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해를 극복하고 세워져 가는 하나님의 성전_에스라 6:1-12

1 이에 다리오 왕이 조서를 내려 문서창고 곧 바벨론의 보물을 쌓아둔 보물전각에서 조사하게 하여

2 메대도 악메다 궁성에서 한 두루마리를 찾았으니 거기에 기록하였으되

3 고레스 왕 원년에 조서를 내려 이르기를 예루살렘에 있는 하나님의 성전에 대하여 이르노니 이 성전 곧 제사 드리는 처소를 건축하되 지대를 견고히 쌓고 그 성전의 높이는 육십 규빗으로, 너비도 육십 규빗으로 하고

4 큰 돌 세 켜에 새 나무 한 켜를 놓으라 그 경비는 다 왕실에서 내리라

5 또 느부갓네살이 예루살렘 성전에서 탈취하여 바벨론으로 옮겼던 하나님의 성전 금, 은 그릇들을 돌려보내어 예루살렘 성전에 가져다가 하나님의 성전 안 각기 제자리에 둘지니라 하였더라

6 이제 유브라데 강 건너편 총독 닷드내와 스달보스내와 너희 동관 유브라데 강 건너편 아바삭 사람들은 그 곳을 멀리하여

7 하나님의 성전 공사를 막지 말고 유다 총독과 장로들이 하나님의 이 성전을 제자리에 건축하게 하라

8 내가 또 조서를 내려서 하나님의 이 성전을 건축함에 대하여 너희가 유다 사람의 장로들에게 행할 것을 알리노니 왕의 재산 곧 유브라데 강 건너편에서 거둔 세금 중에서 그 경비를 이 사람들에게 끊임없이 주어 그들로 멈추지 않게 하라

9 또 그들이 필요로 하는 것 곧 하늘의 하나님께 드릴 번제의 수송아지와 숫양과 어린 양과 또 밀과 소금과 포도주와 기름을 예루살렘 제사장의 요구대로 어김없이 날마다 주어

10 그들이 하늘의 하나님께 향기로운 제물을 드려 왕과 왕자들의 생명을 위하여 기도하게 하라

11 내가 또 명령을 내리노니 누구를 막론하고 이 명령을 변조하면 그의 집에서 들보를 빼내고 그를 그 위에 매어달게 하고 그의 집은 이로 말미암아 거름더미가 되게 하라

12 만일 왕들이나 백성이 이 명령을 변조하고 손을 들어 예루살렘 하나님의 성전을 헐진대 그 곳에 이름을 두신 하나님이 그들을 멸하시기를 원하노라 나 다리오가 조서를 내렸노니 신속히 행할지어다 하였더라

어떤 일을 진행하다 보면 그 과정에 어려움을 만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일하심을 끊을 수는 없습니다. 하나님의 계획은 반드시 이루어집니다. 중간에 포기해야 할 것 같은 상황이 생긴다 하더라도 분명한 하나님의 뜻이라면 누구를 통해서라도 그 뜻이 이루어질 것입니다. 하나님의 계획에 쓰임 받느냐, 오히려 방해 요소가 되느냐는 우리의 선택에 달려 있습니다. 지금 무엇을 선택하시겠습니까?

진실을 찾아내다(1〜5절)

총독 닷드내와 그 일행들의 보고를 받은 다리오 왕은 예전의 문서들을 확인합니다(1〜2절). 다리오 왕은 고레스 왕이 내렸던 조서를 찾아내, 선왕이 예루살렘 성전을 건축하도록 명령했던 사실을 확인하게 됩니다. 상세한 내용까지 다 확인하여 예루살렘 성전 건축이 사사로이 이루어진 것이 아님을 확인합니다. 시간이 걸릴 수는 있지만 진실은 반드시 밝혀지게 되어 있습니다. 왜냐하면 진실은 변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거짓을 꾸며대면 잠깐 자신이 원하는 이득을 얻어 낼 수 있지만, 조만간 거짓이 드러나 거짓으로 얻었던 이득보다 훨씬 더 큰 대가를 치를 수 있음을 알아야 합니다.

