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지와 두려움의 말_사사기 11:29-40

29.이에 여호와의 영이 입다에게 임하시니 입다가 길르앗과 므낫세를 지나서 길르앗의 미스베에 이르고 길르앗의 미스베에서부터 암몬 자손에게로 나아갈 때에

30.그가 여호와께 서원하여 이르되 주께서 과연 암몬 자손을 내 손에 넘겨 주시면

31.내가 암몬 자손에게서 평안히 돌아올 때에 누구든지 내 집 문에서 나와서 나를 영접하는 그는 여호와께 돌릴 것이니 내가 그를 번제물로 드리겠나이다 하니라

32.이에 입다가 암몬 자손에게 이르러 그들과 싸우더니 여호와께서 그들을 그의 손에 넘겨 주시매

33.아로엘에서부터 민닛에 이르기까지 이십 성읍을 치고 또 아벨 그라밈까지 매우 크게 무찌르니 이에 암몬 자손이 이스라엘 자손 앞에 항복하였더라

34.입다가 미스바에 있는 자기 집에 이를 때에 보라 그의 딸이 소고를 잡고 춤추며 나와서 영접하니 이는 그의 무남독녀라

35.입다가 이를 보고 자기 옷을 찢으며 이르되 어찌할꼬 내 딸이여 너는 나를 참담하게 하는 자요 너는 나를 괴롭게 하는 자 중의 하나로다 내가 여호와를 향하여 입을 열었으니 능히 돌이키지 못하리로다 하니

36.딸이 그에게 이르되 나의 아버지여 아버지께서 여호와를 향하여 입을 여셨으니 아버지의 입에서 낸 말씀대로 내게 행하소서 이는 여호와께서 아버지를 위하여 아버지의 대적 암몬 자손에게 원수를 갚으셨음이니이다 하니라

37.또 그의 아버지에게 이르되 이 일만 내게 허락하사 나를 두 달만 버려 두소서 내가 내 여자 친구들과 산에 가서 나의 처녀로 죽음을 인하여 애곡하겠나이다 하니

38.그가 이르되 가라 하고 두 달을 기한하고 그를 보내니 그가 그 여자 친구들과 가서 산 위에서 처녀로 죽음을 인하여 애곡하고

39.두 달 만에 그의 아버지에게로 돌아온지라 그는 자기가 서원한 대로 딸에게 행하니 딸이 남자를 알지 못하였더라 이것이 이스라엘에 관습이 되어

40.이스라엘의 딸들이 해마다 가서 길르앗 사람 입다의 딸을 위하여 나흘씩 애곡하더라

전쟁을 앞둔 입다는 불안하고 두려웠던 것으로 보입니다. 그래서 뭔가를 하나님께 크게 내놓고, 그것의 반대급부로 하나님의 능력과 도움을 얻고자 했습니다. 이 잘못된 판단으로 인해, 그는 큰 대가를 치러야 했습니다.

본문은 여호와의 영이 입다에게 임하신 장면에서 시작됩니다(29절). 우리가 무언가를 시작할 때, 반드시 해야 할 일이 있습니다. 그것은 먼저 하나님 앞에 서는 일입니다. 너무나 당연한 말이지만, 우리는 갖가지 이유들로 하나님 앞에 서는 일을 생략합니다. 바쁘고, 급박하고, 까먹고, 귀찮고 등등의 이유로 하나님 앞에 서기보다 곧장 목표를 향해 달려갑니다. 조급한 태도 자체로도 위험하지만, 하나님 없이 달리는 사람은 결국 넘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입다가 인신 제사를 서원합니다(30-31절). 왜 그는 말도 안 되는 서원을 했을까요? 분명 입다는 이스라엘의 사사로 여호와의 영을 옷 입은 사람이었습니다. 그러나 그는 안타깝게도 이기적이고 불완전한 자신의 모습을 인지하지 못했습니다. 그는 자신의 불안감을 달래고 안전을 보장받으려는 차원에서 하나님께 인신 제사를 서원했습니다. 인신 제사는 우상숭배의 풍습으로, 그가 얼마나 하나님을 몰랐는지 알 수 있는 대목입니다. 우리가 그분을 알려고 하지 않는 이상, 우리는 실패할 수밖에 없습니다. 힘써 여호와를 알 아야 하는 이유가 이것입니다(호 6:3).

