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을 전하는 자의 바른 자세_다니엘 2:24-35

24.이에 다니엘은 왕이 바벨론 지혜자들을 죽이라 명령한 아리옥에게로 가서 그에게 이같이 이르되 바벨론 지혜자들을 죽이지 말고 나를 왕의 앞으로 인도하라 그리하면 내가 그 해석을 왕께 알려 드리리라 하니

25.이에 아리옥이 다니엘을 데리고 급히 왕 앞에 들어가서 아뢰되 내가 사로잡혀 온 유다 자손 중에서 한 사람을 찾아내었나이다 그가 그 해석을 왕께 알려 드리리이다 하니라

26.왕이 대답하여 벨드사살이라 이름한 다니엘에게 이르되 내가 꾼 꿈과 그 해석을 네가 능히 내게 알게 하겠느냐 하니

27.다니엘이 왕 앞에 대답하여 이르되 왕이 물으신 바 은밀한 것은 지혜자나 술객이나 박수나 점쟁이가 능히 왕께 보일 수 없으되

28.오직 은밀한 것을 나타내실 이는 하늘에 계신 하나님이시라 그가 느부갓네살 왕에게 후일에 될 일을 알게 하셨나이다 왕의 꿈 곧 왕이 침상에서 머리 속으로 받은 환상은 이러하니이다

29.왕이여 왕이 침상에서 장래 일을 생각하실 때에 은밀한 것을 나타내시는 이가 장래 일을 왕에게 알게 하셨사오며

30.내게 이 은밀한 것을 나타내심은 내 지혜가 모든 사람보다 낫기 때문이 아니라 오직 그 해석을 왕에게 알려서 왕이 마음으로 생각하던 것을 왕에게 알려 주려 하심이니이다

31.왕이여 왕이 한 큰 신상을 보셨나이다 그 신상이 왕의 앞에 섰는데 크고 광채가 매우 찬란하며 그 모양이 심히 두려우니

32.그 우상의 머리는 순금이요 가슴과 두 팔은 은이요 배와 넓적다리는 놋이요

33.그 종아리는 쇠요 그 발은 얼마는 쇠요 얼마는 진흙이었나이다

34.또 왕이 보신즉 손대지 아니한 돌이 나와서 신상의 쇠와 진흙의 발을 쳐서 부서뜨리매

35.그 때에 쇠와 진흙과 놋과 은과 금이 다 부서져 여름 타작 마당의 겨 같이 되어 바람에 불려 간 곳이 없었고 우상을 친 돌은 태산을 이루어 온 세계에 가득하였나이다

하나님의 사역자들이 실족하는 이유는 자신이 하나님의 도구라는 사실을 망각하고 마치 자신을 특별한 사람으로 착각하여 교만해지기 때문입니다. 모든 성도는 말씀을 전하는 사명을 받은 자로서 바른 신앙의 자세를 가져야 합니다.

1. 말씀의 주체가 하나님이심을 증명함

다니엘이 왕의 명령에 따라 모든 지혜자를 죽이려는 아리옥에게로 가서 자신이 왕의 꿈과 해몽을 고하겠다고 알립니다. 보고를 받은 느부갓네살 왕은 다니엘을 불러 능히 꿈과 해석을 가르쳐 줄 수 있느냐고 묻습니다. 그 때 다니엘은 지혜자나 술객이나 박수나 점쟁이는 알 수 없으나 자신이 믿는 여호와만이 그 사실을 알릴 수 있다고 말합니다. 다니엘은 하나님이 왕에게 그 꿈을 꾸게 하셨고 그 꿈을 통해 앞으로 일어날 일을 계시하셨음을 고합니다. 이는 모든 역사의 주인이 하나님이시고 바벨론과 느부갓네살 왕의 운명 또한 하나님의 손에 있음을 의미합니다. 다니엘은 계시의 주체가 하나님이심을 말함으로 느부갓네살 왕에게 여호와 하나님을 경외해야 함을 교훈한 것입니다. 우상숭배가 만연했던 당시 상황에서 다니엘은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만이 유일한 신이심을 느부갓네살 왕에게 전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는 자가 강조해야 하는 것은 그 말씀의 주체가 하나님이시므로 하나님을 섬기고 경외해야 한다는 사실입니다.

