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 사역자의 겸손한 자세_고린도후서 12:1-10

1 무익하나마 내가 부득불 자랑하노니 주의 환상과 계시를 말하리라

2 내가 그리스도 안에 있는 한 사람을 아노니 그는 십사 년 전에 셋째 하늘에 이끌려 간 자라 (그가 몸 안에 있었는지 몸 밖에 있었는지 나는 모르거니와 하나님은 아시느니라)

3 내가 이런 사람을 아노니 (그가 몸 안에 있었는지 몸 밖에 있었는지 나는 모르거니와 하나님은 아시느니라)

4 그가 낙원으로 이끌려 가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말을 들었으니 사람이 가히 이르지 못할 말이로다

5 내가 이런 사람을 위하여 자랑하겠으나 나를 위하여는 약한 것들 외에 자랑하지 아니하리라

6 내가 만일 자랑하고자 하여도 어리석은 자가 되지 아니할 것은 내가 참말을 함이라 그러나 누가 나를 보는 바와 내게 듣는 바에 지나치게 생각할까 두려워하여 그만두노라

7 여러 계시를 받은 것이 지극히 크므로 너무 자만하지 않게 하시려고 내 육체에 가시 곧 사탄의 사자를 주셨으니 이는 나를 쳐서 너무 자만하지 않게 하려 하심이라

8 이것이 내게서 떠나가게 하기 위하여 내가 세 번 주께 간구하였더니

9 나에게 이르시기를 내 은혜가 네게 족하도다 이는 내 능력이 약한 데서 온전하여짐이라 하신지라 그러므로 도리어 크게 기뻐함으로 나의 여러 약한 것들에 대하여 자랑하리니 이는 그리스도의 능력이 내게 머물게 하려 함이라

10 그러므로 내가 그리스도를 위하여 약한 것들과 능욕과 궁핍과 박해와 곤고를 기뻐하노니 이는 내가 약한 그 때에 강함이라

영적으로 탁월하거나 놀랄 만한 능력을 행하는 사역자가 있으면 사람들은 그 사역자에게 집중합니다. 그러나 사역자는 주님의 종이요 도구일 뿐, 사역의 주체는 성령님이십니다. 바울의 고백을 통해 하나님의 일꾼에게 합당한 겸손한 자세를 깨닫고 사역을 충성스럽게 감당하기를 바랍니다.

종의 신분임을 잊지 말라

바울은 세 번째 하늘 곧 낙원에 이끌려 올라간 신비로운 체험을 증언할 때는 의도적으로 3인칭을 사용했습니다. 자신이 아는 다른 사람의 체험으로 묘사한 것입니다. 굳이 이렇게 표현하지 않고 자신의 체험으로 직접 이야기해도 잘못이 아닙니다. 그러나 바울은 사람들이 자신의 체험에 대해 지나치게 생각할 것이 두려워 절제한다고 말합니다. 사람들은 특별한 은사나 신비로운 일을 체험한 사람들을 과도하게 높이는 경향이 있습니다. 바울과 바나바가 루스드라에서 선천적으로 걸을 수 없는 사람을 일으켜 걷게 하는 이적을 행했을 때 사람들은 바울을 헤르메스, 바나바를 제우스라고 칭하며 그 앞에서 제사를 드리려 하기도 했습니다(행 14:8〜13). 사람들의 그런 반응에 흔들려 교만에 빠지는 어리석은 자들도 있습니다. 그러나 바울은 사람들이 자신을 과도하게 높일 요소를 최대한 배제하기 위해 신비로운 체험을 증언하는 것도 절제했습니다. 이는 마치 모세가 하나님을 만난 후에 사람들이 모세의 얼굴에서 나는 광채를 주목하자 수건으로 얼굴을 가린 것과 같습니다(출 34:30〜35). 하나님의 도구로 쓰임 받는 자는 하나님의 능력을 덧입음으로 사람들에게 그 권위를 인정받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하나님의 영광이지 사람의 것이 아닙니다. 바울은 하나님의 종으로서 사람들이 하나님이 아니라 자신에게 주목하는 것을 경계했던 것입니다. 성도는 복음의 일꾼으로서 바울처럼 스스로를 절제하여 겸손한 자세를 유지해야 합니다.

