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을 기억하라_누가복음 12:35-48

35 허리에 띠를 띠고 등불을 켜고 서 있으라

36 너희는 마치 그 주인이 혼인 집에서 돌아와 문을 두드리면 곧 열어 주려고 기다리는 사람과 같이 되라

37 주인이 와서 깨어 있는 것을 보면 그 종들은 복이 있으리로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주인이 띠를 띠고 그 종들을 자리에 앉히고 나아와 수종들리라

38 주인이 혹 이경에나 혹 삼경에 이르러서도 종들이 그같이 하고 있는 것을 보면 그 종들은 복이 있으리로다

39 너희도 아는 바니 집 주인이 만일 도둑이 어느 때에 이를 줄 알았더라면 그 집을 뚫지 못하게 하였으리라

40 그러므로 너희도 준비하고 있으라 생각하지 않은 때에 인자가 오리라 하시니라

41 베드로가 여짜오되 주께서 이 비유를 우리에게 하심이니이까 모든 사람에게 하심이니이까

42 주께서 이르시되 지혜 있고 진실한 청지기가 되어 주인에게 그 집 종들을 맡아 때를 따라 양식을 나누어 줄 자가 누구냐

43 주인이 이를 때에 그 종이 그렇게 하는 것을 보면 그 종은 복이 있으리로다

44 내가 참으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주인이 그 모든 소유를 그에게 맡기리라

45 만일 그 종이 마음에 생각하기를 주인이 더디 오리라 하여 남녀 종들을 때리며 먹고 마시고 취하게 되면

46 생각하지 않은 날 알지 못하는 시각에 그 종의 주인이 이르러 엄히 때리고 신실하지 아니한 자의 받는 벌에 처하리니

47 주인의 뜻을 알고도 준비하지 아니하고 그 뜻대로 행하지 아니한 종은 많이 맞을 것이요

48 알지 못하고 맞을 일을 행한 종은 적게 맞으리라 무릇 많이 받은 자에게는 많이 요구할 것이요 많이 맡은 자에게는 많이 달라 할 것이니라

예수님을 따르는 제자는 하나님 나라를 구하며 살아가야 합니다. 하나님의 나라를 위해 살아가는 제자들의 섬김과 헌신은 날마다의 삶 속에서 신실하게 이루어져야 합니다. 마지막 때에 대한 예수님의 가르침은 단순히 마지막 때에 일어날 일을 가르치기 위함이 아닙니다. 오늘을 살아가는 제자의 삶이 어떠해야 하는지를 가르치시는 말씀입니다.

혼인집의 깨어 있는 종(35〜38절)

주님의 제자는 하나님의 종으로 부르심을 받은 사람들입니다. 종은 직무를 충성스럽게 감당할 때 놀라운 영광을 누리게 됩니다.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주인이 올 때까지 기다리는 종들처럼 허리에 띠를 띠고 등불을 켜고 주인을 기다리는 삶을 살라고 하십니다. 만약 주인이 돌아왔을 때 종이 깨어서 주인을 기다리고 있었다면 놀라운 영광을 누리게 됩니다. 주인이 아무리 늦게 온다고 할지라도 복 있는 종은 깨어서 주인을 맞이할 것입니다. 하나님의 나라를 구하는 제자들은 어쩌다 한 번 그렇게 순종하거나 나중에 순종하겠다는 태도를 보여서는 안 됩니다. 언제 임할지 모르는 마지막 때를 기다리면서 매일의 삶 속에서 성실하게 순종해야 합니다. 등불을 켜 들고 어두워진 세상을 밝히 비추는 사명을 주인이 올 때까지 성실하게 감당해야 합니다.

도둑처럼 예고 없이 오실 인자(39〜40절)

예수님은 언제 올지 모르는 도둑에 대한 비유를 통해 항상 깨어 있어야 함을 다시 한번 강조하십니다. 도둑이 언제 들지 모르는 것처럼 하나님의 심판의 날이 언제 임할지 아무도 모릅니다. 그러므로 주님의 제자는 하나님 나라를 위해 맡겨진 사명을 성실하게 감당하며 살아가야 합니다. 예수님은 그때가 언제인지 아무도 모른다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러나 그날과 그때는 아무도 모르나니 하늘의 천사들도, 아들도 모르고 오직 아버지만 아시느니라”(마 24:36). 그러므로 알려고 하지도 말리고 강조하셨습니다. “때와 시기는 아버지께서 자기의 권한에 두셨으니 너희가 알 바 아니요”(행 1:7). 때를 알고자 하는 마음은 그때 맞춰 준비하면 된다는 간사한 생각입니다. 우리는 매일을 마지막 때처럼 살아가야 합니다. 도둑이 들 때를 알지 못하지만 항상 도둑이 들 것에 대비해야 하는 것처럼 주님이 오실 때를 알지 못하지만 항상 준비해야 하는 것입니다.

진실한 청지기(41~48절)

1〜12절은 제자들에게, 13〜21절은 무리에게, 22〜40절은 제자들에게 하신 말씀입니다. 그래서 베드로는 종과 도둑의 비유가 누구에게 주어진 것인지 질문합니다. 예수님은 다시금 비유로 설명하십니다. 주인이 집을 비울 때 양식을 나누는 일을 성실히 감당하는 사람은 복이 있습니다. 주인은 그를 신뢰해 모든 소유를 맡길 것입니다. 그런데 주인이 늦게 올 것으로 생각해 자기 마음대로 행동한다면 예상치 못한 때 돌아온 주인에게 큰 벌을 받을 것입니다. 만일 주인의 뜻을 알았다면 더 중한 처벌을 받을 것이고, 알지 못했다면 경한 처벌을 받을 것입니다. 예수님은 이 말씀이 제자로 부름을 받은 이들과 그렇지 않은 무리에게 모두 해당된다는 것을 이렇게 확인시켜 주셨습니다. 그러므로 모든 성도는 마지막 때를 준비하면서 살아야 합니다.

마지막 때를 생각하는 것은 오늘을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알게 해 줍니다. 예수님이 다시 오셔서 심판하실 때를 기다리면서 살아가는 우리는 ‘아마 오늘’이라는 생각으로 살아가야 합니다. 또한 자신의 생명이 언제 끝날지 모른다는 사실도 외면하지 말고 살아가야 합니다. 마지막을 기억하는 삶은 우리가 매 순간 충성스러워야 함을 말해 주고 있습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

17 오직 주께서 각 사람에게 나눠 주신 대로 하나님이 각 사람을 부르신 그대로 행하라 내가 모든 교회에서 이와 같이 명하노라 18 할례자로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무할례자가 되지 말며 무할례자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할례를 받지 말라 19 할례 받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요 할례 받지 아니하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로되 오직 하나님의 계명을 지킬

1 너희가 쓴 문제에 대하여 말하면 남자가 여자를 가까이 아니함이 좋으나 2 음행을 피하기 위하여 남자마다 자기 아내를 두고 여자마다 자기 남편을 두라 3 남편은 그 아내에 대한 의무를 다하고 아내도 그 남편에게 그렇게 할지라 4 아내는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남편이 하며 남편도 그와 같이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아내가 하나니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