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모든 일에는 하나님이 정하신 때가 있다_전도서 3:1-15

1 범사에 기한이 있고 천하 만사가 다 때가 있나니

2 날 때가 있고 죽을 때가 있으며 심을 때가 있고 심은 것을 뽑을 때가 있으며

3 죽일 때가 있고 치료할 때가 있으며 헐 때가 있고 세울 때가 있으며

4 울 때가 있고 웃을 때가 있으며 슬퍼할 때가 있고 춤출 때가 있으며

5 돌을 던져 버릴 때가 있고 돌을 거둘 때가 있으며 안을 때가 있고 안는 일을 멀리 할 때가 있으며

6 찾을 때가 있고 잃을 때가 있으며 지킬 때가 있고 버릴 때가 있으며

7 찢을 때가 있고 꿰맬 때가 있으며 잠잠할 때가 있고 말할 때가 있으며

8 사랑할 때가 있고 미워할 때가 있으며 전쟁할 때가 있고 평화할 때가 있느니라

9 일하는 자가 그의 수고로 말미암아 무슨 이익이 있으랴

10 하나님이 인생들에게 노고를 주사 애쓰게 하신 것을 내가 보았노라

11 하나님이 모든 것을 지으시되 때를 따라 아름답게 하셨고 또 사람들에게는 영원을 사모하는 마음을 주셨느니라 그러나 하나님이 하시는 일의 시종을 사람으로 측량할 수 없게 하셨도다

12 사람들이 사는 동안에 기뻐하며 선을 행하는 것보다 더 나은 것이 없는 줄을 내가 알았고

13 사람마다 먹고 마시는 것과 수고함으로 낙을 누리는 그것이 하나님의 선물인 줄도 또한 알았도다

14 하나님께서 행하시는 모든 것은 영원히 있을 것이라 그 위에 더 할 수도 없고 그것에서 덜 할 수도 없나니 하나님이 이같이 행하심은 사람들이 그의 앞에서 경외하게 하려 하심인 줄을 내가 알았도다

15 이제 있는 것이 옛적에 있었고 장래에 있을 것도 옛적에 있었나니 하나님은 이미 지난 것을 다시 찾으시느니라

모든 사람은 죽음이라는 한계에 부딪혀 인생의 허무를 느낄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해 아래 인생에게 허무를 극복할 수 있는 최선의 길을 알려 주십니다. 솔로몬은 하나님의 주권적인 섭리에 의지하고 하나님을 경외하는 삶이 그 길이라고 말합니다.

인생의 허무를 극복하려면 모든 일의 기한을 정하시고 이루어 가시는 하나님의 섭리를 인정해야 합니다(1절). 하나님은 당신이 기뻐하시는 때와 기한에 따라 모든 뜻과 계획을 세우시고 온전히 성취하십니다. 인간이 뭔가를 아무리 치밀하게 준비한다 해도 어떤 것이든 인간의 능력이나 의지가 아닌 하나님의 뜻과 시간표에 따라 이루어진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따라서 인생은 하나님의 섭리에 의지해야 합니다. “사람이 마음으로 자기의 길을 계획할지라도 그 걸음을 인도하시는 이는 여호와시니라”(잠 16:9).

솔로몬은 하나님이 정하신 때가 있다는 사실을 대조를 이루는 구체적인 일들을 나열하면서 강조합니다(2〜8절). 출생과 죽음, 허무는 것과 세우는 것, 울음과 웃음, 통곡과 환희, 사랑과 미움, 전쟁과 평화 등입니다. 하나님은 정하신 기한이 되면 이렇게 양극단에 있는 것들을 바꾸셔서 죽음은 생명으로, 울음은 웃음으로, 전쟁은 평화로 이끄십니다. 이처럼 우리 인생에 역경과 순경이 교차하고, 성공과 실패가 반복되며, 높아짐과 낮아짐이 이어집니다. 그렇기에 어떤 순간에도 실망하거나 교만하지 말고, 하나님을 의지하며 균형 있는 삶을 살아가야 합니다.

