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손의 복수극이 하나님의 구원 역사가 되다_사사기 15:1-13

1.얼마 후 밀 거둘 때에 삼손이 염소 새끼를 가지고 그의 아내에게로 찾아 가서 이르되 내가 방에 들어가 내 아내를 보고자 하노라 하니 장인이 들어오지 못하게 하고

2.이르되 네가 그를 심히 미워하는 줄 알고 그를 네 친구에게 주었노라 그의 동생이 그보다 더 아름답지 아니하냐 청하노니 너는 그를 대신하여 동생을 아내로 맞이하라 하니

3.삼손이 그들에게 이르되 이번은 내가 블레셋 사람들을 해할지라도 그들에게 대하여 내게 허물이 없을 것이니라 하고

4.삼손이 가서 여우 삼백 마리를 붙들어서 그 꼬리와 꼬리를 매고 홰를 가지고 그 두 꼬리 사이에 한 홰를 달고

5.홰에 불을 붙이고 그것을 블레셋 사람들의 곡식 밭으로 몰아 들여서 곡식 단과 아직 베지 아니한 곡식과 포도원과 감람나무들을 사른지라

6.블레셋 사람들이 이르되 누가 이 일을 행하였느냐 하니 사람들이 대답하되 딤나 사람의 사위 삼손이니 장인이 삼손의 아내를 빼앗아 그의 친구에게 준 까닭이라 하였더라 블레셋 사람들이 올라가서 그 여인과 그의 아버지를 불사르니라

7.삼손이 그들에게 이르되 너희가 이같이 행하였은즉 내가 너희에게 원수를 갚고야 말리라 하고

8.블레셋 사람들의 정강이와 넓적다리를 크게 쳐서 죽이고 내려가서 에담 바위 틈에 머물렀더라

9.이에 블레셋 사람들이 올라와 유다에 진을 치고 레히에 가득한지라

10.유다 사람들이 이르되 너희가 어찌하여 올라와서 우리를 치느냐 그들이 대답하되 우리가 올라온 것은 삼손을 결박하여 그가 우리에게 행한 대로 그에게 행하려 함이로라 하는지라

11.유다 사람 삼천 명이 에담 바위 틈에 내려가서 삼손에게 이르되 너는 블레셋 사람이 우리를 다스리는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네가 어찌하여 우리에게 이같이 행하였느냐 하니 삼손이 그들에게 이르되 그들이 내게 행한 대로 나도 그들에게 행하였노라 하니라

12.그들이 삼손에게 이르되 우리가 너를 결박하여 블레셋 사람의 손에 넘겨 주려고 내려왔노라 하니 삼손이 그들에게 이르되 너희가 나를 치지 아니하겠다고 내게 맹세하라 하매

13.그들이 삼손에게 말하여 이르되 아니라 우리가 다만 너를 단단히 결박하여 그들의 손에 넘겨 줄 뿐이요 우리가 결단코 너를 죽이지 아니하리라 하고 새 밧줄 둘로 결박하고 바위 틈에서 그를 끌어내니라

인기 드라마의 단골 주제 중에 단연 관심과 흥미를 일으키는 것은 복수극일 것입니다. 사람들은 악한 자를 응징하는 통쾌한 복수극을 보면서 사이다 같은 청량감을 느낍니다. 실제 현실에서는 그런 복수를 할 수 없기 때문에 대리 만족을 얻는 것입니다. 오늘 삼손이 벌인 잔혹한 복수극에는 어떤 의미가 있을까요?

삼손은 지난번 결혼 잔치에 화를 내며 떠난 것에 대해 사과하기 위해 염소 새끼를 가지고 밀 추수 때 그의 아내를 찾아갔습니다(1절). 그런데 삼손의 장인은 난감해했습니다. 삼손이 자신의 딸을 심하게 미워하는 줄 알고 다른 남자에게 이미 주었기 때문입니다(2절). 그는 경솔하게도 삼손에게 아내로 준 딸을 자기 마음대로 타인에게 다시 시집을 보내고 그 일을 면피하기 위해 그 동생을 주겠다고 했습니다. 이런 비열한 행동에 대한 삼손의 응징이 곧 구원의 행동이 되었습니다. 악인들의 모든 행동은 하나님의 진노를 쌓아 가는 과정일 뿐입니다.

