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을 붙들고 방해물을 돌파하라_에스라 5:1-17

1 선지자들 곧 선지자 학개와 잇도의 손자 스가랴가 이스라엘의 하나님의 이름으로 유다와 예루살렘에 거주하는 유다 사람들에게 예언하였더니

2 이에 스알디엘의 아들 스룹바벨과 요사닥의 아들 예수아가 일어나 예루살렘에 있던 하나님의 성전을 다시 건축하기 시작하매 하나님의 선지자들이 함께 있어 그들을 돕더니

3 그 때에 유브라데 강 건너편 총독 닷드내와 스달보스내와 그들의 동관들이 다 나아와 그들에게 이르되 누가 너희에게 명령하여 이 성전을 건축하고 이 성곽을 마치게 하였느냐 하기로

4 우리가 이 건축하는 자의 이름을 아뢰었으나

5 하나님이 유다 장로들을 돌보셨으므로 그들이 능히 공사를 막지 못하고 이 일을 다리오에게 아뢰고 그 답장이 오기를 기다렸더라

6 유브라데 강 건너편 총독 닷드내와 스달보스내와 그들의 동관인 유브라데 강 건너편 아바삭 사람이 다리오 왕에게 올린 글의 초본은 이러하니라

7 그 글에 일렀으되 다리오 왕은 평안하옵소서

8 왕께 아뢰옵나이다 우리가 유다 도에 가서 지극히 크신 하나님의 성전에 나아가 본즉 성전을 큰 돌로 세우며 벽에 나무를 얹고 부지런히 일하므로 공사가 그 손에서 형통하옵기에

9 우리가 그 장로들에게 물어보기를 누가 너희에게 명령하여 이 성전을 건축하고 이 성곽을 마치라고 하였느냐 하고

10 우리가 또 그 우두머리들의 이름을 적어 왕에게 아뢰고자 하여 그들의 이름을 물은즉

11 그들이 우리에게 대답하여 이르기를 우리는 천지의 하나님의 종이라 예전에 건축되었던 성전을 우리가 다시 건축하노라 이는 본래 이스라엘의 큰 왕이 건축하여 완공한 것이었으나

12 우리 조상들이 하늘에 계신 하나님을 노엽게 하였으므로 하나님이 그들을 갈대아 사람 바벨론 왕 느부갓네살의 손에 넘기시매 그가 이 성전을 헐며 이 백성을 사로잡아 바벨론으로 옮겼더니

13 바벨론 왕 고레스 원년에 고레스 왕이 조서를 내려 하나님의 이 성전을 다시 건축하게 하고

14 또 느부갓네살이 예루살렘 하나님의 성전 안에서 금, 은 그릇을 옮겨다가 바벨론 신당에 두었던 것을 고레스 왕이 그 신당에서 꺼내어 그가 세운 총독 세스바살이라고 부르는 자에게 내주고

15 일러 말하되 너는 이 그릇들을 가지고 가서 예루살렘 성전에 두고 하나님의 전을 제자리에 건축하라 하매

16 이에 이 세스바살이 이르러 예루살렘 하나님의 성전 지대를 놓았고 그 때로부터 지금까지 건축하여 오나 아직도 마치지 못하였다 하였사오니

17 이제 왕께서 좋게 여기시거든 바벨론에서 왕의 보물전각에서 조사하사 과연 고레스 왕이 조서를 내려 하나님의 이 성전을 예루살렘에 다시 건축하라 하셨는지 보시고 왕은 이 일에 대하여 왕의 기쁘신 뜻을 우리에게 보이소서 하였더라

방해가 있다고, 걸림돌이 있다고 마냥 멈춰서는 안 됩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자주 인내를 요구하십니다(히 6:12). 동시에 게으르지 말아야 합니다. 하던 일을 멈춰서는 안 됩니다. 참고 기다린다는 것은 가만히 있는 것을 의미하지 않습니다. 힘들고 어려운 상황을 견뎌내면서 해야 할 일을 계속하는 것이 진정한 인내입니다.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일이라면 방해 속에서도 굳건하게 해 나가야 합니다.

예언을 따라 말씀을 따라(1~2절)

성전 건축을 더 이상 지체할 수 없었기에 학개와 스가랴가 나서서 예언을 합니다(1절). 두 선지자가 전한 메시지는 학개서와 스가랴서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들은 성전 건축을 뒤로하고 일상생활에 안주하고 있는 이스라엘 백성을 향해 성전 건축을 재개하라는 메시지를 강력하게 전했습니다. 그러자 총독 스룹바벨과 대제사장 예수아가 중심이 되어 성전 건축을 재개했습니다(2절). 선지자들은 건축이 진행되는 동안 옆에서 계속 도왔습니다. 말씀과 건축이 병행하고 있기에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었습니다. 이처럼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순종하는 자들이 일어날 때 하나님의 역사는 다시 시작됩니다. 하나님께 귀를 닫고 있으면 하나님의 역사는 계속 지체될 수밖에 없습니다. 말씀의 부흥은 공동체의 부흥으로 연결됩니다. 모두가 말씀에 귀를 기울이고 말씀을 따라 행하면 하나님의 위대한 역사는 이뤄져 갑니다.