솔로몬은 하나님의 섭리를 깨달았기 때문에 사람이 스스로 애쓴다고 해서 바라는 이익을 얻을 수 있겠느냐고 말합니다(9절). 그는 모든 것이 하나님이 사람에게 수고하게 하신 것임을 밝힙니다(10절). 모든 일이 하나님의 섭리에 따라 이루어지기에 이를 인정하지 않는 인생은 결국 허무하고 무익할 수밖에 없음을 말합니다. 반면에 우리가 하나님의 때를 잘 분별하고 순종하는 자세로 살아간다면 인생에 큰 유익을 얻을 것입니다.

솔로몬은 인간에게 영원을 사모하는 마음을 주셨지만 하나님의 섭리를 온전하게 이해할 수 없게 하셨다고 말합니다(11절). 우리가 하나님이 주신 영원을 사모하는 마음으로 영원하신 하나님의 섭리를 인정할 때 인생의 허무를 극복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렇기에 우리가 취해야 하는 바른 자세는 사는 동안 기쁘고 즐겁게 살면서 선을 행하는 것입니다(12절). 인생의 허무를 물리치는 가장 강력한 백신은 하나님의 은총을 감사하며 기뻐하고 그 안에서 자족하는 삶입니다.

솔로몬은 영원하신 하나님이 하시는 일에 아무것도 더하거나 뺄 수 없기에 하나님의 섭리를 인정하고 하나님을 경외해야 한다고 말합니다(14절). 하나님은 과거에 행하신 일을 지금도 행하시고, 장래에도 동일하게 행하실 한결같은 분입니다(15절). 아무리 우리의 상황이 급변한다고 해도 하나님의 뜻과 계획은 온전히 성취될 것입니다. 그러므로 어떤 상황에서도 하나님을 의심하지 말아야 합니다.

인생의 허무를 극복하는 최선의 길은 기한과 때를 정하신 하나님의 섭리를 믿고 따르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것에 감사하고, 그 안에서 즐거움과 기쁨을 누리며 살아간다면, 우리는 인생의 허무를 넉넉히 극복할 수 있습니다. 영원하신 하나님을 경외함으로 즐거움과 기쁨을 누리는 복된 인생을 살아가기를 바랍니다.

4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베냐민 지파에 기스라 이름하는 유력한 사람이 있으니 그는 아비엘의 아들이요 스롤의 손자요 베고랏의 증손이요 아비아의 현손이며 베냐민 사람이더라 2 기스에게 아들이 있으니 그의 이름은 사울이요 준수한 소년이라 이스라엘 자손 중에 그보다 더 준수한 자가 없고 키는 모든 백성보다 어깨 위만큼 더 컸더라 3 사울의 아버지 기스가 암나귀들을 잃고 그의 아들 사울

10 사무엘이 왕을 요구하는 백성에게 여호와의 모든 말씀을 말하여 11 이르되 너희를 다스릴 왕의 제도는 이러하니라 그가 너희 아들들을 데려다가 그의 병거와 말을 어거하게 하리니 그들이 그 병거 앞에서 달릴 것이며 12 그가 또 너희의 아들들을 천부장과 오십부장을 삼을 것이며 자기 밭을 갈게 하고 자기 추수를 하게 할 것이며 자기 무기와 병거의 장비도 만들

1 사무엘이 늙으매 그의 아들들을 이스라엘 사사로 삼으니 2 장자의 이름은 요엘이요 차자의 이름은 아비야라 그들이 브엘세바에서 사사가 되니라 3 그의 아들들이 자기 아버지의 행위를 따르지 아니하고 이익을 따라 뇌물을 받고 판결을 굽게 하니라 4 이스라엘 모든 장로가 모여 라마에 있는 사무엘에게 나아가서 5 그에게 이르되 보소서 당신은 늙고 당신의 아들들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