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가치의 근원은 사랑이다_고린도전서 13:1-7

1 내가 사람의 방언과 천사의 말을 할지라도 사랑이 없으면 소리 나는 구리와 울리는 꽹과리가 되고

2 내가 예언하는 능력이 있어 모든 비밀과 모든 지식을 알고 또 산을 옮길 만한 모든 믿음이 있을지라도 사랑이 없으면 내가 아무 것도 아니요

3 내가 내게 있는 모든 것으로 구제하고 또 내 몸을 불사르게 내줄지라도 사랑이 없으면 내게 아무 유익이 없느니라

4 사랑은 오래 참고 사랑은 온유하며 시기하지 아니하며 사랑은 자랑하지 아니하며 교만하지 아니하며

5 무례히 행하지 아니하며 자기의 유익을 구하지 아니하며 성내지 아니하며 악한 것을 생각하지 아니하며

6 불의를 기뻐하지 아니하며 진리와 함께 기뻐하고

7 모든 것을 참으며 모든 것을 믿으며 모든 것을 바라며 모든 것을 견디느니라

성도들 중에는 큰 영향력을 끼치는 눈에 띄는 사람도 있고, 비교적 눈에 띄지 않고 조용히 봉사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아무래도 교회에 많은 재정적 기여를 하는 사람이 가난한 성도보다 더 큰 영향을 끼치고, 말씀을 잘 알고 전문적인 훈련을 받은 사람이 그렇지 않은 성도보다 더 많은 일을 하는 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바울은 그 모든 것에 앞서 더 큰 은사가 있음을 밝힌 후, 13장을 시작합니다.

사랑이 가치의 핵심이다(1~3절)

‘사랑장’이라 불리는 13장의 핵심은 4〜7절이라 할 수 있는데, 바울은 그 핵심을 선포하기 전에 ‘사랑이 없으면’이라는 말로 고린도 성도들이 중시하고 갖기 원했던 은사들의 가치를 평가하고 있습니다. 사람의 방언과 천사의 말(1절), 예언과 큰 이적을 일으키는 믿음(2절), 구제와 헌신(3절) 등 당시 사람들이 ‘크다’고 인정했던 은사들이 열거되지만, 모두 ‘사랑이 없으면’이라는 전제와 함께 무가치한 것들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당시 고린도는 청동 제조 기술로 유명한 도시였기에 낮에는 구리와 청동을 두들기는 소리로 시끄러웠다고 합니다. 그런데 바울은 ‘방언과 천사의 말을 소리 나는 구리와 울리는 꽹과리 소리’에 빗대고 있습니다. 이는 이 신령한 은사도 사랑을 동기로 발휘되지 않고 다른 사람들 앞에 자신을 드러내기 위해 사용된다면 공해나 다름없다는 뜻입니다. 이렇게 고린도 성도들의 뇌리에 강하게 각인될 만한 비유로 그들의 신령한 은사들에 대한 평가를 시작한 바울은 계속해서 예언이나 구제나 기타 모든 희생도 사랑이 없으면 아무 소용이 없다는 사실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특별하고 신비적인 은사를 소유한 사람들 가운데 성숙한 신앙인들은 자신이 그런 은사를 가졌음을 드러내지 않고 오히려 감추려 합니다. 왜냐하면 사랑으로 행하지 않으면 그 은사가 오히려 해로울 수 있음을 알기 때문입니다.

사랑이란 무엇인가(4~7절)

헬라어에는 ‘사랑을 뜻하는 단어가 네 가지나 있고(필리아, 에로스, 스톨게, 아가페), 가끔 혼용되어 쓰이기도 하지만, 각각은 고유한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바울은 주님의 사랑을 나타낼 때 주로 사용되는 ‘아가페’라는 단어를 사용해 이에 대한 정의를 제시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바울은 사랑을 정의할 때 긍정적인 표현인 ‘오래 참고 온유하다’(4a절)는 말과 ‘진리와 함께 기뻐하고 모든 것을 참고 믿고 바라고 견딘다’(6b〜7절)는 말 사이에 무엇인가를 ‘하지 않는다’는 부정적인 표현들을 배치했습니다(4b〜6a절). 그리고 그 처음과 끝에 ‘참는다’라는 말이 나오는데(4a, 7절), 성도가 서로의 다름을 ‘참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중간에는 시기, 자랑, 교만, 무례, 자기 유익만 구함, 분노, 악한 일을 생각함, 불의 등을 언급하는데, 이는 바로 고린도 교회에 이런 악한 모습들이 나타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결국 바울은 은사에 대한 질문에 대해 이렇게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너희가 어느 은사가 더 크냐를 따지고 예배 때 자기의 신령한 은사를 뽐내지만, 너희의 방언이나 예언은 듣기 싫은 소음이나 다름없다. 형제의 다름을 참고 배려하지 않고, 시기하고, 자랑하고, 교만한 자들에게 신령한 은사는 아무 가치도 없다.” 우리가 교회에서 행하는 모든 일은 그 근원에 사랑을 두지 않으면 모두 무가치한 것이 되고 맙니다.

교회에 세상의 가치관이 스며들어 직분이 섬김을 위한 십자가가 아니라 계급장이 되고, 가난하고 힘든 지체를 섬기기보다는 비슷한 사람들끼리 모여 친목을 다지는 데만 시간을 보낸다면, 주님으로부터 엄중한 책망을 받지 않을 수 없습니다. 우리는 신령한 가치를 추구하는 사람들입니다. 서로를 용납하고 참고 받아 주는 사랑이 우리 가운데 나타나 진정한 교회의 영광이 회복될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1 view

Recent Posts

See All

1 악을 행하는 자들 때문에 불평하지 말며 불의를 행하는 자들을 시기하지 말지어다 2 그들은 풀과 같이 속히 베임을 당할 것이며 푸른 채소 같이 쇠잔할 것임이로다 3 여호와를 의뢰하고 선을 행하라 땅에 머무는 동안 그의 성실을 먹을 거리로 삼을지어다 4 또 여호와를 기뻐하라 그가 네 마음의 소원을 네게 이루어 주시리로다 5 네 길을 여호와께 맡기라 그를 의

1 악인의 죄가 그의 마음속으로 이르기를 그의 눈에는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빛이 없다 하니 2 그가 스스로 자랑하기를 자기의 죄악은 드러나지 아니하고 미워함을 받지도 아니하리라 함이로다 3 그의 입에서 나오는 말은 죄악과 속임이라 그는 지혜와 선행을 그쳤도다 4 그는 그의 침상에서 죄악을 꾀하며 스스로 악한 길에 서고 악을 거절하지 아니하는도다 5 여호와여

19 부당하게 나의 원수된 자가 나로 말미암아 기뻐하지 못하게 하시며 까닭 없이 나를 미워하는 자들이 서로 눈짓하지 못하게 하소서 20 무릇 그들은 화평을 말하지 아니하고 오히려 평안히 땅에 사는 자들을 거짓말로 모략하며 21 또 그들이 나를 향하여 입을 크게 벌리고 하하 우리가 목격하였다 하나이다 22 여호와여 주께서 이를 보셨사오니 잠잠하지 마옵소서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