하나님이 돕는 손길들을 붙이시다(3~6절)

성전 건축이 재개되자 유프라테스강 서편에 있는 지역을 관할하는 총독과 관리들이 찾아옵니다. 이들은 4장에 나왔던 사마리아 사람들과는 달리 건축을 방해하려고 하기보다는 현장의 실태를 파악하러 온 것으로 보입니다(3절). 이들은 성전 건축을 중지하라고 하지 않았습니다. 에스라는 하나님이 도우셨기 때문이라고 고백합니다(5절). 현장을 보고 간 총독 닷드내와 그의 일행은 다리오 왕에게 그 상황을 보고합니다(5〜6절). 하나님의 일을 방해하는 이들도 있지만, 하나님의 일이 잘 진행되도록 돕는 자들도 있습니다. 방해하는 자만 보면서 힘들어하지 말고, 돕는 손길들을 바라보며 위로와 격려를 얻어야 합니다. 하나님은 어떤 상황에서도 돕는 손길을 붙여 주실 것입니다.

사실을 기반으로 담대하게(7~17절)

닷드내 일행은 사실을 제대로 확인하는 절차를 밟았습니다. 그리고 이스라엘 지도자들의 증언을 있는 그대로 다리오 왕에게 보고했습니다(9〜11절). 또한 고레스 왕에게 성전 건축을 명령받았다고 하니 그 사실도 확인해 달라는 부탁도 빠뜨리지 않았습니다(17절). 하나님의 뜻에 따라 온전히 행하는 일이라면 엉뚱한 말로 부풀릴 필요가 없습니다. 하나님이 행하시는 일들을 그대로 고백하면 됩니다. 하나님이 행하시는 일이라면 부끄러워할 필요도, 두려워할 필요도 없습니다. 하나님의 사람들은 말씀에 따라 행하는 자들입니다. 성도의 일은 하나님의 말씀에 근거하고 있기에 담대한 마음으로 묵묵히 주님의 일을 행하면 됩니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하나님은 당신의 일을 반드시 이루십니다. 그 과정에서 방해꾼도 나타나고, 걸림돌도 생기지만 결국은 하나님이 일을 이루십니다. 방해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예기치 않은 도움의 손길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방해 요소도 있지만, 일을 돕는 환경이 생겨나기도 합니다. 그렇기에 방해가 있다고 해서 멈춰서는 안 됩니다. 하나님을 바라보면서 돌파해 나가야 합니다. 그러면 하나님이 여러 손길을 통해 당신의 일을 이루어 가실 것입니다. 하나님의 일을 잠시 중단했다면, 계속 진행해 나가길 권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9 부당하게 나의 원수된 자가 나로 말미암아 기뻐하지 못하게 하시며 까닭 없이 나를 미워하는 자들이 서로 눈짓하지 못하게 하소서 20 무릇 그들은 화평을 말하지 아니하고 오히려 평안히 땅에 사는 자들을 거짓말로 모략하며 21 또 그들이 나를 향하여 입을 크게 벌리고 하하 우리가 목격하였다 하나이다 22 여호와여 주께서 이를 보셨사오니 잠잠하지 마옵소서 주

1 여호와여 나와 다투는 자와 다투시고 나와 싸우는 자와 싸우소서 2 방패와 손 방패를 잡으시고 일어나 나를 도우소서 3 창을 빼사 나를 쫓는 자의 길을 막으시고 또 내 영혼에게 나는 네 구원이라 이르소서 4 내 생명을 찾는 자들이 부끄러워 수치를 당하게 하시며 나를 상해하려 하는 자들이 물러가 낭패를 당하게 하소서 5 그들을 바람 앞에 겨와 같게 하시고

11 너희 자녀들아 와서 내 말을 들으라 내가 여호와를 경외하는 법을 너희에게 가르치리로다 12 생명을 사모하고 연수를 사랑하여 복 받기를 원하는 사람이 누구뇨 13 네 혀를 악에서 금하며 네 입술을 거짓말에서 금할지어다 14 악을 버리고 선을 행하며 화평을 찾아 따를지어다 15 여호와의 눈은 의인을 향하시고 그의 귀는 그들의 부르짖음에 기울이시는도다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