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불의하고 불합리함을 극복하는 지혜_전도서 8:9-17

9 내가 이 모든 것들을 보고 해 아래에서 행하는 모든 일을 마음에 두고 살핀즉 사람이 사람을 주장하여 해롭게 하는 때가 있도다

10 그런 후에 내가 본즉 악인들은 장사지낸 바 되어 거룩한 곳을 떠나 그들이 그렇게 행한 성읍 안에서 잊어버린 바 되었으니 이것도 헛되도다

11 악한 일에 관한 징벌이 속히 실행되지 아니하므로 인생들이 악을 행하는 데에 마음이 담대하도다

12 죄인은 백 번이나 악을 행하고도 장수하거니와 또한 내가 아노니 하나님을 경외하여 그를 경외하는 자들은 잘 될 것이요

13 악인은 잘 되지 못하며 장수하지 못하고 그날이 그림자와 같으리니 이는 하나님을 경외하지 아니함이니라

14 세상에서 행해지는 헛된 일이 있나니 곧 악인들의 행위에 따라 벌을 받는 의인들도 있고 의인들의 행위에 따라 상을 받는 악인들도 있다는 것이라 내가 이르노니 이것도 헛되도다

15 이에 내가 희락을 찬양하노니 이는 사람이 먹고 마시고 즐거워하는 것보다 더 나은 것이 해 아래에는 없음이라 하나님이 사람을 해 아래에서 살게 하신 날 동안 수고하는 일 중에 그러한 일이 그와 함께 있을 것이니라

16 내가 마음을 다하여 지혜를 알고자 하며 세상에서 행해지는 일을 보았는데 밤낮으로 자지 못하는 자도 있도다

17 또 내가 하나님의 모든 행사를 살펴 보니 해 아래에서 행해지는 일을 사람이 능히 알아낼 수 없도다 사람이 아무리 애써 알아보려고 할지라도 능히 알지 못하나니 비록 지혜자가 아노라 할지라도 능히 알아내지 못하리로다

전도자는 우리에게 인생의 허무를 극복하기 위해 악행을 버리고 선을 추구하며 경건한 삶을 살라고 말합니다. 하지만 해 아래에는 선과 악이 혼재하며, 악인이 의인보다 더 형통한 삶을 누리는 것을 보곤 합니다. 더 심각한 문제는 악인들에 대한 하나님의 징벌이 임하지 않는 것 같아 허무함을 더 깊이 느끼곤 한다는 것입니다. 과연 불의한 세상에서 어떻게 하나님의 자녀로 살아갈 수 있을까요?

전도자는 해 아래에서 벌어지는 일을 살피던 중 사람이 자신의 권력으로 다른 사람을 주장하여 해를 초래하는 불의한 현실을 보았다고 말합니다(9절). ‘주장한다’는 말은 억압하거나 조종한다는 의미입니다. 사람은 권력을 소유하면 그 지위와 힘으로 다른 사람을 억압하려 합니다. 자신에게 어떤 권한이 주어졌든 다른 사람들을 내 뜻대로 움직이게 하기 위해 그 권한을 남용해서는 안 됩니다.

전도자는 악인이 죽어 평안히 장사 된 후에 그의 악행을 사람들이 잊는다고 말하면서 이것도 헛되다고 말합니다(10절). 악인은 비극적인 최후를 맞이해야 하고, 죽은 후에도 사람들에게 비난을 받고, 그의 악행이 대대로 회자되면서 그의 이름이 수치스럽게 여겨져야 합니다. 그런데 악인의 죽음과 장례도 평안하고, 그의 악행도 곧 잊히고, 그의 불명예도 씻겨지니, 전도자는 허무하게 여길 수밖에 없었던 것입니다. 이때 우리는 부조리한 현실에 집중하지 말고, 믿음을 붙잡아야 합니다.