약한 것들을 자랑하라

바울은 자신의 몸에 가시, 곧 사탄의 사자가 있다고 고백합니다. 그가 여러 계시를 받은 것이 너무 커서 자만에 빠지지 않도록 하나님이 그의 육체에 가시를 주셨다는 것입니다. 바울의 몸에 있는 가시가 구체적으로 무엇인지는 알 수 없는데, 그를 오랫동안 괴롭히던 질병이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바울이 이 가시를 없애 달라고 하나님께 세 번 간구했으나, 하나님은 세 번에 걸친 그의 간구에 거절로 응답하셨습니다. 바울을 통해 나타나는 하나님의 능력이 그의 육체의 약한 데서 온전해진다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래서 바울은 그 후로 육체의 가시를 오히려 기뻐하고, 자신의 약함을 자랑한다고 고백합니다. 사람이 자신의 강한 점을 자랑하면 다른 사람들이 그 사람을 주목하게 됩니다. 그러나 사역자가 자신의 약함을 자랑하면 사람들은 그 약함에도 불구하고 그를 통해 은혜와 능력을 베푸시는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게 되는 것입니다. 바울은 자신을 ‘죄인 중에 괴수’(딤 1:15)로 고백하기도 했는데, 이는 과거에 복음을 박해했던 자신을 부르시고 사용하시는 하나님의 은혜와 영광을 밝히 드러내기 위한 것입니다. 사람은 일반적으로 자신의 약점이 드러나면 사람들에게 무시당할까 두려워 자신의 약점을 숨기고 장점을 드러내려고 합니다. 그러나 하나님께 영광 돌리기를 원하는 성도는 자신의 장점은 숨기고 오히려 약점을 자랑함으로 하나님의 은혜를 드러내야 합니다. 그렇게 할 때 하나님이 주신 능력과 은사가 떠나지 않고 그에게 머물러 지속적으로 하나님의 복음 사역을 감당할 수 있습니다.

성도는 모두 복음의 일꾼입니다. 예수님이 자신을 낮추심으로 구속의 역사를 이루셨고, 바울이 자신의 약함을 자랑했듯이, 하나님의 능력으로 복음 사역을 행하며 오직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고 자신은 낮추는 겸손한 일꾼이 되어야 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악을 행하는 자들 때문에 불평하지 말며 불의를 행하는 자들을 시기하지 말지어다 2 그들은 풀과 같이 속히 베임을 당할 것이며 푸른 채소 같이 쇠잔할 것임이로다 3 여호와를 의뢰하고 선을 행하라 땅에 머무는 동안 그의 성실을 먹을 거리로 삼을지어다 4 또 여호와를 기뻐하라 그가 네 마음의 소원을 네게 이루어 주시리로다 5 네 길을 여호와께 맡기라 그를 의

1 악인의 죄가 그의 마음속으로 이르기를 그의 눈에는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빛이 없다 하니 2 그가 스스로 자랑하기를 자기의 죄악은 드러나지 아니하고 미워함을 받지도 아니하리라 함이로다 3 그의 입에서 나오는 말은 죄악과 속임이라 그는 지혜와 선행을 그쳤도다 4 그는 그의 침상에서 죄악을 꾀하며 스스로 악한 길에 서고 악을 거절하지 아니하는도다 5 여호와여

19 부당하게 나의 원수된 자가 나로 말미암아 기뻐하지 못하게 하시며 까닭 없이 나를 미워하는 자들이 서로 눈짓하지 못하게 하소서 20 무릇 그들은 화평을 말하지 아니하고 오히려 평안히 땅에 사는 자들을 거짓말로 모략하며 21 또 그들이 나를 향하여 입을 크게 벌리고 하하 우리가 목격하였다 하나이다 22 여호와여 주께서 이를 보셨사오니 잠잠하지 마옵소서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