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명을 받은 자_예레미야 44:1-10

1.애굽 땅에 사는 모든 유다 사람 곧 믹돌과 다바네스와 놉과 바드로스 지방에 사는 자에 대하여 말씀이 예레미야에게 임하니라 이르시되

2.만군의 여호와 이스라엘의 하나님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니라 너희가 예루살렘과 유다 모든 성읍에 내린 나의 모든 재난을 보았느니라 보라 오늘 그것들이 황무지가 되었고 사는 사람이 없나니

3.이는 그들이 자기나 너희나 너희 조상들이 알지 못하는 다른 신들에게 나아가 분향하여 섬겨서 나의 노여움을 일으킨 악행으로 말미암음이라

4.내가 나의 모든 종 선지자들을 너희에게 보내되 끊임없이 보내어 이르기를 너희는 내가 미워하는 이 가증한 일을 행하지 말라 하였으나

5.그들이 듣지 아니하며 귀를 기울이지 아니하고 다른 신들에게 여전히 분향하여 그들의 악에서 돌이키지 아니하였으므로

6.나의 분과 나의 노여움을 쏟아서 유다 성읍들과 예루살렘 거리를 불살랐더니 그것들이 오늘과 같이 폐허와 황무지가 되었느니라

7.만군의 하나님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셨느니라 너희가 어찌하여 큰 악을 행하여 자기 영혼을 해하며 유다 가운데에서 너희의 남자와 여자와 아이와 젖 먹는 자를 멸절하여 남은 자가 없게 하려느냐

8.어찌하여 너희가 너희 손이 만든 것으로 나의 노여움을 일으켜 너희가 가서 머물러 사는 애굽 땅에서 다른 신들에게 분향함으로 끊어 버림을 당하여 세계 여러 나라 가운데에서 저주와 수치 거리가 되고자 하느냐

9.너희가 유다 땅과 예루살렘 거리에서 행한 너희 조상들의 악행과 유다 왕들의 악행과 왕비들의 악행과 너희의 악행과 너희 아내들의 악행을 잊었느냐

10.그들이 오늘까지 겸손하지 아니하며 두려워하지도 아니하고 내가 너희와 너희 조상들 앞에 세운 나의 율법과 나의 법규를 지켜 행하지 아니하느니라


예레미야는 애굽 땅에 흩어져 사는 유다 백성을 향해 설교를 시작합니다. 이 설교는 유다 백성이 하나님의 심판을 당하게 된 원인을 드러내고, 하나님께로 돌이키지 않은 그들의 죄를 지적하고 있습니다. 예레미야는 이처럼 애굽 땅에 끌려가서도 하나님의 선지자로서 말씀을 전하는 사명에 끝까지 충실했습니다. 우리가 예레미야를 통해 배워야 할 사명자의 모습은 무엇일까요?


1. 끝까지 사명에 충실함

예레미야는 믹돌과 다바네스, 멤피스와 상부 이집트에 사는 백성에게 여호와 하나님의 말씀을 전달합니다. 유다가 왜 바벨론의 침략을 받아 패배와 수치를 겪고 있는지 상기시키는 말씀이었습니다. 예레미야 선지자는 유다 백성이 심판을 받게 된 것이 우상숭배 때문이라고 거침없이 책망합니다. 그들은 우상에게 제물을 바치되 애굽에 들어가서도 그 우상을 버리지 못하고 하나님의 노여움을 사고 있었습니다. 예레미야는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는 사명을 맡은 선지자입니다. 그는 하나님의 백성 가운데 거하면서 말씀을 전함으로 백성의 죄를 지적하고 공동체와 개인을 향한 하나님의 마음을 일깨웠습니다. 예레미야는 유다 백성의 죄악을 알리는 말씀을 전하는데 충성을 다했습니다. 그는 이 사명을 감당하기 위해 애굽의 멸망을 알면서도 유다 백성과 끝까지 함께했습니다. 하나님의 백성에게는 각자가 받은 사명의 자리가 있습니다. 하나님은 각 사람들이 충성스럽게 그 사명을 감당하길 원하십니다. 때때로 받은 사명이 힘들어 포기하고 싶은 순간이 찾아올 수 있습니다. 사람들로부터 오해를 받아 배척당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끝까지 충성하는 사람에게는“착하고 충성된 종아”(마 25:21)라는 하나님의 칭찬이 반드시 따라옵니다. 그러므로 어떤 상황에서도 결코 포기하지 마시고 최선을 다해 사명을 감당하시기 바랍니다.