현실에서 눈을 돌려 믿음을 붙잡은 전도자는 하나님을 경외하지 않는 악인이 궁극적으로 그림자와 같을 것이라고 선언합니다(13절). 전도자는 12절에서 악인이 장수할 것이라 말했는데, 13절에서는 장수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합니다. 이는 모순된 것이 아니라 궁극적인 운명을 이어서 말한 것입니다. 악인은 살아온 날은 길지라도 그림자처럼 허무하고 덧없게 느껴질 것입니다. 무엇보다 인생의 연수가 긴 것보다 하나님이 우리 인생을 헤아리셨을 때 가치 있는 날들이 많은 것이 복된 삶입니다.

전도자는 의인과 악인이 받게 될 상과 벌이 서로 뒤바뀌는 불합리한 상황을 말하며 세상의 부조리한 면모를 고발합니다. 그러면서도 희락을 찬양하며 즐거워할 것을 권면합니다(14~15절). 세상의 부조리나 인생이 지닌 허무는 아무도 바로잡을 수도 없고, 극복할 수도 없습니다. 그저 현실을 인정하고, 세상의 모든 허무를 채우실 하나님만을 믿고 의지해야 합니다. 그렇게 할 때 우리는 세상이 줄 수 없는 기쁨과 만족을 누리게 될 것입니다.

전도자는 해 아래의 불의한 현실에 대한 대답을 얻기 위해 지혜를 동원해도 하나님의 행사를 다 이해할 수 없다고 고백합니다(16〜17절). 세상의 불의한 현실을 경험할 때마다 잠 못 이룰 수 있지만 그때 우리가 할 일은 하나님의 계획을 신뢰하는 것입니다. 비록 하나님의 계획을 다 이해할 수 없지만 어떤 상황 속에서도 나를 보호하시고, 나를 가장 좋은 길로 인도하심을 믿으며 의연하게 살아가는 것이 불의한 현실에서 나를 지키는 길입니다.

우리는 악이 득세하고 악인들이 의인들의 상을 가로채는 불합리함을 피할 수 없습니다. 그럼에도 우리가 의의 길을 걸어가야 하는 것은 인생의 여정 끝에 하나님이 우리 삶을 판단해 주실 것을 믿기 때문입니다. 우리의 생각을 현실에 가둔 채 허무함 가운데 살아가지 말고, 궁극적인 복인 영생과 하나님 나라의 상급을 바라보며 현재를 살아가야 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베냐민 지파에 기스라 이름하는 유력한 사람이 있으니 그는 아비엘의 아들이요 스롤의 손자요 베고랏의 증손이요 아비아의 현손이며 베냐민 사람이더라 2 기스에게 아들이 있으니 그의 이름은 사울이요 준수한 소년이라 이스라엘 자손 중에 그보다 더 준수한 자가 없고 키는 모든 백성보다 어깨 위만큼 더 컸더라 3 사울의 아버지 기스가 암나귀들을 잃고 그의 아들 사울

10 사무엘이 왕을 요구하는 백성에게 여호와의 모든 말씀을 말하여 11 이르되 너희를 다스릴 왕의 제도는 이러하니라 그가 너희 아들들을 데려다가 그의 병거와 말을 어거하게 하리니 그들이 그 병거 앞에서 달릴 것이며 12 그가 또 너희의 아들들을 천부장과 오십부장을 삼을 것이며 자기 밭을 갈게 하고 자기 추수를 하게 할 것이며 자기 무기와 병거의 장비도 만들

1 사무엘이 늙으매 그의 아들들을 이스라엘 사사로 삼으니 2 장자의 이름은 요엘이요 차자의 이름은 아비야라 그들이 브엘세바에서 사사가 되니라 3 그의 아들들이 자기 아버지의 행위를 따르지 아니하고 이익을 따라 뇌물을 받고 판결을 굽게 하니라 4 이스라엘 모든 장로가 모여 라마에 있는 사무엘에게 나아가서 5 그에게 이르되 보소서 당신은 늙고 당신의 아들들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