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아닌 하나님 앞에서 행하라_마태복음 6:1-15

1.사람에게 보이려고 그들 앞에서 너희 의를 행하지 않도록 주의하라 그리하지 아니하면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 상을 받지 못하느니라

2.그러므로 구제할 때에 외식하는 자가 사람에게서 영광을 받으려고 회당과 거리에서 하는 것 같이 너희 앞에 나팔을 불지 말라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그들은 자기 상을 이미 받았느니라

3.너는 구제할 때에 오른손이 하는 것을 왼손이 모르게 하여

4.네 구제함을 은밀하게 하라 은밀한 중에 보시는 너의 아버지께서 갚으시리라

5.또 너희는 기도할 때에 외식하는 자와 같이 하지 말라 그들은 사람에게 보이려고 회당과 큰 거리 어귀에 서서 기도하기를 좋아하느니라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그들은 자기 상을 이미 받았느니라

6.너는 기도할 때에 네 골방에 들어가 문을 닫고 은밀한 중에 계신 네 아버지께 기도하라 은밀한 중에 보시는 네 아버지께서 갚으시리라

7.또 기도할 때에 이방인과 같이 중언부언하지 말라 그들은 말을 많이 하여야 들으실 줄 생각하느니라

8.그러므로 그들을 본받지 말라 구하기 전에 너희에게 있어야 할 것을 하나님 너희 아버지께서 아시느니라

9.그러므로 너희는 이렇게 기도하라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여 이름이 거룩히 여김을 받으시오며

10.나라가 임하시오며 뜻이 하늘에서 이루어진 것 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이다

11.오늘 우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시옵고

12.우리가 우리에게 죄 지은 자를 사하여 준 것 같이 우리 죄를 사하여 주시옵고

13.우리를 시험에 들게 하지 마시옵고 다만 악에서 구하시옵소서 (나라와 권세와 영광이 아버지께 영원히 있사옵나이다 아멘

14.너희가 사람의 잘못을 용서하면 너희 하늘 아버지께서도 너희 잘못을 용서하시려니와

15.너희가 사람의 잘못을 용서하지 아니하면 너희 아버지께서도 너희 잘못을 용서하지 아니하시리라


사람들은 보통 다른 사람들의 눈을 의식하면서 말하고 행동합니다. 그러나 참된 경건은 눈에 보이지 않는 하나님을 항상 의식하면서 하나님 앞에서 살아가는 것입니다. 경건한 삶에 대한 주님의 말씀을 따라 참된 경건으로 주님을 기쁘시게 하는 성도가 되기를 원합니다.


1. 사람들에게 보이려고 선행하지 말라

예수님은 율법을 행한 것을 자신의 의로 내세우고 사람들에게 인정받고자 하는 인간의 본능적 욕구에 대해 경고하십니다. 그 요구에 이끌리면 하나님을 바라보지 않고 사람들을 바라보게 됩니다. 외식적으로 신앙생활을 하게 됩니다. 예수님이 당시 유대 율법주의자들을 가장 강하게 책망하신 부분이 외식적인 행위였습니다. 즉 속은 그렇지 않으면서 겉으로 사람들에게 보이려고 행하는 선행이나 종교 행위에 대해 예수님은 강하게 책망하셨습니다. 외식하는 행위에 대한 구체적 예를 드시는데, 구제하되 일부러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 회당이나 거리에서 하는 것입니다. 그러한 선행은 이미 사람들로부터 영광을 받았으므로 하나님 앞에서는 상이 없다고 말씀하십니다. 오히려 은밀하게 선을 행하면 하나님만이 아시므로 하나님이 그에게 갚아주실 것이리고 말씀하십니다. 예수님의 이러한 교훈 앞에 사람들의 반응은 나뉘었습니다. 예수님의 교훈을 따라 은밀하게 하나님 앞에서 행하는 자와 예수님을 비난하고 배척하는 자입니다. 이는 그들의 삶의 자세를 보여 줍니다. 은밀하게 하나님 앞에 행하는 자는 천국의 상급을 소망하며 살아가는 자이고, 사람들 앞에 영광을 구하는 자는 이 땅에 소망을 두고 사는 자입니다. 그러므로 성도는 예수님의 교훈을 따라 사람의 칭찬이 아니라 하나님의 인정과 칭찬을 구하며 살아야 합니다. 사람들의 칭찬과 이 땅에서의 영광은 잠깐이지만, 하나님의 인정과 상급은 영원하기 때문입니다.


