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세의 핑계_출애굽기 4:10-17

10.모세가 여호와께 아뢰되 오 주여 나는 본래 말을 잘 하지 못하는 자니이다 주께서 주의 종에게 명령하신 후에도 역시 그러하니 나는 입이 뻣뻣하고 혀가 둔한 자니이다

11.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누가 사람의 입을 지었느냐 누가 말 못 하는 자나 못 듣는 자나 눈 밝은 자나 맹인이 되게 하였느냐 나 여호와가 아니냐

12.이제 가라 내가 네 입과 함께 있어서 할 말을 가르치리라

13.모세가 이르되 오 주여 보낼 만한 자를 보내소서

14.여호와께서 모세를 향하여 노하여 이르시되 레위 사람 네 형 아론이 있지 아니하냐 그가 말 잘 하는 것을 내가 아노라 그가 너를 만나러 나오나니 그가 너를 볼 때에 그의 마음에 기쁨이 있을 것이라

15.너는 그에게 말하고 그의 입에 할 말을 주라 내가 네 입과 그의 입에 함께 있어서 너희들이 행할 일을 가르치리라

16.그가 너를 대신하여 백성에게 말할 것이니 그는 네 입을 대신할 것이요 너는 그에게 하나님 같이 되리라

17.너는 이 지팡이를 손에 잡고 이것으로 이적을 행할지니라


과거에 도망쳐 나온 곳으로 다시 돌아가는 것은 부담스러운 일입니다. 모세 입장에서는 도망쳐 나온 곳으로 가서 이스라엘 민족을 이끌고 애굽 땅에서 나오는 일이 엄두가 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애굽으로 가라는 하나님의 명령을 피하기 위해 핑곗거리들을 찾기 시작합니다. 하나님은 이러한 모세에게 어떤 교훈과 훈계로 가르치셨을까요?


1. 언변이 부족하다는 핑계에 대해

모세는 자신의 연약함을 핑계로 대며 하나님이 명령을 철회하시길 기대했습니다. 그 연약함이란 언변에 능하지 못하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그는 말주변이 없는 사람이 아니었습니다. 어렸을 때부터 애굽의 학문을 익혔으며 말과 행사에 능한 사람이었습니다(행 7:22). 결국 언변이 부족하다는 말은 애굽으로 가지 않으려는 핑계에 불과했습니다. 하나님은 모세의 핑계에 대해 지금까지와는 다른 단호함을 보이십니다. 말도 안 되는 핑계를 대면서 대놓고 순종을 거부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그의 두려움을 이해하시고 그것을 없애 주시려고 여러 표적을 보여 주셨습니다. 그럼에도 모세는 순종하기를 거부했습니다. 그가 여전히 하나님의 능력보다 자신과 상황만을 바라보았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믿음이 연약한 모세에게 당신이 창조주 하나님이심을 가르쳐 주십니다. 그와 함께하셔서 사명을 감당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능력을 주겠다고 약속하십니다.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것이 당연한데도 불구하고 우리는 순종하기 어려운 핑계들을 댑니다. 노래를 못해서 성가대를 못 한다거나, 가르치는 은사가 없어서 주일학교 교사를 못 한다고 합니다. 때로는 바쁘고 피곤해서 예배드리는 것조차 힘들다고 핑계를 대기도 합니다. 물론 정말로 몸이 약하거나 직업상 예배와 봉사가 어려운 경우가 있습니다. 그러나 대부분 핑계인 경우가 많습니다. 기쁘게 자원함으로 헌신하는 사명자들이 되어야 합니다.


2. 잘못 선택하셨다는 항의에 대해

모세는 함께하시겠다는 하나님의 약속에도 불구하고 급기야는 하나님의 선택이 잘못되었음을 지적합니다. 왜 보낼 만한 사람을 보내지 않고 적합해 보이지 않는 자신을 선택했느냐는 항의인 것입니다. 이러한 모세의 태도에 하나님은 화를 내십니다. 하지만 곧이어 해결책을 제시해 주십니다. 그의 형 아론을 대변인 역할을 하는 동역자로 붙여 주신 것입니다. 사명의 자리에서 어려움이 찾아오면 우리도 하나님께 이렇게 항변합니다. 왜 하필 나에게 이런 사명을 맡기셔서 어려움을 겪게 하시느냐는 것입니다. 어려움을 겪는 것이 하나님 탓이라고 주저 없이 불평을 쏟아 냅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모세의 연약함을 받아주시고 그가 사명을 감당할 수 있도록 도와주신 것처럼 우리를 끝까지 참아주십니다. 우리가 하나님께 쓰임 받는 것은 그럴 만한 자격을 갖추었기 때문이 아닙니다. 우리의 고집과 연약함, 불순종하는 죄를 하나님이 끝까지 인내해 주시기 때문입니다. 만약 하나님이 모세의 불평과 핑계 때문에 그를 버리셨다면 모세는 광야에서 양을 치는 목자로 인생을 마무리했을 것입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그를 충성하는 일꾼으로 빚으시고 당신의 영광을 위해 사용하셨습니다. 하나님은 모세를 포기하지 않으신 것처럼 우리도 포기하지 않으십니다. 우리를 지금까지 참아주시고 사명에 합당한 자들로 빚어 주신 하나님을 가까이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사명을 포기하지 말고 인내로 결실을 거두는 자들이 되시기 바랍니다.


하나님은 연약한 모세를 인내하시고 그가 사명을 감당할 수 있도록 도우셨습니다. 하나님은 지금도 연약하고 부족한 우리를 포기하지 않으시고 당신의 일꾼으로 빚어 가십니다. 우리가 감당해야 할 사역이 어렵게 느껴지더라도 사명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는 충성스러운 자들이 되시기 바랍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필요를 채워 주시는 하나님_출애굽기 16:1-10

1.이스라엘 자손의 온 회중이 엘림에서 떠나 엘림과 시내 산 사이에 있는 신 광야에 이르니 애굽에서 나온 후 둘째 달 십오일이라 2.이스라엘 자손 온 회중이 그 광야에서 모세와 아론을 원망하여 3.이스라엘 자손이 그들에게 이르되 우리가 애굽 땅에서 고기 가마 곁에 앉아 있던 때와 떡을 배불리 먹던 때에 여호와의 손에 죽었더라면 좋았을 것을 너희가 이 광야로

치료하시는 하나님_출애굽기 15:22-27

22.모세가 홍해에서 이스라엘을 인도하매 그들이 나와서 수르 광야로 들어가서 거기서 사흘길을 걸었으나 물을 얻지 못하고 23.마라에 이르렀더니 그 곳 물이 써서 마시지 못하겠으므로 그 이름을 마라라 하였더라 24.백성이 모세에게 원망하여 이르되 우리가 무엇을 마실까 하매 25.모세가 여호와께 부르짖었더니 여호와께서 그에게 한 나무를 가리키시니 그가 물에 던

하나님을 기억하라_출애굽기 15:13-21

13.주의 인자하심으로 주께서 구속하신 백성을 인도하시되 주의 힘으로 그들을 주의 거룩한 처소에 들어가게 하시나이다 14.여러 나라가 듣고 떨며 블레셋 주민이 두려움에 잡히며 15.에돔 두령들이 놀라고 모압 영웅이 떨림에 잡히며 가나안 주민이 다 낙담하나이다 16.놀람과 두려움이 그들에게 임하매 주의 팔이 크므로 그들이 돌 같이 침묵하였사오니 여호와여 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