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복음에 합당한 삶_빌립보서 1:22-30

22 그러나 만일 육신으로 사는 이것이 내 일의 열매일진대 무엇을 택해야 할는지 나는 알지 못하노라

23 내가 그 둘 사이에 끼었으니 차라리 세상을 떠나서 그리스도와 함께 있는 것이 훨씬 더 좋은 일이라 그렇게 하고 싶으나

24 내가 육신으로 있는 것이 너희를 위하여 더 유익하리라

25 내가 살 것과 너희 믿음의 진보와 기쁨을 위하여 너희 무리와 함께 거할 이것을 확실히 아노니

26 내가 다시 너희와 같이 있음으로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 자랑이 나로 말미암아 풍성하게 하려 함이라

27 오직 너희는 그리스도의 복음에 합당하게 생활하라 이는 내가 너희에게 가 보나 떠나 있으나 너희가 한마음으로 서서 한 뜻으로 복음의 신앙을 위하여 협력하는 것과

28 무슨 일에든지 대적하는 자들 때문에 두려워하지 아니하는 이 일을 듣고자 함이라 이것이 그들에게는 멸망의 증거요 너희에게는 구원의 증거니 이는 하나님께로부터 난 것이라

29 그리스도를 위하여 너희에게 은혜를 주신 것은 다만 그를 믿을 뿐 아니라 또한 그를 위하여 고난도 받게 하려 하심이라

30 너희에게도 그와 같은 싸움이 있으니 너희가 내 안에서 본 바요 이제도 내 안에서 듣는 바니라

바울은 빌립보 교회 성도들에게 복음에 합당하게 생활하라고 권면합니다. 복음은 세상 가치와 전혀 다른, 하늘에 속한 것입니다. 그래서 복음을 따라 사는 삶도 자연스럽게 세상을 거스르는 삶이 됩니다. 세상에서 중요하게 여기는 것을 하찮게 여기기도 하고, 세상이 거들떠보지 않는 것을 생명처럼 소중히 여기기도 합니다. 세상을 거스르고 복음에 합당하게 사는 삶은 구체적으로 어떤 것일까요?

바울은 천국을 소유한 사람으로서 죽음에 대한 두려움이 조금도 없었습니다. 그에게 죽음은 오히려 고난의 세상을 떠나 그리스도를 만나는 행복한 일이었습니다(23절). 바울은 주님과 함께하는 것이 훨씬 더 좋은 일이라고 말할 정도였습니다. 그러나 빌립보 교회 성도들을 생각한다면, 아직은 육신으로 남아 있는 게 더 유익하다고 고백합니다(24절). 이렇게 그는 자신의 유익보다 공동체의 유익에 우선순위를 두었습니다. 성도는 자신의 유익보다 공동체의 유익을 구하는 사람입니다. 좋아하는 일보다 해야 하는 일에 우선순위를 두고 행하는 것이 복음에 합당한 삶입니다.

바울은 빌립보 성도들에게 ‘자신이 계속 살아서 그들과 함께할 것을 확실히 안다’고 고백합니다(25절). 이런 고백은 자신을 하나님의 도구요 일꾼으로 철저하게 인식하고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하나님께 인생을 맡긴 그리스도의 일꾼은 하나님의 인도하심에 대한 확신이 있습니다. 그리스도의 일꾼은 사명이 끝나기 전에는 죽을 일이 없습니다. 그래서 사명자는 어떤 상황에도 위축되지 않습니다.

복음에 합당한 사람은 어떤 공동체에서든 환영을 받습니다. 바울은 자신이 빌립보 교회에 다시 방문하면 교회의 자랑이 더욱 풍성해질 것이라고 말합니다(26절). 바울의 확신에 찬 고백처럼, 성도는 어디서나 환영받고 필요한 존재가 되어야 합니다. 그리스도인의 정체성은 주변을 풍성하게 하는 은혜의 공급자입니다. 나로 인해 공동체의 자랑거리가 늘어나는 것이 복음에 합당한 자의 삶입니다.

바울은 빌립보 교인들에 대한 좋은 소식 듣기를 간절히 기대합니다. 바울이 기대한 좋은 소식은 그들이 한마음으로 복음을 위해 선한 싸움을 싸우는 것과 대적들을 두려워하지 않고 담대한 마음을 갖는 것입니다(28절). 빌립보 교인들이 대적들에게 담대하게 맞선다면 그 자체가 구원의 증거이며, 하나님이 함께하신다는 증거입니다. 따라서 바울은 빌립보 교인들을 통해 하나님이 일하신다는 소식을 듣기 원한 것입니다. 하나님이 우리 살가운데 일하신다면 그 소식은 믿음의 공동체에 좋은 소식이 됩니다.

바울은 빌립보 교인들에게 하나님이 은혜를 주신 이유를 설명합니다. 바울은 믿음도 은혜이며, 그리스도를 위한 고난도 은혜라고 말합니다(29절). 은혜로 주어진 고난은 성도가 믿음을 지키기 위해 세상에서 받는 고난입니다. 믿음이나 고난이나 다 하나님이 주신 은혜일 수 있습니다. 성도는 믿음 때문에 겪는 어려움을 당연하게 여겨야 합니다. 믿음의 싸움은 성도의 일생에 끊임없이 지속됩니다.

복음에 합당한 삶은 세상의 가치관을 정면으로 부정하는 삶입니다. 천국에 대한 소망이 확고하기에 사는 것에 연연하지 않습니다. 사는 이유도 자신의 유익보다 공동체의 유익에 둡니다. 우선순위가 세상과 다르기 때문입니다. 복음에 합당하게 살아갈 때 공동체에 필요한 사람이 되고, 믿음의 증거를 전하고, 믿음의 싸움을 싸웁니다. 이러한 삶의 모습이 우리 모두에게 나타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베냐민 지파에 기스라 이름하는 유력한 사람이 있으니 그는 아비엘의 아들이요 스롤의 손자요 베고랏의 증손이요 아비아의 현손이며 베냐민 사람이더라 2 기스에게 아들이 있으니 그의 이름은 사울이요 준수한 소년이라 이스라엘 자손 중에 그보다 더 준수한 자가 없고 키는 모든 백성보다 어깨 위만큼 더 컸더라 3 사울의 아버지 기스가 암나귀들을 잃고 그의 아들 사울

10 사무엘이 왕을 요구하는 백성에게 여호와의 모든 말씀을 말하여 11 이르되 너희를 다스릴 왕의 제도는 이러하니라 그가 너희 아들들을 데려다가 그의 병거와 말을 어거하게 하리니 그들이 그 병거 앞에서 달릴 것이며 12 그가 또 너희의 아들들을 천부장과 오십부장을 삼을 것이며 자기 밭을 갈게 하고 자기 추수를 하게 할 것이며 자기 무기와 병거의 장비도 만들

1 사무엘이 늙으매 그의 아들들을 이스라엘 사사로 삼으니 2 장자의 이름은 요엘이요 차자의 이름은 아비야라 그들이 브엘세바에서 사사가 되니라 3 그의 아들들이 자기 아버지의 행위를 따르지 아니하고 이익을 따라 뇌물을 받고 판결을 굽게 하니라 4 이스라엘 모든 장로가 모여 라마에 있는 사무엘에게 나아가서 5 그에게 이르되 보소서 당신은 늙고 당신의 아들들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