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 물리는 세상_사사기 9:26-45

26.에벳의 아들 가알이 그의 형제와 더불어 세겜에 이르니 세겜 사람들이 그를 신뢰하니라

27.그들이 밭에 가서 포도를 거두어다가 밟아 짜서 연회를 베풀고 그들의 신당에 들어가서 먹고 마시며 아비멜렉을 저주하니

28.에벳의 아들 가알이 이르되 아비멜렉은 누구며 세겜은 누구기에 우리가 아비멜렉을 섬기리요 그가 여룹바알의 아들이 아니냐 그의 신복은 스불이 아니냐 차라리 세겜의 아버지 하몰의 후손을 섬길 것이라 우리가 어찌 아비멜렉을 섬기리요

29.이 백성이 내 수하에 있었더라면 내가 아비멜렉을 제거하였으리라 하고 아비멜렉에게 이르되 네 군대를 증원해서 나오라 하니라

30.그 성읍의 방백 스불이 에벳의 아들 가알의 말을 듣고 노하여

31.사자들을 아비멜렉에게 가만히 보내어 이르되 보소서 에벳의 아들 가알과 그의 형제들이 세겜에 이르러 그 성읍이 당신을 대적하게 하니

32.당신은 당신과 함께 있는 백성과 더불어 밤에 일어나 밭에 매복하였다가

33.아침 해 뜰 때에 당신이 일찍 일어나 이 성읍을 엄습하면 가알 및 그와 함께 있는 백성이 나와서 당신을 대적하리니 당신은 기회를 보아 그에게 행하소서 하니

34.아비멜렉과 그와 함께 있는 모든 백성이 밤에 일어나 네 떼로 나누어 세겜에 맞서 매복하였더니

35.에벳의 아들 가알이 나와서 성읍 문 입구에 설 때에 아비멜렉과 그와 함께 있는 백성이 매복하였던 곳에서 일어난지라

36.가알이 그 백성을 보고 스불에게 이르되 보라 백성이 산 꼭대기에서부터 내려오는도다 하니 스불이 그에게 이르되 네가 산 그림자를 사람으로 보았느니라 하는지라

37.가알이 다시 말하여 이르되 보라 백성이 밭 가운데를 따라 내려오고 또 한 떼는 므오느님 상수리나무 길을 따라 오는도다 하니

38.스불이 그에게 이르되 네가 전에 말하기를 아비멜렉이 누구이기에 우리가 그를 섬기리요 하던 그 입이 이제 어디 있느냐 이들이 네가 업신여기던 그 백성이 아니냐 청하노니 이제 나가서 그들과 싸우라 하니

39.가알이 세겜 사람들보다 앞에 서서 나가 아비멜렉과 싸우다가

40.아비멜렉이 그를 추격하니 그 앞에서 도망하였고 부상하여 엎드러진 자가 많아 성문 입구까지 이르렀더라

41.아비멜렉은 아루마에 거주하고 스불은 가알과 그의 형제들을 쫓아내어 세겜에 거주하지 못하게 하더니

42.이튿날 백성이 밭으로 나오매 사람들이 그것을 아비멜렉에게 알리니라

43.아비멜렉이 자기 백성을 세 무리로 나누어 밭에 매복시켰더니 백성이 성에서 나오는 것을 보고 일어나 그들을 치되

44.아비멜렉과 그 떼는 돌격하여 성문 입구에 서고 두 무리는 밭에 있는 자들에게 돌격하여 그들을 죽이니

45.아비멜렉이 그 날 종일토록 그 성을 쳐서 마침내는 점령하고 거기 있는 백성을 죽이며 그 성을 헐고 소금을 뿌리니라

비슷한 인물 둘이 비슷한 욕망을 가지고 비슷한 모습으로 싸우고 있습니다. 한쪽은 지고 다른 한쪽은 승리합니다. 하지만 우리는 그 승리가 영원하지 않음을 알고 있습니다. 그 싸움이 선과 악의 싸움이 아니라 악인들의 싸움이기 때문입니다.

아비멜렉과 비슷한 사람이 등장합니다. 가알이라는 인물입니다. 세겜 사람들이 가알을 따르게 된 이유가 있었습니다. 그들이 아비멜렉에 대해 품고 있던 불만을 시원하게 해소해 줄듯이 큰소리쳤기 때문입니다(26-29절). 그는 아비멜렉과 유사한 방법으로 사람들을 선동했고, 이번에도 세겜 사람들이 가알의 선동에 마음이 움직였습니다. 이익과 권력을 탐하는 자들은 언제나 자신의 이익에 따라 움직이기에 마음에 정함이 없는 자들입니다(딤전 6:17).

