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본을 따르는 인생_빌립보서 3:10-21

10 내가 그리스도와 그 부활의 권능과 그 고난에 참여함을 알고자 하여 그의 죽으심을 본받아

11 어떻게 해서든지 죽은 자 가운데서 부활에 이르려 하노니

12 내가 이미 얻었다 함도 아니요 온전히 이루었다 함도 아니라 오직 내가 그리스도 예수께 잡힌 바 된 그것을 잡으려고 달려가노라

13 형제들아 나는 아직 내가 잡은 줄로 여기지 아니하고 오직 한 일 즉 뒤에 있는 것은 잊어버리고 앞에 있는 것을 잡으려고

14 푯대를 향하여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하나님이 위에서 부르신 부름의 상을 위하여 달려가노라

15 그러므로 누구든지 우리 온전히 이룬 자들은 이렇게 생각할지니 만일 어떤 일에 너희가 달리 생각하면 하나님이 이것도 너희에게 나타내시리라

16 오직 우리가 어디까지 이르렀든지 그대로 행할 것이라

17 형제들아 너희는 함께 나를 본받으라 그리고 너희가 우리를 본받은 것처럼 그와 같이 행하는 자들을 눈여겨 보라

18 내가 여러 번 너희에게 말하였거니와 이제도 눈물을 흘리며 말하노니 여러 사람들이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원수로 행하느니라

19 그들의 마침은 멸망이요 그들의 신은 배요 그 영광은 그들의 부끄러움에 있고 땅의 일을 생각하는 자라

20 그러나 우리의 시민권은 하늘에 있는지라 거기로부터 구원하는 자 곧 주 예수 그리스도를 기다리노니

21 그는 만물을 자기에게 복종하게 하실 수 있는 자의 역사로 우리의 낮은 몸을 자기 영광의 몸의 형체와 같이 변하게 하시리라

우리는 자녀에게조차 ‘나를 본받으라’고 말하기 어렵습니다. 스스로의 부족함을 너무도 잘 알기 때문이고, 자녀에게 그 부족함이 종종 드러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본문에서 바울은 빌립보 교회를 향해 자신 있게 ‘나를 본받으라’고 말합니다. 그의 삶은 도대체 어떤 모습이었기에 이처럼 자신 있게 말할 수 있었던 것일까요?

바울은 그리스도의 부활의 권능과 고난을 경험하기 위해 그리스도의 죽으심을 본받는 삶을 살았다고 고백합니다(10절). ‘그의 죽으심을 본받았다’는 것은 하나님께 죽기까지 순종하신 그리스도의 모습을 따라 살았다는 말입니다. 실제로 바울은 복음을 위해 그리스도처럼 온갖 고난과 박해를 받으며 살았습니다. 매 맞고 돌에 맞으며 주리고 목마르며 추위와 헐벗음을 당했음에도 그 모든 것을 견뎠습니다. 구원받은 우리는 부활을 소망하는 동시에 십자가를 짊어지는 삶을 회피하지 말아야 합니다. 부활은 죽음을 통해서만 이루어집니다.

바울은 ‘뒤에 있는 것’을 잊었다고 말합니다(13절). 이는 과거의 모든 성공과 업적들을 잊었다는 말이며, 또한 교회를 박해했던 뼈아픈 과오들을 잊었다는 말입니다. 곧 과거의 기억이 신앙의 진보를 방해하지 않도록 의식적으로 노력한다는 뜻입니다. 이렇듯 바울은 과거의 일들에 발목이 잡힌 인생이 아닌 그리스도께 잡힌 인생이 되어 살아가는 사람이 되었습니다. 우리는 지난날의 성공이나 과오로 인해 더 나은 오늘의 기회들을 놓쳐 버려서는 안 됩니다. 주님께 회개하여 용서를 받았다면 뒤를 돌아보지 말고 오직 주님을 바라보며 살아가야 합니다.

바울은 그리스도를 온전히 본받기 위해 오직 부르심의 상을 위해 달려간다고 말합니다(12~14절). 믿음의 여정은 경주와 같습니다. 경주자가 멈춰 서면 제자리를 유지하는 것이 아니라 퇴보입니다. 우리는 십자가 구속의 은혜로 이미 구원받았지만 부활의 영광을 향해 달려가야 합니다.

바울은 빌립보 교인들을 향해 ‘나를 본받으라’고 합니다(17절). 이는 자신이 완전한 삶을 살고 있기 때문이 아닙니다.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원수’로 행하는 이들과는 반대로, 즉 자신이 나아가는 방향을 따라 함께 가자는 것입니다. 곧 헛된 종교적 열심과 자랑을 본받지 말고, 오직 그리스도를 본받는 삶을 선택하라는 것입니다. 우리 모두는 신앙의 바른 이정표를 따라야 합니다. 올바른 믿음의 방향으로 나아가는 것이 우리가 할 일입니다.

바울은 그리스도인의 시민권이 오직 하늘에 있으며, 장차 영광스러운 부활의 몸을 입을 것을 증언합니다(20〜21절). 21절의 ‘낮은 몸은 불완전하고 연약한 존재를 뜻합니다. 그에 반해 부활한 몸은 신령하고 영광스러운 몸입니다. 우리는 구원받은 이후 하나님 나라의 시민권을 소유했지만 그 나라에 합당한 몸을 지니고 있지는 않습니다. 그리스도께서 다시 오시면 만물이 그분의 권세 앞에 굴복할 것이고, 우리 몸도 영광스럽게 변할 것입니다. 그러니 낮은 몸을 위한 일에 인생을 허비하지 말고 영광스러운 부활의 몸을 기대함으로 오늘을 순전하게 살아야 합니다.

바울은 자신 있게 자신을 본받으라고 말했습니다. 곧 자신을 이정표로 삼으라는 것입니다. 이정표의 목적은 자신을 드러내는 것이 아니라, 가야 할 곳을 가리키는 것입니다. 우리의 삶이 바울처럼 그리스도를 닮은 길을 향하는 복된 삶이 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베냐민 지파에 기스라 이름하는 유력한 사람이 있으니 그는 아비엘의 아들이요 스롤의 손자요 베고랏의 증손이요 아비아의 현손이며 베냐민 사람이더라 2 기스에게 아들이 있으니 그의 이름은 사울이요 준수한 소년이라 이스라엘 자손 중에 그보다 더 준수한 자가 없고 키는 모든 백성보다 어깨 위만큼 더 컸더라 3 사울의 아버지 기스가 암나귀들을 잃고 그의 아들 사울

10 사무엘이 왕을 요구하는 백성에게 여호와의 모든 말씀을 말하여 11 이르되 너희를 다스릴 왕의 제도는 이러하니라 그가 너희 아들들을 데려다가 그의 병거와 말을 어거하게 하리니 그들이 그 병거 앞에서 달릴 것이며 12 그가 또 너희의 아들들을 천부장과 오십부장을 삼을 것이며 자기 밭을 갈게 하고 자기 추수를 하게 할 것이며 자기 무기와 병거의 장비도 만들

1 사무엘이 늙으매 그의 아들들을 이스라엘 사사로 삼으니 2 장자의 이름은 요엘이요 차자의 이름은 아비야라 그들이 브엘세바에서 사사가 되니라 3 그의 아들들이 자기 아버지의 행위를 따르지 아니하고 이익을 따라 뇌물을 받고 판결을 굽게 하니라 4 이스라엘 모든 장로가 모여 라마에 있는 사무엘에게 나아가서 5 그에게 이르되 보소서 당신은 늙고 당신의 아들들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