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을 귀 있는 자들은 들을지어다_누가복음 8:1-18

1 그 후에 예수께서 각 성과 마을에 두루 다니시며 하나님의 나라를 선포하시며 그 복음을 전하실새 열두 제자가 함께 하였고

2 또한 악귀를 쫓아내심과 병 고침을 받은 어떤 여자들 곧 일곱 귀신이 나간 자 막달라인이라 하는 마리아와

3 헤롯의 청지기 구사의 아내 요안나와 수산나와 다른 여러 여자가 함께 하여 자기들의 소유로 그들을 섬기더라

4 각 동네 사람들이 예수께로 나아와 큰 무리를 이루니 예수께서 비유로 말씀하시되

5 씨를 뿌리는 자가 그 씨를 뿌리러 나가서 뿌릴새 더러는 길 가에 떨어지매 밟히며 공중의 새들이 먹어버렸고

6 더러는 바위 위에 떨어지매 싹이 났다가 습기가 없으므로 말랐고

7 더러는 가시떨기 속에 떨어지매 가시가 함께 자라서 기운을 막았고

8 더러는 좋은 땅에 떨어지매 나서 백 배의 결실을 하였느니라 이 말씀을 하시고 외치시되 들을 귀 있는 자는 들을지어다

9 제자들이 이 비유의 뜻을 물으니

10 이르시되 하나님 나라의 비밀을 아는 것이 너희에게는 허락되었으나 다른 사람에게는 비유로 하나니 이는 그들로 보아도 보지 못하고 들어도 깨닫지 못하게 하려 함이라

11 이 비유는 이러하니라 씨는 하나님의 말씀이요

12 길 가에 있다는 것은 말씀을 들은 자니 이에 마귀가 가서 그들이 믿어 구원을 얻지 못하게 하려고 말씀을 그 마음에서 빼앗는 것이요

13 바위 위에 있다는 것은 말씀을 들을 때에 기쁨으로 받으나 뿌리가 없어 잠깐 믿다가 시련을 당할 때에 배반하는 자요

14 가시떨기에 떨어졌다는 것은 말씀을 들은 자이나 지내는 중 이생의 염려와 재물과 향락에 기운이 막혀 온전히 결실하지 못하는 자요

15 좋은 땅에 있다는 것은 착하고 좋은 마음으로 말씀을 듣고 지키어 인내로 결실하는 자니라

16 누구든지 등불을 켜서 그릇으로 덮거나 평상 아래에 두지 아니하고 등경 위에 두나니 이는 들어가는 자들로 그 빛을 보게 하려 함이라

17 숨은 것이 장차 드러나지 아니할 것이 없고 감추인 것이 장차 알려지고 나타나지 않을 것이 없느니라

18 그러므로 너희가 어떻게 들을까 스스로 삼가라 누구든지 있는 자는 받겠고 없는 자는 그 있는 줄로 아는 것까지도 빼앗기리라 하시니라

이제 예수님의 갈릴리 전도 여행(8:1〜9:50)이 시작됩니다. 물론 이전에도 갈릴리 여러 회당에서 전도하셨지만(4:44), 이제 본격적으로 제자들을 데리고 각 성과 마을을 두루 다니시며 복음 전도사역을 감당하시는데, 이 여행의 결론은 ‘예수는 그리스도시다’(9:20)라는 사실의 확증입니다. 이 진리를 믿음으로 받아들이는 자는 은혜를 입을 것이지만 믿지 않는 자는 아무 유익도 얻지 못한다는 사실이 선포됩니다.