그런데 세겜의 방백 스불은 아비멜렉에게 충성스러운 자였습니다. 그는 성읍 상황과 해결책을 아비멜렉에게 알렸습니다(30-33절). 그의 계책 덕분에 아비멜렉은 가알을 물리칠 수 있었습니다. 스불은 충성스러웠고, 냉철했으며, 기민했습니다. 그러나 그 역시 하나님의 공의나 거룩이나 선을 추구한 것이 아니라 자신의 이익을 따라 아비멜렉을 적극적으로 도왔던 것입니다. 이 모든 과정은 결국 각자 자신의 이익을 위한 진흙탕 싸움이었습니다.

세상은 자신에게 충성스러운, 스불과 같은 자를 원합니다. 자기에게, 자기 조직과 공동체에게 중성된 사람을 만들려 합니다. 그래서 세상은 우리에게 요구합니다. 자기에게 절하고 충성하라고 합니다. 우리가 경배하면 원하는 모든 것을 채워주겠다고 약속합니다. 하지만 우리는 그것이 무엇인지 잘 알고 있습니다. 세상은 결코 우리에게 필요한 모든 것을 채워 줄 수 없습니다. 우리의 모든 필요를 채워주고 우리의 경배를 받기에 합당한 분은 하나님뿐입니다(마 4:8-10). 우리 위에 군림하려는 세상의 요구에 굴복하지 마십시오. 거기에는 소망도, 구원도 없습니다.

스불의 보고 덕분에 아비멜렉은 반역의 무리를 손쉽게 제압합니다(34-45절). 세상을 지배하는 변하지 않는 원리 중 하나는 약육강식입니다. 아비멜렉이나 스불이나 모두 똑같이 탐욕스러운 자들입니다. 그런데 아비멜렉이 힘이 있고 더 기민했기에 승리했을 뿐입니다. 세상은 언제나 더 힘 있고, 똑똑하고, 부유하고, 기민한 자들이 이기는 곳입니다. 이 원리로만 보면 우리는 별로 소망이 없어 보입니다. 그러나 강한 자와 약한 자 사이에서 그 관계를 뒤집는 주권자가 계십니다. 바로 우리가 믿는 하나님입니다.

가알의 입은 그의 올무가 되었습니다. 정치적 야욕을 위해 아비멜렉과 그 백성을 조롱했던 탓에 그는 전투에 앞서 나아가야 했습니다(38절). 가알은 자신이 했던 말을 실현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했습니다. 그의 야망은 그가 가진 힘으로는 실현할 수 없었고, 그의 힘을 넘어서는 모든 말은 거짓이 되었습니다. 우리도 힘이 크지 않다는 것은 가알과 비슷합니다. 하지만 우리는 그와 다릅니다. 우리에게는 우리의 힘을 훨씬 뛰어넘는 다른 힘이 있습니다. 전능하신 하나님이 세상에서 약한 우리를 기꺼이 도우십니다.

세상의 모든 것에는 끝이 있습니다. 그리고 그 끝은 결코 아름다울 수 없습니다. 소망이 없고, 영광도 없고, 오직 슬픔과 고통만 있을 뿐입니다. 소망 없는 세상의 것에 너무 목매지 마십시오. 우리가 진력해야 하는 것이 우리에게 있습니다. 소망해야 할 것을 소망하십시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사역자가 전심전력할 일_디모데전서 4:6-16

6 네가 이것으로 형제를 깨우치면 그리스도 예수의 좋은 일꾼이 되어 믿음의 말씀과 네가 따르는 좋은 교훈으로 양육을 받으리라 7 망령되고 허탄한 신화를 버리고 경건에 이르도록 네 자신을 연단하라 8 육체의 연단은 약간의 유익이 있으나 경건은 범사에 유익하니 금생과 내생에 약속이 있느니라 9 미쁘다 이 말이여 모든 사람들이 받을 만하도다 10 이를 위하여 우

교회가 힘써야 할 가장 중요한 일_디모데전서 3:14-4:5

14 내가 속히 네게 가기를 바라나 이것을 네게 쓰는 것은 15 만일 내가 지체하면 너로 하여금 하나님의 집에서 어떻게 행하여야 할지를 알게 하려 함이니 이 집은 살아 계신 하나님의 교회요 진리의 기둥과 터니라 16 크도다 경건의 비밀이여, 그렇지 않다 하는 이 없도다 그는 육신으로 나타난 바 되시고 영으로 의롭다 하심을 받으시고 천사들에게 보이시고 만국에

바른 사역자를 세우라_디모데전서 3:1-13

1 미쁘다 이 말이여, 곧 사람이 감독의 직분을 얻으려 함은 선한 일을 사모하는 것이라 함이로다 2 그러므로 감독은 책망할 것이 없으며 한 아내의 남편이 되며 절제하며 신중하며 단정하며 나그네를 대접하며 가르치기를 잘하며 3 술을 즐기지 아니하며 구타하지 아니하며 오직 관용하며 다투지 아니하며 돈을 사랑하지 아니하며 4 자기 집을 잘 다스려 자녀들로 모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