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른 타락 vs 담대한 간구_출애굽기 32:1-14

1.백성이 모세가 산에서 내려옴이 더딤을 보고 모여 백성이 아론에게 이르러 말하되 일어나라 우리를 위하여 우리를 인도할 신을 만들라 이 모세 곧 우리를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낸 사람은 어찌 되었는지 알지 못함이니라

2.아론이 그들에게 이르되 너희의 아내와 자녀의 귀에서 금 고리를 빼어 내게로 가져오라

3.모든 백성이 그 귀에서 금 고리를 빼어 아론에게로 가져가매

4.아론이 그들의 손에서 금 고리를 받아 부어서 조각칼로 새겨 송아지 형상을 만드니 그들이 말하되 이스라엘아 이는 너희를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낸 너희의 신이로다 하는지라

5.아론이 보고 그 앞에 제단을 쌓고 이에 아론이 공포하여 이르되 내일은 여호와의 절일이니라 하니

6.이튿날에 그들이 일찍이 일어나 번제를 드리며 화목제를 드리고 백성이 앉아서 먹고 마시며 일어나서 뛰놀더라

7.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너는 내려가라 네가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낸 네 백성이 부패하였도다

8.그들이 내가 그들에게 명령한 길을 속히 떠나 자기를 위하여 송아지를 부어 만들고 그것을 예배하며 그것에게 제물을 드리며 말하기를 이스라엘아 이는 너희를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낸 너희 신이라 하였도다

9.여호와께서 또 모세에게 이르시되 내가 이 백성을 보니 목이 뻣뻣한 백성이로다

10.그런즉 내가 하는 대로 두라 내가 그들에게 진노하여 그들을 진멸하고 너를 큰 나라가 되게 하리라

11.모세가 그의 하나님 여호와께 구하여 이르되 여호와여 어찌하여 그 큰 권능과 강한 손으로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내신 주의 백성에게 진노하시나이까

12.어찌하여 애굽 사람들이 이르기를 여호와가 자기의 백성을 산에서 죽이고 지면에서 진멸하려는 악한 의도로 인도해 내었다고 말하게 하시려 하나이까 주의 맹렬한 노를 그치시고 뜻을 돌이키사 주의 백성에게 이 화를 내리지 마옵소서

13.주의 종 아브라함과 이삭과 이스라엘을 기억하소서 주께서 그들을 위하여 주를 가리켜 맹세하여 이르시기를 내가 너희의 자손을 하늘의 별처럼 많게 하고 내가 허락한 이 온 땅을 너희의 자손에게 주어 영원한 기업이 되게 하리라 하셨나이다

14.여호와께서 뜻을 돌이키사 말씀하신 화를 그 백성에게 내리지 아니하시니라

이스라엘은 모세가 부재한 아주 짧은 시간 동안 하나님의 대체재를 제작합니다. 놀라운 정도로 빠르고, 헌신된 모습으로 그들은 금송아지를 자신들의 신으로 선언합니다.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했을까요? 또 이런 구제 불능의 민족이 어떻게 하나님 앞에 용서받을 수 있었을까요?

본문은 성경에서 볼 수 있는 가장 빠른 타락의 기록입니다. 하나님의 임재에 열광하고 두려워했던 자들이 순식간에 우상 숭배자로 변했습니다(1절).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했을까요? 사실 징조는 이전부터 계속 나타났습니다. 그들은 하나님을 찬양했지만, 동시에 원망하고 분노하며 모세를 위협하기까지 했습니다. 이제 모세의 부재 상황에서 그들의 본성이 적나라하게 표출된 것입니다. 우리라고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그렇기에 할 수 있는 많은 것으로 안전장치를 만들어야 합니다. 그것은 바로 모세 같은 지도자, 굳건한 공동체, 함께하는 동역자입니다.