삼손은 장인의 제안을 거부하며 이번만큼은 당당하게 블레셋 사람들에게 많은 해를 끼쳐도 자신에게 허물이 없을 것이라고 선언합니다(3절). 그는 여우 3백 마리를 잡아 꼬리를 묶고 그 꼬리에 횃불을 하나씩 달아 곡식단과 포도원과 감람나무를 지나게 해 모두 태워 버렸습니다(4-5절). 이 행동은 개인감정에서 나온 복수지만 분명 하나님이 개입하신 일입니다. 하나님은 블레셋의 압제에서 구원하기 위한 방편으로 그를 사용하셨습니다. 원수를 갚는 일은 하나님께 있습니다(롬 12:19).

처음 당하는 황당한 일에 엄청난 경제적 손실을 입은 블레셋 사람들은 사건의 진상을 밝혀내고 곧장 딤나로 올라가 삼손의 아내와 그녀의 아버지를 불태워 죽였습니다(6절). 삼손의 아내는 이전에 그녀 집에 불을 지르겠다는 협박에 못 이겨 남편 삼손을 배신했습니다. 그런데 그 일을 정말 당한 것입니다. 이 일로 삼손은 더 화를 내며 복수를 다짐했습니다(7절). 삼손은 닥치는 대로 블레셋 사람들을 죽였습니다(8절). 블레셋 사람들은 비정하고 잔인한 악행으로 인해 자신들이 더 큰 해를 받았습니다. 악인은 자기 웅덩이를 스스로 파서 그 함정에 빠집니다(시 7:15).

블레셋 사람들은 유다 땅에 있는 삼손을 잡겠다고 떼를 지어 레히 지방에 올라왔습니다(9절). 블레셋 사람들은 유다 사람들을 동요시켜 삼손을 자신들의 손에 넘기게 할 참입니다(10절). 이에 유다 사람 3천 명이 에담 동굴에 거하던 삼손을 찾아가 그를 비난했습니다. 이는 삼손을 넘겨주어 자신들의 안전을 보장받으려는 이기적 태도입니다. 그들이 비겁하게 타협한 이유는 믿음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우리 역시 하나님의 백성이라는 본분을 잊고 세상과 타협하려는 어리석음에 주의해야 합니다.

유다 사람들은 삼손을 묶기만 하고 죽이지는 않기로 그와 약속했습니다. 그들은 삼손을 새 밧줄 두 개로 묶어 끌어냈습니다(12-13절). 그러나 하나님이 세우신 구원자 삼손을 제지하려는 그들의 시도는 통하지 않았습니다. 하나님은 어떤 상황에서도 은밀하게 일하십니다.

삼손이 아내 사건을 빌미로 블레셋에 가한 보복은 다분히 개인의 분노에 의한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아무 생각 없이 충동적으로 일을 벌인 삼손을 통해 악인들을 심판하고 이스라엘을 구원하는 역사를 이루어 가셨습니다. 참으로 오묘하신 하나님을 찬양하고 그분께 의지하십시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2 너희가 모든 일에 나를 기억하고 또 내가 너희에게 전하여 준 대로 그 전통을 너희가 지키므로 너희를 칭찬하노라 3 그러나 나는 너희가 알기를 원하노니 각 남자의 머리는 그리스도요 여자의 머리는 남자요 그리스도의 머리는 하나님이시라 4 무릇 남자로서 머리에 무엇을 쓰고 기도나 예언을 하는 자는 그 머리를 욕되게 하는 것이요 5 무릇 여자로서 머리에 쓴 것

23 모든 것이 가하나 모든 것이 유익한 것은 아니요 모든 것이 가하나 모든 것이 덕을 세우는 것은 아니니 24 누구든지 자기의 유익을 구하지 말고 남의 유익을 구하라 25 무릇 시장에서 파는 것은 양심을 위하여 묻지 말고 먹으라 26 이는 땅과 거기 충만한 것이 주의 것임이라 27 불신자 중 누가 너희를 청할 때에 너희가 가고자 하거든 너희 앞에 차려 놓

14 그런즉 내 사랑하는 자들아 우상 숭배하는 일을 피하라 15 나는 지혜 있는 자들에게 말함과 같이 하노니 너희는 내가 이르는 말을 스스로 판단하라 16 우리가 축복하는 바 축복의 잔은 그리스도의 피에 참여함이 아니며 우리가 떼는 떡은 그리스도의 몸에 참여함이 아니냐 17 떡이 하나요 많은 우리가 한 몸이니 이는 우리가 다 한 떡에 참여함이라 18 육신을