2. 사람들 들으라고 기도하지 말라

기도는 사람이 행할 수 있는 신앙 행위 중에 가장 핵심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과 대화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유대교 지도자들은 많은 사람 앞에서 기도하기를 좋아했는데, 기도 내용은 자신의 의로움을 드러내는 것이었습니다. 즉 하나님 앞에서 기도한 것이 아니라 사람들 앞에서 기도했던 것입니다. 예수님은 기도할 때 외식하는 자들처럼 사람에게 보이려고 하지 말고 은밀하게 골방에 들어가서 하나님께 기도하라고 말씀하십니다. 지금도 예배 중에 대표기도를 할 때나 통성으로 기도할 때 사람들을 의식하며 기도하기가 쉽습니다. 그래서 기도에 미사여구가 들어가고 가식이 섞이기 쉽습니다. 반면에 아무도 듣지 않는 상황이라면 솔직한 기도를 드릴 수 있습니다. 은밀한 죄도 고백할 수 있고, 자신의 모습 그대로를 하나님 앞에 고할 수 있습니다. 예수님이 제자들에게 가르치신 기도문은 성도가 무엇을 위해, 어떻게 기도해야 하는지를 구체적으로 교훈합니다. 하나님이 원하시는 기도의 내용과 자세가 무엇인지를 담고 있습니다. 또한 우리가 잘못한 자를 용서한 것이 하나님이 우리 죄를 용서하심과 연관이 있다는 말씀은 기도가 말이 아니라 삶으로 실천함이 중요함을 교훈합니다. 즉 기도는 하나님 앞에서 말이 아니라 진실한 삶 전체로 드려야 합니다. 성도는 인간의 본성에 따르는 외식적인 모습을 벗어 버리고 오직 하나님 앞에서 진실하게 기도하고 선행을 실천해야 합니다. 그러한 자들을 위해 하나님은 천국의 상을 예비하십니다.


예수님이 보물을 하늘에 쌓고 이 땅에 쌓지 말리고 말씀하신 것과 같이 성도는 이 땅이 아니라 천국에서 하나님이 내리실 상급을 바라며 살아야 합니다. 성도는 사람들의 눈과 평가를 의식하지 말고 오직 영원하신 하나님만을 바라보며 하나님의 칭찬과 영광을 구해야 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4 그런즉 내 사랑하는 자들아 우상 숭배하는 일을 피하라 15 나는 지혜 있는 자들에게 말함과 같이 하노니 너희는 내가 이르는 말을 스스로 판단하라 16 우리가 축복하는 바 축복의 잔은 그리스도의 피에 참여함이 아니며 우리가 떼는 떡은 그리스도의 몸에 참여함이 아니냐 17 떡이 하나요 많은 우리가 한 몸이니 이는 우리가 다 한 떡에 참여함이라 18 육신을

1 형제들아 나는 너희가 알지 못하기를 원하지 아니하노니 우리 조상들이 다 구름 아래에 있고 바다 가운데로 지나며 2 모세에게 속하여 다 구름과 바다에서 세례를 받고 3 다 같은 신령한 음식을 먹으며 4 다 같은 신령한 음료를 마셨으니 이는 그들을 따르는 신령한 반석으로부터 마셨으매 그 반석은 곧 그리스도시라 5 그러나 그들의 다수를 하나님이 기뻐하지 아니

19 내가 모든 사람에게서 자유로우나 스스로 모든 사람에게 종이 된 것은 더 많은 사람을 얻고자 함이라 20 유대인들에게 내가 유대인과 같이 된 것은 유대인들을 얻고자 함이요 율법 아래에 있는 자들에게는 내가 율법 아래에 있지 아니하나 율법 아래에 있는 자 같이 된 것은 율법 아래에 있는 자들을 얻고자 함이요 21 율법 없는 자에게는 내가 하나님께는 율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