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주 하선과 노아의 예배_창세기 8:13-22

13 육백일 년 첫째 달 곧 그 달 초하룻날에 땅 위에서 물이 걷힌지라 노아가 방주 뚜껑을 제치고 본즉 지면에서 물이 걷혔더니

14 둘째 달 스무이렛날에 땅이 말랐더라

15 하나님이 노아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16 너는 네 아내와 네 아들들과 네 며느리들과 함께 방주에서 나오고

17 너와 함께 한 모든 혈육 있는 생물 곧 새와 가축과 땅에 기는 모든 것을 다 이끌어내라 이것들이 땅에서 생육하고 땅에서 번성하리라 하시매

18 노아가 그 아들들과 그의 아내와 그 며느리들과 함께 나왔고

19 땅 위의 동물 곧 모든 짐승과 모든 기는 것과 모든 새도 그 종류대로 방주에서 나왔더라

20 노아가 여호와께 제단을 쌓고 모든 정결한 짐승과 모든 정결한 새 중에서 제물을 취하여 번제로 제단에 드렸더니

21 여호와께서 그 향기를 받으시고 그 중심에 이르시되 내가 다시는 사람으로 말미암아 땅을 저주하지 아니하리니 이는 사람의 마음이 계획하는 바가 어려서부터 악함이라 내가 전에 행한 것 같이 모든 생물을 다시 멸하지 아니하리니

22 땅이 있을 동안에는 심음과 거둠과 추위와 더위와 여름과 겨울과 낮과 밤이 쉬지 아니하리라

사람은 날마다 인생에서 가장 젊은 날을 살아갑니다. 한 번도 살지 않은 오늘 하루는 평생에서 한 번뿐인 새로운 인생의 시작입니다. 그렇기에 매일의 순간이 소중하고 감사한 시간입니다. 오늘 본문은 노아가 방주에서 나와 새로운 삶을 시작하는 장면입니다.

노아가 601세 되던 해 1월 1일에 지면에 물이 다 마릅니다(13절). 그때 노아는 방주 뚜껑을 열고 바깥을 내다보며 물이 걷힌 사실을 확인합니다. 땅이 다 마르는 데는 57일이 더 걸렸습니다(14절). 아마도 노아는 속히 배에서 내려 땅을 밟고 싶었을 것입니다. 답답하고 지루한 방주 생활을 11개월 동안 계속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그는 하나님이 말씀하시기 전까지 나오지 않았습니다. 노아는 방주에 들어가고 나올 때 전적으로 하나님의 명령에 따라 움직였습니다. 이와 같이 구원을 받은 우리도 전적으로 하나님의 주권적 뜻과 의지를 따라야 합니다. 구원의 주체가 하나님이시기 때문입니다(시 3:8).

하나님이 드디어 노아에게 가족과 동물들을 데리고 나오라고 말씀하십니다(15〜17절). 이에 노아와 그의 가족과 동물들이 방주에서 나왔습니다(18〜19절). 이렇게 그들은 약 1년간의 방주 생활을 끝마쳤습니다. 동물들이 종류대로 질서 있게 방주에 들어가고, 나올 때도 종류대로 질서 있게 나왔습니다. 이런 모습은 하나님의 역사가 아니면 불가능한 일입니다. 매 순간 하나님의 은혜와 능력을 의지하여 질서 있고 규모 있는 삶을 살아가십시오. 그럴 때 교회와 세상에서 아름다운 덕을 세울 수 있습니다.

방주에서 나온 노아는 무엇보다 가장 먼저 하나님을 위해 제단을 쌓고 정결한 짐승과 정결한 새들을 제물로 골라 번제를 드립니다(20절). 노아가 자신을 홍수 심판에서 구원해 주신 하나님께 감사의 예배를 드린 것입니다. 이는 그가 대홍수 사건을 통해 하나님과 바른 관계를 맺는 것이 인생이 구원받는 길이라는 사실을 깨달았음을 보여 줍니다. 우리의 삶과 죽음, 성공과 실패, 복과 저주는 전적으로 하나님의 손에 달려 있습니다. 우리는 인생의 절대 주관자이신 하나님과 바른 관계를 맺을 때에만 삶의 의미를 발견하고 성공적인 인생을 살아갈 수 있습니다. 성도는 곧 하나님을 바르게 예배하는 자입니다.

하나님은 노아의 제사를 흠향하시고 다시는 사람으로 인하여 땅을 저주하지 않겠다고 약속하십니다(21절). 그 이유는 사람의 마음이 계획하는 바가 어려서부터 악하기 때문이라고 하십니다. 이는 인간이 전적으로 부패한 존재이기에 그런 인간을 공의로만 대한다면 이 세상에서 인간은 살아남을 수 없음을 아시고 자비와 긍휼로 대하실 것을 결심하셨다는 뜻입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땅이 있을 동안 홍수와 같이 자연법칙을 파괴하는 방법으로 심판하지 않으시고 자연 순환을 지속할 것을 약속하십니다(22절). 하나님은 지극하신 사랑과 긍휼로 자연 만물과 우리 인생의 모든 일을 주관하십니다. 오늘 우리에게 당연한 것은 없습니다. 우리는 모든 일을 그 뜻대로 움직여 가시는 하나님 앞에서 겸허한 마음으로 순종해야 합니다.

우리는 인생의 모든 순간에 하나님의 명령을 따라 질서 있고 책임감 있게 살아야 합니다. 무엇보다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며 하나님을 예배하는 삶을 인생의 최우선으로 설정해야 합니다. 이것이 노아가 하선하는 과정에서 보여 준 신앙의 원리입니다. 오늘, 하나님의 은혜와 긍휼이 우리 삶을 붙들고 있음을 기억하십시오.

1 view

Recent Posts

See All

19 부당하게 나의 원수된 자가 나로 말미암아 기뻐하지 못하게 하시며 까닭 없이 나를 미워하는 자들이 서로 눈짓하지 못하게 하소서 20 무릇 그들은 화평을 말하지 아니하고 오히려 평안히 땅에 사는 자들을 거짓말로 모략하며 21 또 그들이 나를 향하여 입을 크게 벌리고 하하 우리가 목격하였다 하나이다 22 여호와여 주께서 이를 보셨사오니 잠잠하지 마옵소서 주

1 여호와여 나와 다투는 자와 다투시고 나와 싸우는 자와 싸우소서 2 방패와 손 방패를 잡으시고 일어나 나를 도우소서 3 창을 빼사 나를 쫓는 자의 길을 막으시고 또 내 영혼에게 나는 네 구원이라 이르소서 4 내 생명을 찾는 자들이 부끄러워 수치를 당하게 하시며 나를 상해하려 하는 자들이 물러가 낭패를 당하게 하소서 5 그들을 바람 앞에 겨와 같게 하시고

11 너희 자녀들아 와서 내 말을 들으라 내가 여호와를 경외하는 법을 너희에게 가르치리로다 12 생명을 사모하고 연수를 사랑하여 복 받기를 원하는 사람이 누구뇨 13 네 혀를 악에서 금하며 네 입술을 거짓말에서 금할지어다 14 악을 버리고 선을 행하며 화평을 찾아 따를지어다 15 여호와의 눈은 의인을 향하시고 그의 귀는 그들의 부르짖음에 기울이시는도다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