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불확실한 세상을 살아가는 방법_전도서 11:1-10

1 너는 네 떡을 물 위에 던져라 여러 날 후에 도로 찾으리라

2 일곱에게나 여덟에게 나눠 줄지어다 무슨 재앙이 땅에 임할는지 네가 알지 못함이니라

3 구름에 비가 가득하면 땅에 쏟아지며 나무가 남으로나 북으로나 쓰러지면 그 쓰러진 곳에 그냥 있으리라

4 풍세를 살펴보는 자는 파종하지 못할 것이요 구름만 바라보는 자는 거두지 못하리라

5 바람의 길이 어떠함과 아이 밴 자의 태에서 뼈가 어떻게 자라는지를 네가 알지 못함 같이 만사를 성취하시는 하나님의 일을 네가 알지 못하느니라

6 너는 아침에 씨를 뿌리고 저녁에도 손을 놓지 말라 이것이 잘 될는지, 저것이 잘 될는지, 혹 둘이 다 잘 될는지 알지 못함이니라

7 빛은 실로 아름다운 것이라 눈으로 해를 보는 것이 즐거운 일이로다

8 사람이 여러 해를 살면 항상 즐거워할지로다 그러나 캄캄한 날들이 많으리니 그 날들을 생각할지로다 다가올 일은 다 헛되도다

9 청년이여 네 어린 때를 즐거워하며 네 청년의 날들을 마음에 기뻐하여 마음에 원하는 길들과 네 눈이 보는 대로 행하라 그러나 하나님이 이 모든 일로 말미암아 너를 심판하실 줄 알라

10 그런즉 근심이 네 마음에서 떠나게 하며 악이 네 몸에서 물러가게 하라 어릴 때와 검은 머리의 시절이 다 헛되니라

우리는 불확실한 세상에서 살고 있습니다. 그래서 작은 변화에도 불안하고, 조금만 늦어져도 조급해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조금이라도 불확실성을 없애기 위해 세상의 말들에 귀를 기울입니다. 하지만 불확실한 세상에서 흔들리지 않는 인생을 살기 원한다면 세상의 말이 아닌 하나님의 지혜의 말씀에 귀를 기울여야 합니다. 전도자는 본문을 통해 그 지혜의 말씀에 관해 가르쳐 줍니다.

전도자는 미래를 위해 투자할 때, 분산투자를 할 것을 권면합니다(1〜2절). ‘떡을 물 위에 던지는 것은 해상무역을 의미하는 표현인데, 당시 무역은 많은 이윤을 올릴 수 있는 일이었습니다. 하지만 해상 기후를 예측할 수 없기에 위험성도 컸습니다. 그래서 전도자는 ‘일곱이나 여덟으로 나눌 것’을 제안합니다. 곧 배를 여러 척으로 나누어 보내라는 것입니다. 우리는 물질을 위해 살지 말아야 하지만. 그렇다고 물질을 어리석게 허비하지도 말아야 합니다. 우리에게 주신 자원과 기회를 하나님의 선한 일을 위해 사용할 수 있어야 합니다.

전도자는 사람이 조절하거나 예측할 수 없는 자연현상(구름, 비, 나무)을 통해 세상의 불확실성을 말하며, 오직 하나님만이 모든 일을 아시고 성취하신다고 고백합니다(3〜5절). 인생을 살다 보면 아주 작은 일조차 예측할 수 없을 때가 너무 많습니다. 그때 우리는 모든 일에 최선을 다하되 하나님을 신뢰하며 하나님께 맡겨야 합니다.

전도자는 아침에 씨를 뿌리고 저녁에도 손을 놓지 말고 근면하게 살라고 당부합니다(6절). 지나치게 심사숙고하느라 손을 놓고 있으며 기회를 놓치고, 불안하다고 고심만 하고 실행하지 않으면 어떤 성취도 이룰 수 없습니다. 예수님은 한 달란트를 땅에 묻은 종을 ‘악하고 게으른 종’이라고 꾸짖으셨습니다(마 25:14〜30). 앞날이 불확실하고 일의 결과가 보잘것없을 것 같아도 최선을 다해 감당해야 합니다. 아무런 일도 하지 않으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습니다.

전도자는 눈을 들어 해를 바라보며 아름다운 빛을 만끽하라고 말합니다(7절). 떠오르는 해를 볼 때 그저 당연하게 생각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우주의 질서를 생각하면 너무나 경이로우며, 하나님이 우리를 위해 질서를 유지하고 계시기에 가능한 일입니다. 이처럼 오늘의 해가 주는 빛조차 감사하는 마음을 품을 때 하나님은 우리에게 더 놀랍고 값진 것들로 채워 주실 것입니다.

전도자는 청년들을 향해 젊음의 날들을 기쁨과 즐거움으로 누리고, 원하는 일들에 머뭇거림 없이 최선을 다하며 살 것을 당부합니다(9절). 가장 푸른 청년의 때에 젊음을 누리고 주어진 기회들을 과감하게 붙잡아야 합니다. 부모 세대는 청년들이 그러한 삶을 살도록 배려하고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합니다. 청년들이 최선의 삶을 살아가고, 부모 세대가 그들을 이해하며 배려한다면 우리 사회의 많은 문제들이 해소되고 미래는 더욱 밝아질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전도자는 하나님의 심판을 기억함으로 몸과 마음에서 악이 물러가게 하라고 말합니다(9〜10절). 우리의 자유와 기쁨은 언제나 하나님의 심판과 조화를 이룰 수 있어야 합니다. 훗날 우리 모두는 ‘그리스도의 심판대’(고후 5:10) 앞에 서게 되며, 우리 행위대로 심판받게 될 것입니다. 진정 불확실한 세상 속에서도 지혜롭고 가치 있는 삶을 살아감으로 그날에 우리 모두가 ‘착하고 충성된 종’(마 25:23)이라 칭찬받을 수 있기를 간절히 소원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베냐민 지파에 기스라 이름하는 유력한 사람이 있으니 그는 아비엘의 아들이요 스롤의 손자요 베고랏의 증손이요 아비아의 현손이며 베냐민 사람이더라 2 기스에게 아들이 있으니 그의 이름은 사울이요 준수한 소년이라 이스라엘 자손 중에 그보다 더 준수한 자가 없고 키는 모든 백성보다 어깨 위만큼 더 컸더라 3 사울의 아버지 기스가 암나귀들을 잃고 그의 아들 사울

10 사무엘이 왕을 요구하는 백성에게 여호와의 모든 말씀을 말하여 11 이르되 너희를 다스릴 왕의 제도는 이러하니라 그가 너희 아들들을 데려다가 그의 병거와 말을 어거하게 하리니 그들이 그 병거 앞에서 달릴 것이며 12 그가 또 너희의 아들들을 천부장과 오십부장을 삼을 것이며 자기 밭을 갈게 하고 자기 추수를 하게 할 것이며 자기 무기와 병거의 장비도 만들

1 사무엘이 늙으매 그의 아들들을 이스라엘 사사로 삼으니 2 장자의 이름은 요엘이요 차자의 이름은 아비야라 그들이 브엘세바에서 사사가 되니라 3 그의 아들들이 자기 아버지의 행위를 따르지 아니하고 이익을 따라 뇌물을 받고 판결을 굽게 하니라 4 이스라엘 모든 장로가 모여 라마에 있는 사무엘에게 나아가서 5 그에게 이르되 보소서 당신은 늙고 당신의 아들들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