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기에 일어나는 일_빌레몬서 1:1-14

1.그리스도 예수를 위하여 갇힌 자 된 바울과 및 형제 디모데는 우리의 사랑을 받는 자요 동역자인 빌레몬과

2.자매 압비아와 우리와 함께 병사 된 아킵보와 네 집에 있는 교회에 편지하노니

3.하나님 우리 아버지와 주 예수 그리스도로부터 은혜와 평강이 너희에게 있을지어다

4.내가 항상 내 하나님께 감사하고 기도할 때에 너를 말함은

5.주 예수와 및 모든 성도에 대한 네 사랑과 믿음이 있음을 들음이니

6.이로써 네 믿음의 교제가 우리 가운데 있는 선을 알게 하고 그리스도께 이르도록 역사하느니라

7.형제여 성도들의 마음이 너로 말미암아 평안함을 얻었으니 내가 너의 사랑으로 많은 기쁨과 위로를 받았노라

8.이러므로 내가 그리스도 안에서 아주 담대하게 네게 마땅한 일로 명할 수도 있으나

9.도리어 사랑으로써 간구하노라 나이가 많은 나 바울은 지금 또 예수 그리스도를 위하여 갇힌 자 되어

10.갇힌 중에서 낳은 아들 오네시모를 위하여 네게 간구하노라

11.그가 전에는 네게 무익하였으나 이제는 나와 네게 유익하므로

12.네게 그를 돌려 보내노니 그는 내 심복이라

13.그를 내게 머물러 있게 하여 내 복음을 위하여 갇힌 중에서 네 대신 나를 섬기게 하고자 하나

14.다만 네 승낙이 없이는 내가 아무 것도 하기를 원하지 아니하노니 이는 너의 선한 일이 억지 같이 되지 아니하고 자의로 되게 하려 함이라


사랑은 한 사람을 품을 수 있는 선한 능력입니다. 빌레몬서는 짧지만 이 아름다운 사랑의 진리를 담고 있는 편지입니다. 바울은 종 오네시모를 주인 빌레몬에게 돌려보내면서 사랑의 진리에 의지해 편지를 전했습니다. 하나님께 사랑을 받은 우리도 사랑으로 선한 일을 해야 합니다.


바울은 형제 디모데를 공동 발신인으로 하여 자신을 소개하고, 수신자인 빌레몬과 자매 압비아와 아킵보와 가정 교회에 인사를 전합니다(1-3절). 바울은 자신을 예수 그리스도를 위해 갇힌 자라고 소개합니다. 감옥에 갇힌 것이 예수 그리스도와 그 복음을 위한 일이라는 것입니다. 또한 빌레몬을 사랑하는 형제와 동역자로, 자매 압비아와 아킵보 역시 함께 그리스도를 섬기는 병사로 소개하며, 그들에게 하나님 아버지와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와 평강을 기원합니다. 사랑의 원천은 우리 힘이 아닙니다. 하나님 아버지와 예수 그리스도가 바로 사랑의 원천이십니다.


바울은 빌레몬이 보인 믿음과 사랑을 칭찬하고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4-5절). 바울이 많은 성도에게 빌레몬이 베푼 사랑의 수고를 언급한 이유는 그런 모습이 오네시모를 향해서도 계속 이어지기를 바라기 때문입니다. 바울은 빌레몬의 믿음이 사랑의 나눔으로 이어져, 선한 역사를 일으켜 그리스도를 영화롭게 하기를 기도합니다(6절). 우리의 믿음은 혼자만의 열심이 아니라 공동체에 대한 사랑의 나눔으로 이어져야 합니다. 그것이 진정한‘코이노니아’입니다. 믿음과 자원과 사랑을 나누는 일에 적극 힘쓰십시오. 선한 역사가 반드시 나타날 것입니다.


바울은 빌레몬이 행한 사랑이 성도들의 마음에 평안을 되찾아 주었고, 자신에게는 기쁨과 위로가 되었다고 말합니다(7절). 빌레몬은 교회 모임을 위해 집을 공유하는 것을 넘어 많은 방법으로 성도들을 섬겼을 것입니다. 이러한 그의 모습은 더운 날 마시는 냉수처럼 다른 성도들의 마음을 시원하게 하고 원기를 회복시켜 주었습니다. 우리는 다른 지체들의 마음을 가볍게 해 주는 성도가 되어야 합니다. 사람들의 마음에 기쁨과 에너지를 채워 주십시오.


바울은 오네시모에 관한 요청의 근거를 자신의 권위가 아닌 빌레몬에 대한 사랑과 우정에 두었습니다(8-9절). 바울은 빌레몬이 억지로 따르는 것이 아니라 진심으로 순종 하기를 원했습니다. 바울은 옥중에서 만나 그리스도께 인도한‘아들’이 바로 오네시모라고 말합니다. 그렇기에 빌레몬에게 그를 도망간 종이 아니라 그리스도를 만난 ‘새 신자’로 대해 줄 것을 부탁합니다. 우리는 이해관계를 넘어 사랑과 관대함으로 사람을 대해야 합니다.


바울은 오네시모가 자신을 섬기는 일에 유익한 사람이지만 빌레몬의 승낙을 받기를 바라며 그를 돌려보낸다고 말합니다(11-14절). 빌레몬의 동의 없이는 오네시모에 대해 어떤 결정도 내리지 않겠다고 합니다. 그리고 빌레몬이 그를 그리스도의 자비와 사랑으로 대하기를 기대합니다. 종(재산)이 아니라 형제(믿음의 가족)로 생각하라는 것입니다. 우리 역시 다른 지체들을 귀한 형제로 대해야 합니다.


빌레몬은 복음을 듣고 회심한, 바울의 동역자입니다. 오네시모는 빌레몬의 종이나 감옥에서 바울을 극적으로 만나 새 신자가 되었습니다. 모두 예수님의 사람들입니다. 주님을 향한 사랑은 한때 종이었던 이에게 선을 베푸는 원천이 되었습니다. 하나님의 사랑은 선한 역사를 일으킵니다. 사랑으로 선을 이루는 복된 하루를 보내시기 바랍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2 너희가 모든 일에 나를 기억하고 또 내가 너희에게 전하여 준 대로 그 전통을 너희가 지키므로 너희를 칭찬하노라 3 그러나 나는 너희가 알기를 원하노니 각 남자의 머리는 그리스도요 여자의 머리는 남자요 그리스도의 머리는 하나님이시라 4 무릇 남자로서 머리에 무엇을 쓰고 기도나 예언을 하는 자는 그 머리를 욕되게 하는 것이요 5 무릇 여자로서 머리에 쓴 것

23 모든 것이 가하나 모든 것이 유익한 것은 아니요 모든 것이 가하나 모든 것이 덕을 세우는 것은 아니니 24 누구든지 자기의 유익을 구하지 말고 남의 유익을 구하라 25 무릇 시장에서 파는 것은 양심을 위하여 묻지 말고 먹으라 26 이는 땅과 거기 충만한 것이 주의 것임이라 27 불신자 중 누가 너희를 청할 때에 너희가 가고자 하거든 너희 앞에 차려 놓

14 그런즉 내 사랑하는 자들아 우상 숭배하는 일을 피하라 15 나는 지혜 있는 자들에게 말함과 같이 하노니 너희는 내가 이르는 말을 스스로 판단하라 16 우리가 축복하는 바 축복의 잔은 그리스도의 피에 참여함이 아니며 우리가 떼는 떡은 그리스도의 몸에 참여함이 아니냐 17 떡이 하나요 많은 우리가 한 몸이니 이는 우리가 다 한 떡에 참여함이라 18 육신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