결실을 맺기 위한 아름다운 동행(1~3절)

누가는 어떤 사람들이 예수님의 사역을 통해 은혜를 입었는지를 설명하고 있습니다. 열두 제자들을 비롯해 악귀에게서 놓임을 받거나 병에서 나음을 입은 여인들이 예수님과 동행하며 섬기고 있습니다(1〜2절). 누가는 특별히 여인들이 예수님을 섬겼다는 사실에 주목합니다(3절). 열두 사도는 남자였지만, 예수님을 섬긴 사람들 중에는 여인들이 많았습니다. 누가는 이를 통해 당시의 사회적 장벽들, 즉 유대인과 이방인, 자유인과 노예, 부자와 가난한 자, 남자와 여자의 장벽이 복음에 의해서 무너졌다는 사실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같은 복음, 다른 결과(4~15절)

그러나 예수님이 전하시는 말씀을 들었다고 해서 모두가 말씀을 받아들이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같은 복음(씨)이 뿌려져도 땅의 상태에 따라 결과가 다른 것처럼, 어떤 이는 복음을 듣고 믿지만, 어떤 이는 믿지 않거나 배교하는 일이 벌어집니다(4〜8절). 아무리 하나님 나라의 비밀을 전하고 가르쳐도, 어떤 이들은 ‘보아도 보지 못하고, 들어도 깨닫지 못하는’ 상황에 빠지고 맙니다(9〜10절). 예수님이 의도적으로 어려운 이야기를 하셔서 깨닫지 못하게 하신 것이 아닙니다. 누군가를 가르칠 때 비유를 사용하는 이유는 이해를 돕기 위한 것입니다. 씨 뿌리는 비유는 그리 이해하기 어려운 비유가 아닙니다. 예수님이 어려운 이야기를 하셔서가 아니라 그들의 마음이 굳어 있고, 약간의 고난도 참지 못하고, 세상의 욕망에 붙잡혀 있기 때문에 말씀이 열매를 맺지 못하는 것입니다(11~15절). 그러므로 우리는 복음을 받아들이지 않는 사람들이나 복음을 알면서도 배반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에 놀라거나 이상히 여길 필요가 없습니다. 다만 제자들처럼 꾸준히 주님을 섬기는 것이 중요합니다.

비유는 드러내시기 위함(16~18절)

이 부분은 “그들로 보아도 보지 못하고 들어도 깨닫지 못하게 하려 함이라”(10절)는 말씀을 오해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장치입니다. 예수님이 비유로 말씀하신 이유는 감추시기 위함이 아니라 드러내시기 위함입니다(16~17절). 다만 듣는 자들이 그것을 받아들이지 않기 때문에 감춰질 뿐입니다. 그러므로 듣는 자는 스스로 삼가야 합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들을 때 자기 마음을 좋은 밭으로 만들지 않으면 아무리 진리의 말씀을 들어도 다 빼앗길 것입니다(18절). 좋은 밭은 더욱 좋은 밭이 되겠지만, 길 가는 더욱 형편이 나빠진다는 말씀입니다. 우리에게 주어지는 말씀은 이해하기 어려운 말씀이 아니며, 또 순종하기에 불가능한 것도 아닙니다. 그러나 우리가 마음 밭을 부드럽게 하지 않으면 아무리 좋은 말씀이 주어져도 열매를 맺지 못하게 될 것입니다. 말씀을 믿음으로 받아야 깨달을 수 있고, 순종할 수 있고, 열매를 맺을 수 있습니다.

지금처럼 말씀을 쉽게 접할 수 있는 시대는 없었습니다. 그러나 역설적으로 말씀의 능력은 점점 더 희미해져만 갑니다. 이런 때일수록 말씀을 듣고 지켜 인내로써 결실하는 성도가 되어야 합니다. 이런 성도들에 의해 교회가 변화되고, 세상이 변화될 것입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

17 오직 주께서 각 사람에게 나눠 주신 대로 하나님이 각 사람을 부르신 그대로 행하라 내가 모든 교회에서 이와 같이 명하노라 18 할례자로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무할례자가 되지 말며 무할례자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할례를 받지 말라 19 할례 받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요 할례 받지 아니하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로되 오직 하나님의 계명을 지킬

1 너희가 쓴 문제에 대하여 말하면 남자가 여자를 가까이 아니함이 좋으나 2 음행을 피하기 위하여 남자마다 자기 아내를 두고 여자마다 자기 남편을 두라 3 남편은 그 아내에 대한 의무를 다하고 아내도 그 남편에게 그렇게 할지라 4 아내는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남편이 하며 남편도 그와 같이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아내가 하나니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