2. 자신은 하나님의 도구일 뿐임을 인식함

다니엘은 하나님이 환상을 통해 왕의 꿈과 해석을 가르쳐 주신 것은 자신의 지혜가 남들보다 뛰어나서가 아니라고 합니다. 자신은 오직 하나님의 도구로 왕에게 하나님의 뜻을 알리라는 사명을 받았을 뿐이라는 것입니다. 신의 계시를 받아 다른 사람들은 알 수 없는 일을 전하는 상황에서는 자신을 높이기가 쉽습니다. 특히 많은 사람의 생명이 달려 있는 절박한 상황이었으므로 다니엘은 그 상황을 이용해 스스로를 높일 수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다니엘은 자신은 하나님의 도구일 뿐임을 분명히 합니다. 하나님은 겸손한 다니엘을 통해 영광을 받으셨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면서 하나님이 받으실 영광을 자신이 취하는 어리석음을 범합니다. 성도는 모든 상황속에서 자신을 부인하고 오직 하나님께만 영광을 돌려야 합니다.

3. 가감 없이 말씀을 그대로 전함

다니엘은 느부갓네살 왕에게 하나님이 환상 중에 자신에게 보이신 장면을 그대로 고합니다. 느부갓네살 왕이 꿈의 내용을 망각했지만, 다니엘이 환상 중에 본 바를 그대로 전하자 꿈이 다시 생각났을 것입니다. 다니엘은 왕이 꾼 꿈을 말할 때 더하지도 빼지도 않았음이 분명합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는 자는 하나님이 보이시거나 가르쳐 주신 말씀을 그대로 가감 없이 전해야 합니다. 자기 생각과 사상을 더하거나 자기 맘에 들지 않는다고 빼거나 할 수 없습니다. 선지자는 하나님이 자신의 입에 넣어 주신 말씀을 받은 그대로 전달하는 사명을 받았습니다. 예수님도 요한에게 계시하시면서 그 말씀에서 더하거나 빼거나 하는 자들에게 무서운 심판이 있을 것임을 경고하셨습니다(계 22:18- 19). 말씀을 선포하거나 가르치는 말씀 사역자는 하나님의 계시로 기록된 말씀이 훼손되거나 더하여지지 않도록 그 말씀을 그대로 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하나님의 종으로 능력 있게 사역하다가, 타락하여 이단으로 빠지는 자들이 있습니다. 그들은 스스로 하나님이 되려는 유혹에 빠져 하나님의 말씀에 자신의 뜻을 가감하여 말합니다. 우리가 영광스러운 하나님의 말씀을 전할 때 갖추어야 할 가장 중요한 자세는 겸손입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천국에서 큰 자가 되려면_마태복음 18:1-9

1.그 때에 제자들이 예수께 나아와 이르되 천국에서는 누가 크니이까 2.예수께서 한 어린 아이를 불러 그들 가운데 세우시고 3.이르시되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가 돌이켜 어린 아이들과 같이 되지 아니하면 결단코 천국에 들어가지 못하리라 4.그러므로 누구든지 이 어린 아이와 같이 자기를 낮추는 사람이 천국에서 큰 자니라 5.또 누구든지 내 이름으로 이런

큰 믿음이 필요한 성도_마태복음 17:14-27

14.그들이 무리에게 이르매 한 사람이 예수께 와서 꿇어 엎드려 이르되 15.주여 내 아들을 불쌍히 여기소서 그가 간질로 심히 고생하여 자주 불에도 넘어지며 물에도 넘어지는지라 16.내가 주의 제자들에게 데리고 왔으나 능히 고치지 못하더이다 17.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믿음이 없고 패역한 세대여 내가 얼마나 너희와 함께 있으며 얼마나 너희에게 참으리요

이미 임했으나 아직 완성되지 않은 천국_마태복음 17:1-13

1.엿새 후에 예수께서 베드로와 야고보와 그 형제 요한을 데리시고 따로 높은 산에 올라가셨더니 2.그들 앞에서 변형되사 그 얼굴이 해 같이 빛나며 옷이 빛과 같이 희어졌더라 3.그 때에 모세와 엘리야가 예수와 더불어 말하는 것이 그들에게 보이거늘 4.베드로가 예수께 여쭈어 이르되 주여 우리가 여기 있는 것이 좋사오니 만일 주께서 원하시면 내가 여기서 초막

  • Facebook
  • YouTube

Hanmaum Korean Presbyterian Church

714∙357∙0042. 2 Main Street, Johnson City, NY 13790. hanmaum.pch@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