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음의 사람들이 받을 복_에스라 8:21-36

21 그 때에 내가 아하와 강 가에서 금식을 선포하고 우리 하나님 앞에서 스스로 겸비하여 우리와 우리 어린 아이와 모든 소유를 위하여 평탄한 길을 그에게 간구하였으니

22 이는 우리가 전에 왕에게 아뢰기를 우리 하나님의 손은 자기를 찾는 모든 자에게 선을 베푸시고 자기를 배반하는 모든 자에게는 권능과 진노를 내리신다 하였으므로 길에서 적군을 막고 우리를 도울 보병과 마병을 왕에게 구하기를 부끄러워 하였음이라

23 그러므로 우리가 이를 위하여 금식하며 우리 하나님께 간구하였더니 그의 응낙하심을 입었느니라

24 그 때에 내가 제사장의 우두머리들 중 열두 명 곧 세레뱌와 하사뱌와 그의 형제 열 명을 따로 세우고

25 그들에게 왕과 모사들과 방백들과 또 그 곳에 있는 이스라엘 무리가 우리 하나님의 성전을 위하여 드린 은과 금과 그릇들을 달아서 주었으니

26 내가 달아서 그들 손에 준 것은 은이 육백오십 달란트요 은 그릇이 백 달란트요 금이 백 달란트며

27 또 금잔이 스무 개라 그 무게는 천 다릭이요 또 아름답고 빛나 금 같이 보배로운 놋 그릇이 두 개라

28 내가 그들에게 이르되 너희는 여호와께 거룩한 자요 이 그릇들도 거룩하고 그 은과 금은 너희 조상들의 하나님 여호와께 즐거이 드린 예물이니

29 너희는 예루살렘 여호와의 성전 골방에 이르러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의 우두머리들과 이스라엘의 족장들 앞에서 이 그릇을 달기까지 삼가 지키라

30 이에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이 은과 금과 그릇을 예루살렘 우리 하나님의 성전으로 가져가려 하여 그 무게대로 받으니라

31 첫째 달 십이 일에 우리가 아하와 강을 떠나 예루살렘으로 갈새 우리 하나님의 손이 우리를 도우사 대적과 길에 매복한 자의 손에서 건지신지라

32 이에 예루살렘에 이르러 거기서 삼 일 간 머물고

33 제사일에 우리 하나님의 성전에서 은과 금과 그릇을 달아서 제사장 우리아의 아들 므레못의 손에 넘기니 비느하스의 아들 엘르아살과 레위 사람 예수아의 아들 요사밧과 빈누이의 아들 노아댜가 함께 있어

34 모든 것을 다 세고 달아 보고 그 무게의 총량을 그 때에 기록하였느니라

35 사로잡혔던 자의 자손 곧 이방에서 돌아온 자들이 이스라엘의 하나님께 번제를 드렸는데 이스라엘 전체를 위한 수송아지가 열두 마리요 또 숫양이 아흔여섯 마리요 어린 양이 일흔일곱 마리요 또 속죄제의 숫염소가 열두 마리니 모두 여호와께 드린 번제물이라

36 무리가 또 왕의 조서를 왕의 총독들과 유브라데 강 건너편 총독들에게 넘겨 주매 그들이 백성과 하나님의 성전을 도왔느니라


과거 출애굽 때, 이스라엘 백성은 빵 반죽이 부풀 시간을 기다릴 수 없어 무교병을 구워 먹고 그 땅을 떠났습니다. 오직 하나님만을 의지하고 하나님께 제사를 드리겠다며 아무것도 없는 광야로 나갔던 것입니다. 하나님은 그 이스라엘을 지키시며 결국 가나안에 들어가게 하사 그들의 제사를 받으셨는데, 이와 비슷한 일이 오늘 본문에서도 나타납니다.