2. 끝까지 순종을 보여 줌

하나님의 말씀에 끝까지 신실함을 보여 준 예레미야 선지자는 유다 백성이 하나님과의 관계 안에서 회복되길 간절히 원했습니다. 그것은 선지자들을 계속 유다 백성에게 보내신 하나님의 마음이기도 했습니다. 유다 백성의 죄를 지적한 예레미야는 그들의 삶이 어떠해야 하는지를 자신의 삶으로 보여 주는 모본이 되었습니다. 그는 하나님이 전하라고 하시는 말씀을 전했을 뿐 아니라 수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자신의 전 생애를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데 바쳐 참된 신자의 모습을 보여 주었습니다. 오늘날 하나님을 믿는 성도들이 가장 본받아야 할 모습이 바로 이것입니다. 하나님을 믿는다는 것은 입술의 고백만으로 충분하지 않습니다. 진정한 믿음에는 하나님의 말씀대로 사는 모습이 반드시 뒤따릅니다. 지금의 교회는 세상의 많은 불신자에게 삶을 통해 믿음을 볼 수 없다는 뼈아픈 지적을 받고 있습니다. 사람들은 이렇게 말합니다. “너희가 말씀대로 사는 것을 우리에게 보여 달라.” 성도가 예레미야와 같이 일관되게 순종하는 삶을 살아간다면, 성도의 입에서 나오는 말씀이 죄악 가운데 있는 사람들의 마음을 흔들고 회개의 자리로 인도할 것입니다. 세상을 회복하는 일에 쓰임 받기 원한다면 먼저 우리의 불순종을 회개해야 합니다. 그리고 날마다 하나님의 말씀을 따라 사소한 일에서부터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훈련을 지금 당장 시작하시기 바랍니다.


예레미야는 우리에게 성도들이 배워야 할 성도의 모본을 보여 주었습니다. 그는 최후까지 하나님이 맡기신 일에 최선을 다했고 성도로서 순종의 삶을 살았습니다. 입술의 고백과 삶이 일치되는 모습을 하나님은 성도에게 기대하십니다. 우리 삶의 불순종을 제거하고 예레미야처럼 거룩한 삶으로 믿음을 고백할 수 있어야 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세상의 모든 헛된 것_예레미야 49:23-39

23.다메섹에 대한 말씀이라 하맛과 아르밧이 수치를 당하리니 이는 흉한 소문을 듣고 낙담함이니라 바닷가에서 비틀거리며 평안이 없도다 24.다메섹이 피곤하여 몸을 돌이켜 달아나려 하니 떨림이 그를 움켜잡고 해산하는 여인 같이 고통과 슬픔이 그를 사로잡았도다 25.어찌하여 찬송의 성읍, 나의 즐거운 성읍이 버린 것이 되었느냐 26.이는 만군의 여호와의 말씀이니

에돔을 향한 하나님의 심판 예언_예레미야 49:7-22

7. 에돔에 대한 말씀이라 만군의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되 데만에 다시는 지혜가 없게 되었느냐 명철한 자에게 책략이 끊어졌느냐 그들의 지혜가 없어졌느냐 8.드단 주민아 돌이켜 도망할지어다 깊은 곳에 숨을지어다 내가 에서의 재난을 그에게 닥치게 하여 그를 벌할 때가 이르게 하리로다 9.포도를 거두는 자들이 네게 이르면 약간의 열매도 남기지 아니하겠고

이방을 향한 하나님의 예언_예레미야 49:1-6

1.암몬 자손에 대한 말씀이라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되 이스라엘이 자식이 없느냐 상속자가 없느냐 말감이 갓을 점령하며 그 백성이 그 성읍들에 사는 것은 어찌 됨이냐 2.여호와의 말씀이니라 그러므로 보라 날이 이르리니 내가 전쟁 소리로 암몬 자손의 랍바에 들리게 할 것이라 랍바는 폐허더미 언덕이 되겠고 그 마을들은 불에 탈 것이며 그 때에 이스라엘은

  • Facebook
  • YouTube

Hanmaum Korean Presbyterian Church

714∙357∙0042. 2 Main Street, Johnson City, NY 13790. hanmaum.pch@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