그들은 두려울 것이 없습니다. 왜냐하면 대적들이 그들의 육체는 죽일 수 있을지 모르지만 거기까지가 그들의 능력의 전부이기 때문입니다. 제자들이 정말로 두려워해야 할 분은 하나님이십니다. 하나님은 육체뿐 아니라 영혼까지 심판하시는 능력의 하나님이시기 때문입니다. 작은 새들의 생사마저 주관하시는 하나님은 자녀 된 제자들의 머리털까지도 지키실 것입니다. 제자들이 사람들 앞에서 예수님을 전하고 믿음을 고백할 때, 모든 것의 주관자이신 하나님 앞에서 예수님이 그들을 중보하실 것입니다. 예수님은 그들이 이 세상에서 누구에게 끌려가든지, 어떤 상황에 놓이든지 그들의 생각과 말을 지켜 주실 것을 약속해 주십니다. 곧 성령의 동행하심을 약속해 주십니다. 예수님은 십자가의 길을 가시면서도 제자들을 걱정하셨습니다. 혹시라도 그들이 그 길을 저버릴까 봐 그들의 영혼을 지키시는 능력의 하나님이 그들과 함께하신다는 사실을 당부해 주셨습니다. 십자가의 길은 결코 혼자 걸어가는 길이 아닙니다. 그 길은 하나님이 모든 것을 알고 지키시는 길입니다. 성령께서 함께하시는 길입니다. 그러므로 고난이 찾아오더라도 주님의 제자는 두려움에 넘어질 수 없습니다. 두려움보다 더 큰 성령의 능력이 붙잡고 계시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은 대적들을 두려워하지 않으셨습니다. 자신을 죽이려는 자들의 위협 앞에서도 주저하지 않고 십자가의 길을 가셨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제자들이 두려워할 것을 아셨습니다. 그래서 제자들을 붙잡아 주셨습니다. 예수님은 우리의 두려움과 연약함을 아십니다. 그래서 우리를 위해 중보하시고, 성령님을 우리에게 보내 주셨습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

17 오직 주께서 각 사람에게 나눠 주신 대로 하나님이 각 사람을 부르신 그대로 행하라 내가 모든 교회에서 이와 같이 명하노라 18 할례자로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무할례자가 되지 말며 무할례자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할례를 받지 말라 19 할례 받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요 할례 받지 아니하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로되 오직 하나님의 계명을 지킬

1 너희가 쓴 문제에 대하여 말하면 남자가 여자를 가까이 아니함이 좋으나 2 음행을 피하기 위하여 남자마다 자기 아내를 두고 여자마다 자기 남편을 두라 3 남편은 그 아내에 대한 의무를 다하고 아내도 그 남편에게 그렇게 할지라 4 아내는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남편이 하며 남편도 그와 같이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아내가 하나니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