오직 하나님만 의지함(21~23절)

에스라와 그와 함께한 사람들은 아하와 강가에서 금식하며 하나님께 겸비하며 하나님이 예루살렘으로 향하는 자신들을 지켜 주시기를 간구했습니다(21, 23절). 이들이 이렇게 금식하며 기도했던 이유는 아닥사스다 왕에 게 자기들을 호위해 줄 군대를 요청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이스라엘 백성은 하나님이 당신을 찾는 자에게 선을 베푸시고, 배반하는 자에게는 진노하신다는 말씀을 붙들었고, 오직 하나님의 보호하심만을 의지하기로 결단했습니다(22절). 에스라는 과거 이스라엘을 구름 기둥과 불 기둥으로 지키시고 만나와 메추라기를 먹이셨던 하나님이 금식하는 자들의 간구를 들으실 것을 확신했습니다. 이처럼 믿음으로 하나님을 따르고 간구하는 자에게 하나님은 반드시 그 능력을 보이십니다.


하나님께 헌신함(24~30절)

에스라는 제사장의 우두머리 중 열두 명을 세운 후에 이스라엘의 모든 무리가 성전을 위해 드린 헌물을 맡겼습니다(24〜25절). 이들은 거룩한 예물을 성전에 바칠 때까지 지켜야 할 책임을 맡았습니다(29〜30절). 바사에 살던 이스라엘 사람들은 기뻐하며 거금의 헌물을 바쳤는데, 이는 모세 시대에 광야에서 이스라엘 백성이 성막을 위해 기꺼이 자기 소유를 내어놓았던 일을 연상시킵니다(28절; 출 36:1〜7). 은과 은그릇을 합해 750달란트를 로마시대 데나리온으로 환산하면 450만 데나리온으로(1달란트=6,000데나리온),、현재 우리 돈으로 4,500억 원에 해당됩니다. 게다가 금 100달란트는 은 750달란트의 두 배의 가치를 가집니다(26절). 여기에 금잔 20개가 추가되고, 또 아름다운 놋그릇 두 개도 추가되었습니다(27절).、현재 가치로 따지면 1조 원이 훌쩍 넘는 금액이 모였던 것입니다. 이들은 하나님이 기도에 응답하셔서 자신들을 지키실 것을 믿었을 뿐 아니라, 이처럼 최선을 다해 주님을 섬기고자 노력했습니다.


하나님께 영광을 돌림(31〜36절)

거금을 가지고 4〜5개월이 걸리는 거리를 군대의 호위도 없이 이동하기란 매우 위험한 일입니다(7:9). 그러나 이스라엘은 하나님의 응답으로 아무 일 없이 예루살렘에 도착했습니다(31절). 에스라와 함께한 사람들은 성전에 들어가 헌물의 정확한 총량을 재어 성전에 바치고(32〜34절) 거대한 규모의 번제를 바쳤습니다(35절). 또한 왕의 조서에 의해 총독들이 성전을 돕는 일이 벌어짐으로써 온 땅이 하나님을 섬기고 예배하는 모습이 나타났습니다(36절). 이처럼 주님을 섬기고자 하면 하나님께 보호를 받습니다. 이렇게 하나님이 영광 받으시고, 그 이름이 온 땅에 선포되는 것입니다.


당시 바사에 살던 이스라엘 사람들의 헌물과 귀환자 일행의 기도를 보면 믿음의 사람들이 어떤 선택을 하는 것이 옳은지를 깨달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이 반드시 믿음의 기도에 응답하시고 복을 주심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과연 우리는 이 사람들과 같은 믿음과 용기를 가지고 있는지 반성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우리는 주님과 교회를 위해 얼마나 헌신하고 있나요? 우리는 먼저 기도하고 간구하면 주님이 반드시 들으신다는 확신을 가져야 합니다. 그렇게 기도하고 응답받는 것이 믿음의 사람들이 받는 복입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

17 오직 주께서 각 사람에게 나눠 주신 대로 하나님이 각 사람을 부르신 그대로 행하라 내가 모든 교회에서 이와 같이 명하노라 18 할례자로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무할례자가 되지 말며 무할례자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할례를 받지 말라 19 할례 받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요 할례 받지 아니하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로되 오직 하나님의 계명을 지킬

1 너희가 쓴 문제에 대하여 말하면 남자가 여자를 가까이 아니함이 좋으나 2 음행을 피하기 위하여 남자마다 자기 아내를 두고 여자마다 자기 남편을 두라 3 남편은 그 아내에 대한 의무를 다하고 아내도 그 남편에게 그렇게 할지라 4 아내는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남편이 하며 남편도 그와 같이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아내가 하나니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