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막막한 현실 속에서 해야 할 일_사무엘상 1:9-18

9 그들이 실로에서 먹고 마신 후에 한나가 일어나니 그 때에 제사장 엘리는 여호와의 전 문설주 곁 의자에 앉아 있었더라

10 한나가 마음이 괴로워서 여호와께 기도하고 통곡하며

11 서원하여 이르되 만군의 여호와여 만일 주의 여종의 고통을 돌보시고 나를 기억하사 주의 여종을 잊지 아니하시고 주의 여종에게 아들을 주시면 내가 그의 평생에 그를 여호와께 드리고 삭도를 그의 머리에 대지 아니하겠나이다

12 그가 여호와 앞에 오래 기도하는 동안에 엘리가 그의 입을 주목한즉

13 한나가 속으로 말하매 입술만 움직이고 음성은 들리지 아니하므로 엘리는 그가 취한 줄로 생각한지라

14 엘리가 그에게 이르되 네가 언제까지 취하여 있겠느냐 포도주를 끊으라 하니

15 한나가 대답하여 이르되 내 주여 그렇지 아니하니이다 나는 마음이 슬픈 여자라 포도주나 독주를 마신 것이 아니요 여호와 앞에 내 심정을 통한 것뿐이오니

16 당신의 여종을 악한 여자로 여기지 마옵소서 내가 지금까지 말한 것은 나의 원통함과 격분됨이 많기 때문이니이다 하는지라

17 엘리가 대답하여 이르되 평안히 가라 이스라엘의 하나님이 네가 기도하여 구한 것을 허락하시기를 원하노라 하니

18 이르되 당신의 여종이 당신께 은혜 입기를 원하나이다 하고 가서 먹고 얼굴에 다시는 근심 빛이 없더라

한나는 ‘언젠가는 해결되겠지’ 하는 생각으로 수년을 보냈지만 하나도 달라진 것이 없었습니다. 여전히 아이는 생기지 않았고, 브닌나의 괴롭힘은 갈수록 심해졌습니다. 남편 엘가나의 따뜻한 말도 더는 위로가 되지 않았고, 답답한 현실은 더욱 가슴을 옥죄어 옵니다. 이렇게 막막한 현실 가운데 있을 때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한나는 괴로운 마음으로 하나님께 기도했습니다(9〜10절). 갑절의 분깃도, 남편의 사랑도 한나의 문제를 해결해 주지 못했고, 그녀의 마음을 위로해 주지도 못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께 나아가 통곡하며 기도했습니다. 자신의 문제를 해결해 주실 분은 오직 태를 열고 닫을 권능이 있는 하나님 한 분뿐임을 고백한 것입니다. 기도는 하나님의 주권을 인정하고 그분의 개입을 호소하는 것입니다. 하나님께 소원을 두고 기도하면 하나님이 기쁘게 역사하십니다.

한나는 아들을 주시면 그를 여호와께 드리고, 삭도를 그의 머리에 대지 않겠다고 나실인 서약을 합니다(11절). 하나님이 자신의 고통을 돌보시고 기억하셔서 아들을 주시면 하나님께 바쳐서 그 아들이 하나님을 온전히 섬기는 자로 살게 하겠다고 서원한 것입니다. 이처럼 한나는 모든 것을 하나님 뜻에 맡기면서 자신의 소원이 하나님의 뜻을 이루는 도구가 되기를 바랐습니다. 우리는 기도의 목적을 내가 원하는 바를 얻는 데 둡니다. 계속 이런 어린 신앙에 머물러 있어서는 안 됩니다. 성숙한 믿음의 기도는 궁극적으로 하나님의 뜻이 이루어지기를 구하는 기도입니다.

엘리는 소리 없이 흐느끼며 기도하는 한나의 모습을 보고 독주에 취한 여인이 술주정한다고 오해했습니다. 이에 한나는 자신의 심정을 진실하고 유순한 태도로 대답합니다(12〜14절). 한나는 자신의 괴로운 심정도 모르면서 자신을 독주에 취한 여인이라고 오해한 엘리에게 격하게 반응할 수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자신이 있는 곳과 상대방이 누구인지를 기억함으로 지혜롭게 대처합니다. 우리는 때로 공동체 안에서 나의 상황과 감정을 알아주지 않는 이들에게 격한 반응을 보이곤 합니다. 하지만 그러한 모습은 아무에게도 유익하지 않으며, 특히 우리 자신에게 해가 됩니다. 진정 그리스도인으로서 진실하고 유순한 태도가 우리의 모습에 오롯이 담겨 있기를 바랍니다.

한나의 대답을 들은 엘리는 한나에게 복을 빌며 하나님이 그녀의 간구를 들어주시길 기원합니다. 한나는 엘리의 축복과 기원을 믿음으로 받아들여 다시는 얼굴에 근심 빛을 띠지 않았습니다(17〜18절). 한나는 자신의 기도가 응답되었음을 엘리의 축복과 기원을 통해 확신한 것입니다. 사실 달라진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그럼에도 한나는 모든 것을 하나님의 손에 맡겼기에 평안을 누릴 수 있었습니다. 혹 우리가 기도하면서 여전히 걱정한다면 그것은 하나님을 온전히 신뢰하지 못하는 것입니다. 진정한 기도는 내 기도가 어떻게 이루어질지 알지 못하더라도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신뢰함으로 참 평안을 누리는 것입니다.

한나의 남편 ‘엘가나’와 제사장 ‘엘리’는 그 이름에 ‘엘’ 곧 하나님을 품은 사람들이지만, 한나가 의지할 대상이 될 수는 없었습니다. 오직 하나님만이 한나를 이해하고 도우실 수 있는 분이었습니다. 진정 막막한 현실 앞에서 하나님만을 신뢰함으로 그분께 마음을 두고 모든 문제를 맡길 수 있기를 바랍니다. 나를 가장 잘 아시는 하나님, 나의 사정을 가장 잘 이해하시는 하나님이 우리의 아버지이시니 막막한 상황에서도 우리는 참 평안을 누릴 수 있습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베냐민 지파에 기스라 이름하는 유력한 사람이 있으니 그는 아비엘의 아들이요 스롤의 손자요 베고랏의 증손이요 아비아의 현손이며 베냐민 사람이더라 2 기스에게 아들이 있으니 그의 이름은 사울이요 준수한 소년이라 이스라엘 자손 중에 그보다 더 준수한 자가 없고 키는 모든 백성보다 어깨 위만큼 더 컸더라 3 사울의 아버지 기스가 암나귀들을 잃고 그의 아들 사울

10 사무엘이 왕을 요구하는 백성에게 여호와의 모든 말씀을 말하여 11 이르되 너희를 다스릴 왕의 제도는 이러하니라 그가 너희 아들들을 데려다가 그의 병거와 말을 어거하게 하리니 그들이 그 병거 앞에서 달릴 것이며 12 그가 또 너희의 아들들을 천부장과 오십부장을 삼을 것이며 자기 밭을 갈게 하고 자기 추수를 하게 할 것이며 자기 무기와 병거의 장비도 만들

1 사무엘이 늙으매 그의 아들들을 이스라엘 사사로 삼으니 2 장자의 이름은 요엘이요 차자의 이름은 아비야라 그들이 브엘세바에서 사사가 되니라 3 그의 아들들이 자기 아버지의 행위를 따르지 아니하고 이익을 따라 뇌물을 받고 판결을 굽게 하니라 4 이스라엘 모든 장로가 모여 라마에 있는 사무엘에게 나아가서 5 그에게 이르되 보소서 당신은 늙고 당신의 아들들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