이스라엘은 우리를 위하여 우리를 인도할 신을 만들라고 아론에게 요구합니다(1절). 그리고 이를 위해 그들이 소유한 금붙이들을 긁어모읍니다(2-3절). 이들의 결단과 단결력과 헌신이 그저 놀랍습니다. 이스라엘은 하나님께 그런 헌신을 지속하지 못했을까요? ‘원하는 것’과 ‘하나님 백성으로 해야 하는 것’의 차이입니다. 거룩한 의무는 힘들고 어렵고 재미없게 느껴지지만, 죄와 욕망을 따르는 삶은 언제나 달콤합니다.

송아지 형상의 우상이 세워집니다. 아론의 선포에 이어 그 앞에서 번제를 드리고 잔치가 벌어집니다(4-6절). 그들은 위대하신 하나님을 경험했습니다. 하지만 그 경험은 그들의 지식이 되지 못했습니다. 오히려 하나님에 대한 불완전한 지식은 하나님께 드려야 할 번제를 송아지에게 드리게 만들었습니다. 지식 없음과 온전하지 못한 지식은 하나님의 백성을 위협하는 치명적인 결점이 됩니다. 그래서 하나님을 힘써 알고 진리를 알아야 합니다(호 4:6; 요 8:32).

이스라엘에 대한 하나님의 결론은 ‘목이 뻣뻣한 백성’입니다. 하나님은 이런 이스라엘에 대해 회생 불가 판정을 내리셨습니다(9-10절). 어떻게 해도 변하지 않을 백성이기 때문에 더 시간 끌 필요 없이 하나님은‘진멸’을 선언하십니다. 이스라엘은 거의 천 년 동안 변하지 않고 계속 하나님의 마음을 아프게 하다가 죄악으로 멸망합니다. 하나님이 말씀하셨다면 우리는 그 말씀대로 살아야 합니다. 우리의 죄와 욕망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무시한다면, 그 끝은 이스라엘의 마지막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입니다.

모세는 하나님께 간구합니다. 모세는 이스라엘에게 용서의 근거가 전혀 없음을 잘 알았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말씀(약속)과 성품에 근거해 기도합니다(12-14절). 우리도 하나님 앞에서 뭔가 내세울 구석이 전혀 없습니다. 우리가 하나님 앞에 나아갈 수 있는 유일한 근거는 우리가 하나님께 뭔가를 간구할 수 있는 근거와 같습니다. 바로 예수 그리스도의 대속의 공로입니다. 우리는 지금도 그 공로에 힘입어 하나님의 보좌 앞에 담대히 나아갑니다.

이스라엘은 타락했지만 용서받았습니다. 그들이 용서받은 근거는 그들에게 있지 않았습니다. 이스라엘은 아주 한심해 보이지만 우리도 그들과 차이가 없는 사람들입니다. 이들의 회복과 하나님의 용서는 우리에게 많은 것을 알려줍니다. 오직 하나님의 약속과 보혈의 공로로 우리가 살 수 있음에 감사하며 찬양하는 삶이 되기를 바랍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내가 자유인이 아니냐 사도가 아니냐 예수 우리 주를 보지 못하였느냐 주 안에서 행한 나의 일이 너희가 아니냐 2 다른 사람들에게는 내가 사도가 아닐지라도 너희에게는 사도이니 나의 사도 됨을 주 안에서 인친 것이 너희라 3 나를 비판하는 자들에게 변명할 것이 이것이니 4 우리가 먹고 마실 권리가 없겠느냐 5 우리가 다른 사도들과 주의 형제들과 게바와 같이

1 우상의 제물에 대하여는 우리가 다 지식이 있는 줄을 아나 지식은 교만하게 하며 사랑은 덕을 세우나니 2 만일 누구든지 무엇을 아는 줄로 생각하면 아직도 마땅히 알 것을 알지 못하는 것이요 3 또 누구든지 하나님을 사랑하면 그 사람은 하나님도 알아 주시느니라 4 그러므로 우상의 제물을 먹는 일에 대하여는 우리가 우상은 세상에 아무 것도 아니며 또한 하나님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