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울의 최후의 권면_디모데후서 4:1-8

1 하나님 앞과 살아 있는 자와 죽은 자를 심판하실 그리스도 예수 앞에서 그가 나타나실 것과 그의 나라를 두고 엄히 명하노니

2 너는 말씀을 전파하라 때를 얻든지 못 얻든지 항상 힘쓰라 범사에 오래 참음과 가르침으로 경책하며 경계하며 권하라

3 때가 이르리니 사람이 바른 교훈을 받지 아니하며 귀가 가려워서 자기의 사욕을 따를 스승을 많이 두고

4 또 그 귀를 진리에서 돌이켜 허탄한 이야기를 따르리라

5 그러나 너는 모든 일에 신중하여 고난을 받으며 전도자의 일을 하며 네 직무를 다하라

6 전제와 같이 내가 벌써 부어지고 나의 떠날 시각이 가까웠도다

7 나는 선한 싸움을 싸우고 나의 달려갈 길을 마치고 믿음을 지켰으니

8 이제 후로는 나를 위하여 의의 면류관이 예비되었으므로 주 곧 의로우신 재판장이 그 날에 내게 주실 것이며 내게만 아니라 주의 나타나심을 사모하는 모든 자에게도니라

바울은 지금 디모데에게 보내는 편지를 마무리하고 있습니다. 자신의 죽음이 임박했음을 알고, 마지막으로 남기고 싶은 말을 정리하기란 결코 쉽지 않았을 것입니다. 이러한 바울의 모습에서 갈등이나 어려움과 두려움이 아니라 확신에 찬 권면과 영광을 바라는 놀라운 평안을 발견합니다.

최후의 권면(1~5절)

앞서 디모데에게 여러 권면을 해 왔던 바울은 이제 마지막 권면을 남기고 있습니다. 그 최후의 권면을 시작하기 전, ‘하나님과 그리스도 예수 앞에서’라는 선언과 함께 ‘엄히 명한다’는 표현을 통해 지금 이 권면의 중요성을 매우 강조하고 있습니다. 바울이 디모데에게 엄히 명한 내용은 다섯 가지로 정리됩니다. ‘말씀을 전파하라, 항상 힘쓰라, 경책하라, 경계하라, 권하라’가 그것입니다.

바울이 늘 강조했듯이 말씀을 전파하라는 것은 하나님의 진리의 말씀을 바르게 설교할 것을 말합니다. 항상 힘쓰라는 것은 항상 준비되어 있어야 함을 말합니다. 그리고 경책, 경계, 권면하는 것은 에베소교회의 사역 환경 속에서 거짓 가르침을 대하는 태도를 말합니다. 그런데 경책, 경계, 권함의 사역에 오래 참음과 가르침으로 하라는 수식어구가 붙어 있습니다. 이러한 사역에는 태도와 내용이 모두 중요하다는 것을 뜻합니다. 사도가 디모데에게 이렇게 명령한 이유는 사람들이 하나님의 바른 교훈을 거절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처럼 말씀과 바른 교훈을 거절하는 사람들을 보면서도 신중한 태도로, 고난을 받으면서도 전도자로서 사명과 직무를 다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성도는 자신에게 주어진 사명을 마땅히 감당해야 하는 책임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책임을 감당할 때 사람을 바라보거나 사람들의 반응에 휘둘려서는 안 됩니다. 사명을 감당하는 사람은 자신의 모든 일을 하나님 앞에서 감당해야 합니다. 하나님 앞에서 주어진 사명을 감당하는 사람은 사람들의 반응과 사람들의 모습에 영향을 받지 않을 수 있습니다.

바울의 신앙고백(6~8절)

디모데에게 최후의 권면을 마치면서 바울은 자신에게 다가온 죽음을 예감했습니다. 그래서 유언과도 같은 신앙고백을 남겼습니다. 특별히 바울은 자신의 죽음을 단순하게 ‘죽는다’고 표현하지 않고, 전제와 같이 ‘내가 벌써 부어졌다’고 표현했습니다(6절). 이는 민수기 15:1〜10에 나오는 제사의 모습을 연상시킵니다. 곧 자신의 죽음을 희생제사의 과정 가운데 드려지는 포도주처럼 완전히 바쳐지는 것으로 바라본 것입니다. 바울은 복음을 전하기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바쳤습니다. 지금 그가 가진 마지막 목숨까지도 바치고자 합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붙들고 있는 놀라운 확신을 고백하고 있습니다. 자신은 선한 싸움을 싸웠고, 자신이 달려갈 길을 모두 마쳤으며, 끝까지 믿음을 지켰다는 것입니다. 물론 바울이 자신의 의로움을 자랑하기 위해 이 같은 신앙고백을 한 것은 아닙니다. 그는 자신에게 주어진 사명을 감당했으며, 디모데가 그 길을 따라오길 바란 것입니다. 그는 복음 전파의 사명을 끝까지 감당한 자신에게 의의 면류관이 예비되어 있다고 말합니다. 우리는 맡은 사명에 충실하며 주님이 주실 의의 면류관을 사모해야 합니다.

바울은 인생의 마지막 순간에 절망하지 않습니다. 그는 죽음이 슬픔이 아니었습니다. 믿음 안에서 끝까지 달려온 삶이었기에 그에게는 죽음이 곧 소망이었습니다. 복음 전파에 충성한 그는 주님께 의의 면류관을 받게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죽음을 어떻게 준비하고 있습니까? 죽음을 준비하는 최고의 자세는 선한 싸움을 싸우고, 달려 가야 할 길을 달리며, 끝까지 믿음을 지키는 것입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

17 오직 주께서 각 사람에게 나눠 주신 대로 하나님이 각 사람을 부르신 그대로 행하라 내가 모든 교회에서 이와 같이 명하노라 18 할례자로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무할례자가 되지 말며 무할례자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할례를 받지 말라 19 할례 받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요 할례 받지 아니하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로되 오직 하나님의 계명을 지킬

1 너희가 쓴 문제에 대하여 말하면 남자가 여자를 가까이 아니함이 좋으나 2 음행을 피하기 위하여 남자마다 자기 아내를 두고 여자마다 자기 남편을 두라 3 남편은 그 아내에 대한 의무를 다하고 아내도 그 남편에게 그렇게 할지라 4 아내는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남편이 하며 남편도 그와 같이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아내가 하나니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