입다는 암몬과의 전투에서 대승을 거두었습니다. 힘을 과시하며 의기양양했던 암몬은 그 앞에서 굴복했습니다(32-33절). 입다에게는 서원이 필요하지 않았습니다. 그 자신이 큰 용사였고(1절) 하나님의 영이 함께했으며(29절) 여호와께서 적들을 이미 그의 손에 넘겨주셨기 때문입니다(32절). 하지만 그는 자신을 몰랐고, 하나님을 몰랐습니다. 자신이 가진 능력이 얼마큼인지, 자기와 함께하시는 하나님이 이스라엘을 얼마나 사랑하시는지 전혀 몰랐습니다. 무지와 불안이 그를 치명적인 실수로 몰아갔습니다. 무지와 불안이 마음을 잠식하도록 놔두지 마십시오.

입다의 영광과 기쁨은 오래가지 못했습니다. 그의 모든 환희는 그가 집에 도착하는 순간 산산조각이 났습니다. 그의 집 앞에 나와 그를 영접한 사람은 그의 무남독녀였습니다. 그는 그 딸을 번제물로 드려야 했습니다(35-36절), 성경은 부단히도 말을 조심하고 입을 다스리라고 당부하고 있습니다(시 141:3; 잠 13:3; 마 5:33-37). 우리 안에 있는 것이 말과 행동으로 표현되는데, 우리 마음을 가득 채운 것은 대부분 죄악이기 때문입니다. 듣기는 속히 하고, 말하기는 더디 하십시오. 우리는 말로 선을 이룰 수 있을 만큼 온전한 존재가 아님을 기억하십시오.

율법에 서원을 돌이킬 방법이 마련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레 27장) 입다와 그의 딸은 율법을 알아볼 생각조차 하지 못했습니다. 입다가 할 수 있는 일은 딸의 소원대로 두 달의 유예 기간을 주는 것이 전부였습니다(37-38절). 하나님께 맹세한 것을 지키는 것보다 그분의 마음을 아는 것이 중요합니다. 하나님은 우리를 사랑하시기에, 당신의 자녀보다 서원을 결코 우선시하지 않으십니다.

본문은 승리의 기록이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죽음(39절)과 애곡(40절)으로 끝나고 있습니다. 승리도 중요하지만, 훨씬 더 중요한 것은 하나님을 아는 것입니다. 하나님을 알고 그분을 신뢰함으로 두려움을 떨쳐낼 때, 삶은 애곡이 아닌 기쁨으로 가득 찰 것입니다.

9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내가 자유인이 아니냐 사도가 아니냐 예수 우리 주를 보지 못하였느냐 주 안에서 행한 나의 일이 너희가 아니냐 2 다른 사람들에게는 내가 사도가 아닐지라도 너희에게는 사도이니 나의 사도 됨을 주 안에서 인친 것이 너희라 3 나를 비판하는 자들에게 변명할 것이 이것이니 4 우리가 먹고 마실 권리가 없겠느냐 5 우리가 다른 사도들과 주의 형제들과 게바와 같이

1 우상의 제물에 대하여는 우리가 다 지식이 있는 줄을 아나 지식은 교만하게 하며 사랑은 덕을 세우나니 2 만일 누구든지 무엇을 아는 줄로 생각하면 아직도 마땅히 알 것을 알지 못하는 것이요 3 또 누구든지 하나님을 사랑하면 그 사람은 하나님도 알아 주시느니라 4 그러므로 우상의 제물을 먹는 일에 대하여는 우리가 우상은 세상에 아무 것도 아니며 또한 하나님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