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닷의 신앙고백_욥기 25:1-6

1 수아 사람 빌닷이 대답하여 이르되

2 하나님은 주권과 위엄을 가지셨고 높은 곳에서 화평을 베푸시느니라

3 그의 군대를 어찌 계수할 수 있으랴 그가 비추는 광명을 받지 않은 자가 누구냐

4 그런즉 하나님 앞에서 사람이 어찌 의롭다 하며 여자에게서 난 자가 어찌 깨끗하다 하랴

5 보라 그의 눈에는 달이라도 빛을 발하지 못하고 별도 빛나지 못하거든

6 하물며 구더기 같은 사람, 벌레 같은 인생이랴

욥과 친구들이 주고받는 대화 가운데 세 친구의 변론은 본문에 나오는 빌닷의 세 번째 변론으로 끝이 납니다. 지금까지 욥은 하나님이 악한 사람에게 벌을 주시고 선한 사람에게 상을 주신다는 친구들의 주장에 대해 현실의 경우를 예로 들면서 반박했습니다. 수아사람 빌닷은 욥에게 더 이상 구체적인 반론을 제기하지는 않고, 그저 욥이 스스로 의롭게 여기는 것에 강한 거부감을 표현합니다.

하나님의 권능(1~3절)

빌닷은 욥의 주장에 대한 논리적 반격을 포기한 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욥이 하나님께 도전하는 것 같은 불경한 태도는 절대로 묵과할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자신의 신앙고백과 같은 말을 합니다. 하나님은 누구와도 비교할 수 없는 권능을 가지셨고, 화평을 베푸시며, 그분의 능력은 도무지 헤아릴 수 없으며, 그분이 간섭하지 않으시는 곳은 어디에도 없다는 것입니다. 빌닷은 앞서 욥을 거침없이 정죄하면서 그에게 닥친 재앙이 하나님의 심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런데 욥의 반박에 대해 더 이상은 반론을 제기할 수 없는 상황이 되자 그래도 하나님이 크고 옳으시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는 것입니다. 사실 빌닷이 처음부터 하나님의 권능과 선하심을 강조한 것은 아닙니다. 욥이 마땅한 고통을 받고 있다고 했지만 마땅하지 않다고 하니 갑자기 하나님의 능력을 이야기한 것입니다. 종종 자신의 실패나 실수를 하나님의 뜻이라는 이름으로 쉽게 덮어 버리려는 신자들이 많습니다. 하나님의 뜻과 절대 주권은 그러한 이유로 인용되어서는 안 됩니다. 다른 사람을 복종시키거나 굴복시키기 위해서가 아니라 내가 순종하고 십자가를 져야 하는 순간에 하나님의 뜻을 이야기해야 합니다. 빌닷의 발언 내용은 틀림없는 사실이지만 욥을 공격하기 위한 논리로 사용되어 너무도 의미 없는 신앙고백이 되고 말았습니다.

모든 사람이 죄인이다(4~6절)

욥은 악한 죄를 지었기 때문에 벌을 받은 것이라고 지적하는 친구들의 말을 듣고 자신은 하나님 앞에서 큰 재앙을 당할 정도의 죄를 지은 적이 없다고 항변했습니다. 욥의 강한 논변에 친구들은 더 이상 반론을 제기할 수 없었습니다. 빌닷이 여기에서 마지막으로 주장한 바는 모든 사람이 죄인이라는 것입니다. 빌닷은 지금까지 모든 사람이 죄인이라는 주장은 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욥이 계속 자신의 의로움과 억울함을 이야기하자 인간은 의로울 수 없음을 주장한 것입니다. 심지어 인간을 구더기나 벌레에 비유하면서까지 인간이 죄인임을 말합니다.

빌닷의 이러한 주장은 욥이 의인이라는 사실에 맞서는 매우 타당한 반론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빌닷은 이 발언이 자신들이 지금까지 주장해 온 인과응보의 법칙을 거스르고 있다는 사실을 잊어버린 것 같습니다. 모든 사람이 죄인이라는 주장과 인과응보의 법칙을 충실히 따른다면 모든 사람이 심판을 받아야 합니다. 악인이든 의인이든 모두 심판을 받아야만 합니다. 모든 사람이 죄인임에는 틀림이 없습니다. 그러나 욥에게만 특별히 가혹한 재앙이 임한 이유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대답하지 못합니다. 모든 사람이 죄인이라는 사실을 이야기하는 순간 빌닷 역시 욥이 던지고 있는 질문과 탄식에 함께할 수밖에 없게 되는 것입니다.

빌닷의 마지막 답변은 그들의 지식으로는 욥의 고난에 대해 명쾌하게 답할 수 없음을 인정하는 셈이 되고 말았습니다. 그저 체념하고 고난을 받아들이라는 결론밖에 얻을 수 없습니다. 그렇기에 어떤 종교이든지 그저 고난을 인정할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하지만 복음은 고난을 이기게 합니다. 죄와 사망 권세 아래 살아갈 수밖에 없는 우리에게 소망을 줍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이 진정한 해답입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내가 자유인이 아니냐 사도가 아니냐 예수 우리 주를 보지 못하였느냐 주 안에서 행한 나의 일이 너희가 아니냐 2 다른 사람들에게는 내가 사도가 아닐지라도 너희에게는 사도이니 나의 사도 됨을 주 안에서 인친 것이 너희라 3 나를 비판하는 자들에게 변명할 것이 이것이니 4 우리가 먹고 마실 권리가 없겠느냐 5 우리가 다른 사도들과 주의 형제들과 게바와 같이

1 우상의 제물에 대하여는 우리가 다 지식이 있는 줄을 아나 지식은 교만하게 하며 사랑은 덕을 세우나니 2 만일 누구든지 무엇을 아는 줄로 생각하면 아직도 마땅히 알 것을 알지 못하는 것이요 3 또 누구든지 하나님을 사랑하면 그 사람은 하나님도 알아 주시느니라 4 그러므로 우상의 제물을 먹는 일에 대하여는 우리가 우상은 세상에 아무 것도 아니며 또한 하나님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