원래대로 돌이키게 하시는 하나님(6~7, 11~12절)

사실을 확인한 다리오 왕은 고레스 왕이 내렸던 명령이 그대로 수행되도록 합니다. 그리고 예루살렘 성전이 있던 자리에 다시 건축하도록 명령합니다(7절). 사마리아 사람들의 중상모략으로 중지되었던 성전 건축이 이렇게 다시 시작되었습니다. 성전 건축이 방해를 받아 어려움을 겪었기에 오히려 방해 요인을 철저히 배제하도록 하는 조치가 취해졌습니다. 성전 공사를 막지 말라고 명령하고(7절), 유프라테스강 서편을 다스리는 총독 닷드내 일행에게도 성전 건축 현장에 접근하지 말도록 합니다. 다리오 왕은 성전 공사를 방해하는 이들은 엄중한 처벌을 받도록 명령했을 뿐 아니라(11절) 성전을 허무는 자가 있다면 저주를 받을 것이라고 조서를 내립니다(12절). 이는 식민지 민족을 효과적으로 통치할 목적으로 엄포 된, 다분히 정치적인 명령이지만, 하나님은 그마저도 당신의 뜻을 이루는 데 사용하십니다.

더 풍족한 지원(8~10절)

나아가 다리오 왕은 닷드내 총독에게 성전 건축 경비를 조달하라고 명령하여 성전 공사가 멈추지 않도록 합니다(8절). 건축 자재와 더불어 제사에 사용할 제물까지 풍성하게 제공하라고 명령합니다(9절). 또 이스라엘 백성이 제사를 드릴 때 바사의 왕과 왕자들을 위해 기도해 줄 것을 요청합니다(10절). 물론 다리오 왕이 전적으로 하나님을 의지하는 확실한 믿음을 가지고 있었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 당시 근동 지역 사람들은 여러 우상을 용납하고 섬겼기에 다리오 왕도 아마 하나님을 수많은 신중 하나로 여겼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이 부탁에는 예루살렘 성전 건축에 대한 다리오 왕의 배려가 담겨 있습니다. 하나님은 성전 건축이 그전보다 풍족하게 지원받도록 역사하셨습니다. 하나님은 계획하신 일을 포기하지 않으시는 분입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계획 안에 있다면 어떤 과정을 거치더라도 반드시 그 계획을 이루시는 하나님을 경험하게 될 것입니다.

진실은 언젠가 밝혀지게 되어 있습니다. 잠언 12:19은 “진실한 입술은 영원히 보존되거니와 거짓 혀는 잠시 동안만 있을 뿐이니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거짓이 득세할 땐 힘들고 고통스러울 수 있지만, 거짓은 곧 사라지게 되어 있습니다. 진실만이 영원합니다. 그렇기에 하나님의 말씀에 따라 행하는 자들은 참고 기다리며 하나님의 뜻이 이뤄질 때까지 계속 주님의 일에 동참해야 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4 그런즉 내 사랑하는 자들아 우상 숭배하는 일을 피하라 15 나는 지혜 있는 자들에게 말함과 같이 하노니 너희는 내가 이르는 말을 스스로 판단하라 16 우리가 축복하는 바 축복의 잔은 그리스도의 피에 참여함이 아니며 우리가 떼는 떡은 그리스도의 몸에 참여함이 아니냐 17 떡이 하나요 많은 우리가 한 몸이니 이는 우리가 다 한 떡에 참여함이라 18 육신을

1 형제들아 나는 너희가 알지 못하기를 원하지 아니하노니 우리 조상들이 다 구름 아래에 있고 바다 가운데로 지나며 2 모세에게 속하여 다 구름과 바다에서 세례를 받고 3 다 같은 신령한 음식을 먹으며 4 다 같은 신령한 음료를 마셨으니 이는 그들을 따르는 신령한 반석으로부터 마셨으매 그 반석은 곧 그리스도시라 5 그러나 그들의 다수를 하나님이 기뻐하지 아니

19 내가 모든 사람에게서 자유로우나 스스로 모든 사람에게 종이 된 것은 더 많은 사람을 얻고자 함이라 20 유대인들에게 내가 유대인과 같이 된 것은 유대인들을 얻고자 함이요 율법 아래에 있는 자들에게는 내가 율법 아래에 있지 아니하나 율법 아래에 있는 자 같이 된 것은 율법 아래에 있는 자들을 얻고자 함이요 21 율법 없는 자에게는 내가 하나님께는 율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